A Comparative Study on the Unification Policies and Formulas of South and North Korea


A Comparative Study on the Unification Policies 


and Formulas of South and North Korea


Suh Ok-Shik(Suh Okshik, Suh Ok Shik)

Department of North Korean Studies

The Graduate School of Politics & Policy

Kyonggi University


This paper tries to evaluate South and North Korea's unification policies & formulas and analyze similarities and problems concerning two formulas.


Since territorial division in 1945, South and North Korea have maintained a confrontational relationship due to their uncompromising ideologies, i.e., liberal democracy against communist dictatorship. From the time of national division to the early 1970s, accompanying with the expansion of the international Cold War, South and North Korea continued an intense confrontation against each other while denying each other's regime. The unification issue has sometimes been used as a mean to maintain political power, and a tool to secure legitimacy. However it has resulted in the transition of cognizance that acknowledges the counterpart as a subject for bilateral exchange and cooperation through the logic of coexistence and mutal prosperity.


South Korea, in its efforts to create favorable conditions for peaceful unification, and based on the principle that unification issues must be solved through dialogues between the directly concerned parties, has made numerous proposals to North Korea.


Since 1948, Pyongyang also has made numerous proposals to South Korea regarding ways to achieve unification, but all of them have been aimed at achieving the 'United Front'-oriented goal. The North Korean proposals can be classified into two general categories: a federation unification formula, and 'political conferences' involving sundry organizations from all walks of life. The proposals for a federation unification formula, have always been accompanied by preconditions that the South Korea's National Security Law must be abolished, U.S troops in South Korea must be expelled, and communist activities in South Korea must be legalized. The preconditions indicate that the formula has been aimed at disarming South Korea, and then creating favorable conditions to carry out a communist revolution there.


However, the details of North Korea's unification policy have changed over time under the influence of such factors as the international political environment and the dynamics of inter-Korean relations. In spite of a certain time lag, the change in South Korea's policy toward North Korea has followed in general the process of transformation in the international Cold War, which has undergone a cycle of expansion, adjustment and disintegration.


Seoul's unification formula has been based on the principles of peace and liberal democracy. Seoul's formula is represented by the <Korean National Community Unification Formula> mapped out in 1988 and then augmented in a systematical form in 1994 in the name of the <National Community Unification Formula>.


This formula is designed to achieve unification gradually through several stages, first by promoting economic and people-to-people exchanges between the South and the North, and then by constructing a national community based on mutual confidence. Seoul proposed this formula to Pyongyang in 1989, but the North turned it down. This formula is based on a recognition that immediate reunification of the two Koreas, integration of their diplomatic and military rights and consolidated management of their internal affairs are impossible due to their sharply different systems.


The <National Community Unification Formula>, comprised of 3 stages (reconciliation and cooperation → inter-Korean confederation(Korean Commonwealth) →ultimate unification), is deeply rooted in 'free democracy' that is the best way to ensure humane life of individuals and achieve human values. The gist of the reunification formula consists of autonomy, peace and democracy, which are principles consistently espoused by the South Korean government.


The existing 'government of the people' has been seeking to institutionalize the inter-Korean confederation initiative by pursuing peace, rapprochement and cooperation, keeping the <National Community Unification Formula> intact. The unification formula is intended to initiate and expedite reunification procedures by creating a partnership between the two governments, maintaining the existing 'two systems and two governments' on the peninsula. In other words, the key points of the formula include peaceful management of the divided Korean peninsula (war prevention, tension reduction and disarmament), development of reunification-oriented cooperative relations (confidence building and co-prosperity) and promotion of inter-Korean integration (improvement of a standoff and creation of a cooperation and reunification system).

Meanwhile, Pyongyang's unification formula has been based on Juche ideology.


Pyongyang's unification formula is represented by the <Democratic Confederal Republic of Koryo>. North Korea proposed a federation system as its unification formula for the first time in 1960. Since then, several changes have been made to the contents and emphasis of the North's unification formula in accordance with changes in the international environment, inter-Korean relations and actions and counter-actions of the governments of the South and North. During the 56th plenary session of the Worker's Party on October 10, 1980, North Korea compiled its unification formulas and proposed the Democratic Confederal Republic of Koryo (DCRK).


The North Korean Worker's Party Charter, which is a higher norm than the state constitution, stipulates, in the preamble, that "the ultimate task of the Party is to imbue all society with Juche ideology, while at the same time, to establish a communist society throughout the country." The words in the charter, 'all society' and 'throughout the country,' refer to the entire Korean peninsula.

The difference in attitude between Seoul and Pyongyang has been that the former tried to approach the unification question based on a concept designed to construct a national community and to achieve prosperity, while the latter has tried to resort to revolutionary (ohter word for violence)means to achieve unification.


The North's concept has been that a <People's Democratic Revolution for National Liberation> must be preceded by unification. This means that U.S. troops must be expelled from Korea, as the first step to 'liberate' the South Korean people from the 'American imperialist rule,' and then the existing government in Seoul must be overthrown and replaced by a pro-Pyongyang People's Democratic regime, and then the new regime will hold negotiations with Pyongyang for 'peaceful unification.'


Pyongyang has never even once abandoned this concept, and Pyongyang's capricious attitude toward Seoul, as represented by its off-again tactics in engaging in dialogues with Seoul, and also by its bellicose policies, has been derived from its intentions to create favorable conditions to carry out this revolutionary concept.


In the June 2000 inter-Korean summit, however, the two Koreas reportedly "vowed not to invade or provoke each other." In this context, it needs to be observed whether there will be a fundamental change in North Korea's strategies toward its southern counterpart.


Under the DCRK formula, the two Koreas create a federation while maintaining two systems and two governments. With the federal government exercising diplomatic and military sovereignty, the two countries immediately implement a federation system with no transition period. However, a string is attached to the federation formula: abolition of the National Security Act and withdrawal of American forces from the Korean peninsula.


In the 1990s, North Korea came to worry about possible unification by absorption by the South. The communist country also realized finally that unification was far from likely under the current inter-Korean relations.


<Loose form(low level, low stage) of federation> is a unification formula that North Korea put forward for the first time in the recent summit talk. In his New Year's address in 1991, Kim Il-Sung proposed a similar conceptual approach, saying "More power shall be given to local autonomous governments on a temporary basis." Under the formula, the two Koreas create a federation while keeping the existing two systems and governments intact. In addition, both the countries have diplomatic and military sovereignty. 


The fundamental difference between the formula and the< Koryo Federation System> lies in that the formula proposes maintenance of the situation above for a long time for phased development of inter-Korean relations and their ultimate unification. The formula also calls for permanent peace and co-prosperity through mutual cooperation.


In the historic inter-Korean summit, South Korea President Kim Dae-Jung and North Korea National Defense Commission Chairman Kim Jong-IL made the <June 15 South-North Joint Declaration> that marks a turning point in the Korean history. They agreed to pursue reunification, acknowledging that "the confederation formula of the South and a loose form of federation proposed by the North have some things in common."

The significance of the Pyongyang summit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the meeting itself was significant in that the leaders of the two Koreas met face-to-face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nation was divided half a century ago. Second, holding South-North summit talks was, in one sense, an indication that South and North Korea recognize their separate political identities and accept each other as substantial dialogue partners. Third, Seoul and Pyongyang reaffirmed the principle that the Korean peninsula question should be dealt with solely by the two Koreas, thereby creating a favorable climate for them to act as the main players in resolving the question. Among other things, the most tangible outcome of the Pyongyang meeting was the five-point Joint Declaration agreed to and signed by the leaders of the two Koreas. In particular the two leaders made it clear who should be the main players in the move toward national unification and what kind of unification formular they had in mind, opening the way for the converging, yet differing unification formulars of the South and North.


Although both South and North Korea aimed for a common goal of national unification, each has long proposed a different formula to achieve it.


South Korea's unification formula <Nationnal Community Unification Formula> calls for a gradual, staged approach to unification. It proposes first to create a South-North confederation based on a mutual acknowledgement of each other's system and later to assure peaceful coexistence between the two Koreas on their way to the formation of a completely unified Korea. In other words, for the two Koreas to achieve national unification, a preparatory transition period is necessary. Understanding this reality, South Korea proposes the creation of a inter-Korean confederation (Korean Commonwealth) as an effort to institutionalize the process of preparing for national unification. The proposal suggests that the two Korean governments first establish peace and expand mutual trust and national homogeneity through bilateral exchange and cooperation while maintaining the currently existing structure of two systems and two governments. By doing so, the two Koreas would be able to pave the road to a completely unified nation with one system and one government.


North Korea's unification formula , on the other hand, calls for the creation of a so-called Democratic Confederal Republic of Koryo. The federation created under this formula would have two different systems in a single nation while the central government would have control over foreign and military affairs and each of the two local governments in the South and North would have complete autonomy in its own region. In short, the North Korean proposal calls for the immediate creation of a unified Korea in the form of a federation.


During the June summit, Chairman Kim Jong-il acknowledged the practicality of President Kim's proposal for South-North confederation. Chairman Kim admitted that the lower stage of federation is in reality not different from the South-North confederation in that the two Koreas still maintain two systems and two governments as they are and gradually move toward national unification through mutual cooperation. The Low Stage of Federation North Korea proposed at the summit is clearly different from the Democratic Confederal Republic of Koryo described in the earlier unification formula. Pyongyang seems to have made such a change because it realized that its unification formula has low feasibility.


There are some similarities between the Korean Commonwealth and North Korea's Low Level of Federation. 


First, both formulas do not say much about what a unified Korea would look like. Rather, they simply describe a transitory or preparatory stage before the completion of unification. In other words, both formulas describe not the shape of the unified country, but an approach to prepare for national unification and integration. They envision an interim stage of unification in recognition that it would be difficult to immediately realize unification with a phased and gradual unification formula.


Second, the two Koreas retain and exercise their right to manage internal, diplomatic and military affairs, while maintaining the current two systems and governments at an interim stage.


Third, systematic unification is preceded by national and social integration. This is aimed at gearing up for unification through peaceful coexistence, exchanges, cooperation and recovery of national homogeneity unification.


Fourth, the two Koreas can pursue unification based on mutual consultation at any time. Though its intention is not crystal-clear, the country does not seem to attach any preconditions to its unification formula.


Fifth, the two Koreas organize an inter-Korean council dubbed as an 'inter-Korean confederation' by the South and a 'loose form of federation' by the North. A federation without the authority to manage internal, diplomatic and military matters is virtually a 'standing council' which is equivalent to an 'inter-Korean confederation' in substance.


Sixth, under both schemes, neither side has put forth any precondition. With the proposal for the 'low stage of federation, North Korea made it clear that there is no precondition in forming a federation, including long standing conditions from the past such as the repeal of South Korea's national security law and withdrawal of the U. S. troops from the South.


Having acknowledged such similarities during the inter-Korean summit and having agreed to identify common ground in the future, the two Koreas established a foundation on which they can discuss national unification in the furture.


Despite several significant agreements reached at the summit, there are still many challenges in implementing follow-up measures. One of the challenges is whether the unification methods of the South and North could converge, and whether they would be feasible.


In order to find a common ground between the unification formulas of the South and the North and promote unification, Seoul and Pyongyang need to clarify the details of their respective formulas. Based on these efforts, the two Koreas need to consult with each other on diverse issues ranging from how to proceed to an interim stage of unification, preconditions, timing,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f a joint body.


KEY WORDS:

South Korea, North Korea, unification policy, unification formula, federation, Suh Okshik, Suh Ok-Shik, confederation, Cold War, Democratic Confederal Republic of Koryo (DCRK), Seoul, Pyongyang, National Security Law, inter-Korean summit, loose form of federation,South-North confederation 

Korean National Community Unification Formula, inter-Korean confederation, People's Democratic Revolution for National Liberation,





서옥식, 4.25 북한군 창설 85주년은 날조된 것

4.25 북한군 창설 85주년은 날조된 것
서옥식 박사, 날조 입증 객관적 자료 제시
현 북한군 모태라는 조선인민혁명군은 실재하지않은 가공의 군대
1948.2.8 창군을 김일성 항일업적 미화위해 1932.4.25로 변경
1932년 4월 25일은 김일성 아닌 李英培가‘항일유격대’만든날
김일성이 항일유격대만들었다는 주장은 북한기록에 1962년까지 없다
중국-일본-러시아 자료에도 항일유격대 창설기록 한 줄도 없다
1983년 출간 북한 공식 역사서에도 창군일은 1948년 2월 8일 명시

조영환 편집인


25일은 북한이 주장하는 북한군(공식명: 조선인민군) 창군 85주년이 되는 날.

북한군은 ‘당의 군대’‘수령의 군대’‘혁명의 군대’로서 당과 수령, 혁명의 수뇌부를 보위하고 사회주의체제 수호 및 ‘남조선 혁명’을 통한 전한반도의 적화통일이라는 목적을 실현하기 위한 무력수단이라고 북한의 모든 규범과 문헌에 서술돼있다.

하지만 결론적으로 말해 조선인민군 창설 85주년은 조작된 것이다. 이런 조작된 것을 ‘건군절’이란 이름의 국가명절로 지정하고 각종 기념행사를 벌이고 있는 것이 북한의 실체다.

북한은 조선인민군을 실제로는 해방후인 1948년 2월 8일 창설하고 매년 이날 창군기념식을 거행해왔으나, 1978년부터 창군일을 1932년 4월 25일로 변경하고 1996년 4월 23일에는 4월 25일을 창군일로 공식 지정, 국가명절로 지켜오고 있다. 문제는 한국의 거의 모든 언론이 이런 조작된 사실을 지적하지 않고 창군일로 기정사실화해 보도하고 있다는 점이다.

북한은 창군일 ‘변경’ 이유로 김일성이 1932년 4월 25일 최초의 항일무장대인 ‘반일인민유격대’를 창설했고 2년 후인 1934년 3월 ‘반일인민유격대’를 ‘조선인민혁명군’으로 개편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그러나 반일인민유격대는 당시 만주의 길림성(吉林省) 안도현(安圖縣)에서 이영배(李英培)란 사람이 만든 것을 김일성이 도용했고 조선인민혁명군은 처음부터 존재하지도 않은 가공의 군대로, 북한 당국이 훗날 김일성의 우상화를 위해 날조한 것이다. 김일성이 20세때 일제에 대항하기위해 1932년 4월 25일 ‘반일인민유격대’를 만들고 이를 2년 후인 1934년 3월 ‘조선인민혁명군’으로 개편해 일제가 항복을 선언할 때까지 조선인민혁명군을 통해 항일무장투쟁을 벌였다는 주장은 오로지 북한의 날조된 교과서 등 역사서에만 기술돼 있을 뿐 당시 김일성의 활동무대였던 중국이나 소련의 어느 공식 기록, 그리고 투쟁상대였던 일본의 문헌이나 자료에도 없다.

북한이 펴낸 ‘력사사전’(歷史事典,1971),‘조선로동당략사’(朝鮮勞動黨略史,1979),‘현대조선력사’(1983)에 따르면 오늘날의 북한 군대인‘조선인민군’이 창설된 날자는 분명히 1948년 2월 8일로 적혀있다. 김일성은 이날 창군기념 열병식에서 ‘조선인민군 창건에 즈음하여’라는 제목의 연설을 통해 1948년 2월 8일이 조선인민군의 생일임을 분명히 했다. 그런데도 북한은 창군일을 1932년 4월 25일로 소급하고 국가명절로까지 지정한 것이다. 한가지 웃기는 사실은 조선인민혁명군에 대한 북한 자체의 기록도 각 연도별로 상이하다는 점이다. 예를 들면 북한은 1971년판 력사사전에서 1932년 ‘항일유격대’를 창건했다고 밝혔으나, 1979년 조선로동당략사나 그 이후 자료에서는 이를 ‘반일인민유격대’로 명명하는 등 고유명사 조차 상이하게 기록하고 있다. 이는 조급하게 역사 날조를 하다 보니 발생한 문제이다. 이러한 현상은 김일성의 항일무장투쟁사에서 흔히 발생되는 사실이다.

서옥식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초빙연구위원(전 연합뉴스 편집국장)은 그의 저서 <거짓과 왜곡 조작 날조를 가르치는 사회: 북한 교과서 대해부(2015년)에서 북한의 이같은 반일인민유격대 및 조선인민혁명군 조작 사실을 객관적인 자료를 제시하면서 지적하고 있다.

북한이 역사서 등 각종 문헌과 관영매체를 통해 주장하고 있는 조선인민혁명군의 결성과정을 보면 ①김일성이 1930년 6월 30일 만주 길림성의 장춘현(長春縣) 카륜에서 ‘공청(공산주의청년동맹) 및 반제청년동맹 지도성원 회의’를 소집해 조선혁명의 주체적 혁명노선인 항일무장투쟁노선을 제시했으며 ②이러한 투쟁노선 관철을 위해 1930년 7월 6일 이통현(伊通縣) 고유수(孤楡樹)에서 공청 및 반제청년동맹의 핵심자들로 조선공산주의자들의 첫 혁명무력인 ‘조선혁명군’을 결성한 다음, ③1931년 12월 19일 소집된 연길현(延吉縣) 명월구(明月溝)회의에서 항일무장투쟁을 조직하고 전개하기위한 구체적인 방침을 제시해 유격전을 항일무장투쟁의 기본형식으로 규정한‘반일인민유격대’창건을 결의하고 ④1932년 4월 25일 안도현(安圖縣)소사하토기점(沙河土器店)골에서 장기간에 걸쳐 육성한 조선혁명군 성원들과 공청 및 반제청년동맹원들을 핵심적 골간으로 하여 선진적인 노동자농민애국청년들로 조선인민의 혁명무력인 ‘반일인민유격대’를 창건했으며, ⑤이어 반일인민유격대가 조선인민의 혁명군대로서 항일유격전쟁 발전의 요구에 맞도록 군사적 지휘 및 관리체계와 후방보장체계를 개편하기 위한 방침을 천명하고 그 구현으로서 1934년 3월 ‘반일인민유격대’를 ‘조선인민혁명군’으로 개편했다는 것이다.

북한은 조선인민혁명군이 김일성의 영도하에 15년(1930-1945년)에 걸친 항일무장투쟁에서 위대한 승리를 이룩했고, 해방 후 조선인민혁명군 대원들은 군대와 당, 국가 창설의 골간이 됐으며 현재의 ‘조선인민군’(1948년 2월 8일 창건)으로 직접 계승·발전됐다고 선전하고 있다.

하지만 김일성이 1932년 ‘반일인민유격대’를 만들었고 1934년 이를 개편해 ‘조선인민혁명군’을 조직했다는 북한의 주장은 역사날조임이 객관적으로 입증되고 있다.

그 날조 배경을 보면 ‘조선인민혁명군’이란 1929년 4월 1일 만주에서 반공(反共) 민족주의자들을 중심으로 결성돼 1938년 9월 6일 해체될 때 까지 이 지역에서 항일무장투쟁을 전개했던 한인(韓人) 자치기관이자 항일독립운동 단체인 국민부(國民府)산하의 ‘조선혁명군’과 1933년 1월 중국공산당 만주성위원회(滿洲省委員會)가 일제에 대항하기위해 중국 공산당중앙위원회의 지시에 따라 한인과 중국인 유격대를 통합해 조직한 ‘동북인민혁명군’의 명칭을 조합해 북한이 훗날 이름을 붙인 가공의 군사조직(조선혁명군+동북인민혁명군=조선인민혁명군)이다.

국민부 산하 독립군조직인 조선혁명군은 김일성이 조직한 것이 아니다. 김일성은 1930년 4월 조선혁명군에서 탈퇴한 공산주의 계열의 대표격인 이종락(李種洛, 당시 조선혁명군 제9대장)이 길림성 카륜과 고유수 지방에서 지휘하는 ‘국민부 탈퇴파 조선혁명군’(이종락은 국민부 탈퇴 후에도 계속 조선혁명군이란 명칭을 사용함)에 1930년 7월초 참사(參士: 하사관) 자격으로 입대해 마적활동을 하다가 1931년 1월 동 조직이 괴멸되면서 자연스럽게 이탈했다. 따라서 김일성이 조선혁명군을 조직해 지휘했다는 주장은 100% 거짓말이다. 당시 조선혁명군 내부에는 사회주의자들이 많이 침투해 있었는데, 이종락도 이들에 동조했다가 이탈해 길림과 흑룡강(黑龍江) 지방을 근거지로 ‘조선혁명군 길강지휘부(朝鮮革命軍 吉江指揮部)’를 설치, 공산주의 혁명운동을 전개했다.

한편 동북인민혁명군은 만주사변(1931년) 직후인 1933년 1월 중국공산당이 일제에 대항하기위해 만주에서 활동하던 한인 무장유격대와 중국인 무장유격대들을 통합해 만든 군사조직으로, 1933년 9월에 중국인 양징위(楊靖宇)를 총사령, 한인 여성 이홍광(李紅光)을 사장(師將)으로 하여 제1군 독립사가 조직된 이래 1934년 3월에 제2군 독립사가 만들어졌고, 이어 제3, 4군 독립사가 조직됐다.

동북인민혁명군은 1935년 7월 ‘인민전선전술’을 핵심 의제로 모스크바에서 열린 코민테른(Communist International: 국제공산당) 7차대회 결정에 따라 그해 9월 해체된 후, 1936년 출범한 동북항일연군(東北抗日聯軍)에 흡수통합됐다. 동북항일연군은 이러한 결정이후 1935년 8월 쓰촨성(四川省) 모아개(毛兒盖)에서 발표된 중국공산당의 소위 ‘8.1선언’에 따라 만주지방의 동북인민혁명군과 그 밖의 모든 반일무장부대가 항일구국의 기치 아래 연합해 이듬해 결성된 부대다. 동북항일연군은 중국공산당 지도아래 만주에서 만들어진 항일투쟁을 주도한 군사조직으로, 그 명칭에서 보듯 중국인과 조선인 등의 통일전선 성격을 띠었다. 즉, 만주에서 활동하고 있던 조선인과 중국인의 유격부대를 중국 공산당 주도로 통합한 군사조직이다. 그 중심세력은 어디까지나 중국인 위주의 중국공산당이었다. 김일성은 1931년 10월 중국공산당에 가입한 후 동만주(東滿洲)지방의 중국공산당 유격대원으로 있다가 1933년 이 유격대가 동북인민혁명군에 흡수 통합되자 일개 대원으로 중국공산당을 위해 충성을 바치고 있었다.

김일성은 자신이 소속된 중국공산당의 동북인민혁명군 2군 독립사 창설 시기가 1934년 3월인데 거의 같은 시기에 조선인민혁명군을 독자적으로 창설했다고 존재하지도 않은 사실을 날조하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북한이 김일성의 중국공산당 가입사실 그리고 동북항일연군(동북인민혁명군 포함)활동사실을 공식 기록에서 은폐하면서 반일인민유격대와 조선인민혁명군이 별도의 조직으로 전개된 것으로 교과서 등 역사서에 기록하고 있다는 점이다.

김일성은 당시 반일인민유격대나 조선인혁명군 같은 군조직을 결성할 위치에도 있지않았고, 결성할 필요나 여유도 없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당시 조선이 아닌 중국땅 만주에서 활동했던 김일성은 코민테른의 1국(國)1당(黨)1군(軍) 주의 원칙에 따라 독자적으로 당이나 군대를 만들 수 없었다. 이러한 원칙에 따라 오로지 만주에는 중국공산당과 중국공산당소속 군대(동북항일연군)만 공식으로 존재할 뿐이었다. 김일성이 19세때인 1931년 10월 중국공산당에 가입한 것, 그리고 이후 중국공산당 산하의 동북인민혁명군을 거쳐 동북항일연군에 소속된 것은 이러한 1국1당1군 주의 원칙 때문이었다.

당시의 상황을 감안해보더라도 김일성이 독자적으로 군대를 창설했다는 주장은 설득력이 전혀 없다. 김일성이 조선인민혁명군을 창건했다는 1934년과 그 전후 시기(1932-1936)는 소위 민생단(民生團)사건으로 김일성도 체포되고 도피생활을 하는 등 영일이 없었다. 민생단사건이란 1932년 11월부터 1936년 2월까지, 3년 4개월 동안 동만주(東滿洲), 즉 간도 지역에서 중국 공산당이 친일단체인 민생단과 관련된 혐의로 조선인 공산당원을 숙청하는 과정에서 무고한 조선인 600여명을 마녀 사냥식으로 체포, 살해한 사건이다. 이런 상황에서 당시 동만주 지역에서 조선민족 단독으로 항일투쟁부대를 창설, 유지한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다.

중요한 것은 김일성이 1931년 10월 이후 중국 공산당에 가입해 있었는 데도 정작 중국 공산당의 공식 자료에는 그가 반일유격대를 만들었다거나 이를 모태로 조선인민혁명군을 결성했다는 기록이 하나도 없다는 점이다.

김일성은 자신의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에서 1932년 4월 25일 안도현(安圖縣) 소사하토기점(小沙河土器店)골에서 반일인민유격대란 항일무장대오를 결성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김일성이 안도현에서 만들었다는 ‘반일인민유격대’는 이영배가 조직한 ‘안도반일인민유격대’를 자기가 만든 것처럼 훗날 조작한 것이다. 웃기는 것은 ‘조선전사’(제17권, 1981)와 김일성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제2권, 1992)에는 김일성이 대장이고 이영배를 부하의 한사람으로 묘사하고 있다는 점이다. 하지만 흑룡강성 혁명박물관이 반일인민유격대의 영도자로 이영배를 언급하고 있는 만큼 북한으로서는 수령이 수모를 당하고 있는 셈이다. 그동안 북한이 중국에 대해 박물관 기록 수정을 요청한 것으로 짐작되지만 중국이 그대로 두고 있는 것은 김일성에 대한 북한의 기록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무언의 의사표시로 받아들여 질수 있을 것이다.

김일성이 항일유격대를 조직했다고 북한이 관영매체등을 통해 주장하기 시작한 것은 1962년부터이다. 그 이전에는 이런 주장이 없었다. 또 이런 항일유격대가 안도현의 토기점골에서 결성됐다는 주장은 1962년으로부터 10년이 지난 1972년 처음으로 나왔다. 유격대의 이름이 ‘반일인민유격대’였다고 주장한 것은 훨씬 뒤인 1981년에 출간된 ‘조선전사’(제17권)가 처음이다. 이 이름은 1992년부터 출간된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에서 정착하기 시작한다. 하지만 중국 공산당은 북한의 건군 기념일인 1932년 4월 25일을 날조된 역사라며 외면하고 있다.

북한이 주장하는 반일인민유격대 결성에 관한 중국 측 기록들은 하얼빈에 있는 ‘흑룡강성 혁명박물관’에 가장 잘 전시돼 있다. 박물관의 벽면에 빼곡히 전시돼있는 항일유격대 조직서열표에는 1932년 4월 25일 안도반일유격대를 조직한 사람은 이영배로 돼있고 김일성 이름은 어디에도 없다. 즉, △유격대명칭(遊擊隊名稱)은 안도반일유격대(安圖反日遊擊隊) △성립시간(成立時間)은 1932년 4월 25일 △주요영도인(主要領導人)은 이영배(李英培)라고 적혀 있다. 일제의 조선총독부 경무국이 작성한 자료에도 지역명을 딴 ‘반일인민유격대’가 5개나 나오지만 이 자료에도 김일성의 이름은 없다.


<표> 1932년 3월이후 생긴 동만주 지방의 항일유격대

안도반일인민유격대

이영배 차광수 김일용 박훈 김철희

왕청반일인민유격대

양성용 김철 이광 정웅산 김영환

연길반일인민유격대

박동근 박길 임승규 유난환 김순덕 최현

훈춘반일인민유격대

오변 장시환 양만봉 안길 이봉수

화룡반일인민유격대

차용덕 박과 박용순

▴조선총독부 경무국, ‘최근 조선의 치안상황’, 1936, p. 175.



한편 김일성은 1940년 10월 말부터는 일본군의 토벌을 피해 자신이 소속됐던 동북항일연군 일부 패주병들과 함께 소련 연해주로 도망간 뒤 하바로프스크 근교 야영지에 머물다 1942년부터 1945년 해방될때 까지 소련극동군 제25군 예하 88정찰여단의 제1영장(대대장급)으로 있었다. 따라서 김일성이 존재하지도 않은 조선인민혁명군 총사령관 자격으로 소련의 대일참전 선포와 함께 1945년 8월 9일 국내 총진격명령을 내려 조선을 해방시켰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다.

북한은 조선인민혁명군의 창설을 사실화하기위해 조선인민혁명군의 총지휘부가 백두산 밀영에 1945년 8월 해방때 까지 자리잡고 있었고 백두산 밀영을 중심으로 도처에 크고 작은 10여개의 또 다른 밀영이 존재했다고 주장하지만 지휘계통을 비롯한 전투조직과 작전명령서, 그리고 군을 구성하는 병력과 장비, 보급을 관리하고 지원하는 최소한의 인력 또는 기구라도 존재해야하는데 이에 대한 자료나 기록이 전무한 것을 보면 조선인민혁명군은 가짜 조직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김일성이 1940년 10월부터 해방될때까지 소련 연해주에 있었는데 백두산 밀영에서 조선인민혁명군 총사령부를 지휘했다는 것 자체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 망명한 전 조선노동당 비서 황장엽씨도 회고록 ‘나는 역사의 진리를 보았다’(1998년)에서 백두산 밀영은 처음부터 존재하지도 않은 조작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특히 김일성과 함께 항일투쟁을 한 빨치산 동지 중 ‘조선인민혁명군’의 이름으로 싸웠다고 주장하는 사람이 나타나지 않는 점도 조작을 뒷받침하는 것이다. 북한의 평양에는 김일성의 처 김정숙과 김철주(김일성 동생), 김형권(김일성 숙부) 등 김일성 가계 인물과 북한정권 수립 1세대들, 김일성과 함께 항일운동을 했던 빨치산 대원, 기타 항일운동을 했던 사람 등 약 200명 내외가 묻혀 있는 대성산혁명렬사릉(大成山革命烈士陵)이란 것이 있는데 빨치산 출신 안치자는 김책, 강건, 최현, 최용건, 김일, 오백룡, 오진우 등 겨우 십수명에 불과하다. 이러한 사실은 김일성이 거느렸다는 부대원이 소수였으며, 거창한 이름의 조선인민혁명군 같은 것은 없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처럼 북한은 중국공산당의 지침에 따라 결성됐던 이 동북항일연군 또는 동북인민혁명군의 역사를 조선인민혁명군의 그것으로 기술하는 왜곡까지 서슴지 않고 있는 것이다. 김일성의 회고록 제3권은 반일인민유격대가 통합돼 1934년 3월에서 5월 사이 조선인민혁명군이 창설됐고, 이것이 동북항일연군이 조직됐을때 동북항일연군의 제2군이었다고 허위 사실을 기술하고 있다. 하지만 일본 자료나 중국공산당 자료에는 이러한 조선인민혁명군에 대한 기록이 없다.

북한은 조선인민군을 ‘항일무장투쟁의 영광스러운 혁명전통을 계승한 조선노동당의 혁명적 무장력’(조선노동당 규약 제46조)이며, ‘당과 수령, 조국과 인민을 위해 서슴없이 생명을 바칠 수 있는 진정한 혁명전사’(제48조)로 규정하고 있다. 또한 ‘정치사전’(政治辭典)(1985년판)은 “우리 인민군대는 항일무장투쟁의 영광스러운 혁명전통을 직접 이어 받은 혁명군대이며, 항일투사들을 골간으로 하여 노동자, 농민을 비롯한 근로인민의 우수한 아들딸들로 조직된 인민의 참다운 군대입니다. 조국과 인민을 위하여 복무하는 인민군대는 북반부에 수립된 인민민주주의제도를 원쑤(원수)들의 침해로부터 튼튼히 보위하며 남조선에서 미제침략자들을 소멸하고 조국을 통일하여야 할 숭고한 사명을 지니고 있습니다”라는 ‘김일성저작집’내용을 인용하고 있다.


▲김일성이‘國民府’의 조선혁명군을 자신이 창설했다고 날조한 사례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께서는 무장투쟁준비를 위한 첫 사업으로 조선혁명군을 결성하시였다.

조선혁명군을 결성하는데서 선차적으로 나서는 것은 사람과 무기를 해결하는 것이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미부터 키워오신 청년공산주의자들을 무장조직의 핵심으로 삼으시였다.

한편 독립군 가운데서 선진적인 청년들을 교양하여 혁명군에 받아 들이게 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와 함께 여러 가지 형식과 방법으로 무기를 얻기도하고 일본놈들의 무기상점에서 몰래 총을 빼오게도 하시였다.

경애하는 수령님께서는 이러한 준비밑에 주체19(1930)년 7월 6일 고유수 삼광학교에서 조선혁명군을 결성하시였다.

경애하는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우리가 만들어낸 조선혁명군은 공산주의리념에 의해서 지도되며 군중정치사업도

우리가 만들어낸 조선혁명군은 공산주의리념에 의해서 지도되며 군중정치사업도 하고 군사활동도 하는 정치 및 반군사조직이였다.⟫

조선혁명군은 주체사상을 지도사상으로하는 조선혁명가들의 첫 무장조직이였으며 항일무장투쟁을 준비하기위한 정치 및 반(半)군사조직이였다.(출처: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 혁명력사(중학교 제4학년용), 평양: 교육도서출판사, 주체92(2003), p. 27.)

카륜회의에서 중요한 과업의 하나로 내세운 당조직건설사업은 첫 당조직-건설동지사의 결성으로 제일보를 내디디였다.

그러나 우리는 여기에 만족할수 없었다. 우리앞에는 무장투쟁준비를 다그쳐야 할 어려운 과제가 남아있었다.

우리는 무장투쟁준비를 위한 첫 사업으로 고유수에서 조선혁명군을 결성하였다.

우리가 1년이나 2년이 지난 후에 상비적인 혁명무력을 창건할것을 예견하면서도 조선혁명군과 같은 과도적인 정치 및 반군사조직을 내온것은 그 군의 활동을 통하여 대규모의 유격부대를 꾸리기 위한 준비를 해두자는데 목적이 있었다. 우리는 조선혁명군의 정치군사활동을 통하여 무장투쟁의 대중적지반을 축성하고 무장투쟁을 전개하는데 필요한 경험을 축적하려고 하였다.

사실 우리한테는 무장투쟁을 벌리는데 필요한 지식이 별로 없었다. 자기 나라가 아닌 다른 나라 령토에서 무장투쟁을 해야 하는 조건에서 우리에게는 그에 상응한 경험이 필요하였다. 하지만 우리가 본보기로 삼을만 한 군사교범이나 경험은 어디에서도 찾아볼수 없었다.

우리에게 밑천이 있다면 독립군출신의 몇몇 동무들과 화성의숙을 다닌 얼마간의 동무들이 있고 몇자루의 권총이 있을뿐이였다. 그 나머지는 백지상태였다. 무기도 우리 손으로 획득하고 군사적경험도 우리스스로 축적하지 않으면 안되였다.

이 목적을 위하여 하나의 과도적조직으로 내온것이 바로 조선혁명군이였다.(출처: 김일성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 제2권 제4장 새로운 진로를 탐색하던 나날에(1930.5-1930.12) - 5. 조선혁명군)


▲김일성이 이영배의 반일인민유격대를 자신이 창건했다고 조작한 사례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께서는 명월구회의가 끝난후 반일인민유격대를 창건하기위한 준비사업을 본격적으로 다그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공작원들에게 각 지방에서 작은 규모의 유격대를 조직할데 대한 과업을 주어 왕청(望城), 연길현을 비롯한 여러지역에 파견하시였다....중략....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께서는 모든 준비가 갖추어 지자 주체21(1932)년 4월 25일 안도에서 반일인민유격대를 창건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날 반일인민유격대창건식에서 력사적인 연설을 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연설에서 반일인민유격대의 창건을 선포하시고 반일 인민유격대가 어떤 군대이며 무엇을 위하여 싸우는가를 밝혀 주시였다.

경애하는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반일인민유격대는 일제와 그 주구들을 반대하고 나라와 인민을 사랑하는 로동자, 농민, 애국청년들로써 조직되였으며 진정으로 인민의 리익을 보호하는 혁명적인 무장력입니다. 인민유격대의 목적과 사명은 조선에서 일제식민지통치를 뒤집어 엎고 조선인민의 민족적독립과 사회적해방을 달성하는것입니다.⟫

반일인민유격대는 주체사상을 지도적지침으로 하는 혁명군대이며 로동자, 농민, 애국청년들로 조직되고 인민의 리익을 위하여 싸우는 진전한 인민의 군대였다.(출처: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 혁명력사(중학교 제4학년용), 평양: 교육도서출판사, 주체92(2003), pp. 33-37.)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주체21(1932)년 4월 25일 안도현 소사하의 토기점골 등판에서 창건하신 상비적인 혁명적무장력이다.

반일인민유격대에는 조선혁명군대원들과 공청 및 반제청년동맹원들을 핵심으로 선진적인 로동자, 농민, 청년학생들이 망라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주체19(1930)년 여름 카륜회의에서 주체적인 항일무장투쟁로선을 제시하시고 조선혁명가들의 첫 무장조직인 조선혁명군을 결성하시였으며 주체20(1931)년 겨울 명월구회의에서는 유격전의 형식을 기본으로 하여 무장투쟁을 조직전개할데 대한 전략적방침을 내놓으시면서 상비적혁명무력인 반일인민유격대를 창건할데 대한 방침을 천명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명월구회의방침을 관철하시기 위하여 수많은 지도핵심들을 만주의 넓은 지역에 파견하시는 한편 자연지리적조건이 유리한 안도에서 반일인민유격대창건사업을 통일적으로 지도하시였다. 수령님께서는 무장대오의 결성을 위한 골간들이 충분히 마련되자 주체21(1932)년 3월 상순 몸소 키우신 혁명가들을 핵심으로 하여 안도현 소사하에서 처음으로 소규모의 유격대오인 유격대소조를 조직하시고 이어 지방마다 그것을 결성하도록 하시였다. 그리하여 동만각지에서 유격대소조들이 련이어 조직되였다. 소규모의 유격대오가 조직되는 한편 무장투쟁의 대중적지반을 축성하고 무기를 마련하며 유격대창건앞에 가로 놓인 엄중한 난관들을 극복하는 투쟁이 힘있게 벌어짐으로써 혁명적무장력인 반일인민유격대를 자체의 력량, 자체의 힘으로 창건할수 있는 주객관적조건들이 충분히 마련되게 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에 기초하시여 안도에서 반일인민유격대를 조직하시고 그 창건을 온 세상에 선포하시였다.

수령님께서는 반일인민유격대창건식에서 《반일인민유격대창건에 즈음하여》라는 력사적인 연설을 하시였다. 수령님께서는 연설에서 반일인민유격대의 성격과 사명 그리고 항일무장투쟁을 본격적으로 벌려나가는데서 나서는 과업들을 밝히시였다.

반일인민유격대는 영생불멸의 주체사상을 지도적지침으로 하는 참다운 주체형의 혁명군대였다. 반일인민유격대는 인민의 리익을 위하여 투쟁하는 진정한 인민의 군대였으며 당면하게는 일제침략자들을 물리치고 민족적해방을 달성하며 나아가서 모든 계급적압박과 착취를 청산하고 사회주의를 건설할것을 목적으로 하는 혁명무력이였다. 반일인민유격대는 무장을 들고 일제와 싸우는 전투대오인 동시에 인민대중을 교양하고 혁명투쟁에로 조직동원하는 정치적군대, 혁명군대였다.

반일인민유격대의 창건은 우리 인민의 혁명투쟁에서 획기적전환을 가져온 력사적인 사변이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현명한 령도밑에 반일인민유격대오는 남만과 북만에도 조직되였다. 반일인민유격대는 창건당시 중대를 기본전투단위, 생활단위로 하여 지구별로 편성되였다. 중대밑에는 소대, 소대밑에는 분대가 있었다. 유격대오가 급격히 장성하여 중대수가 늘어나게 되자 현단위로 대대가 조직되였으며 그후 짧은 기간에 대대편제를 련대편제로 고쳤다. 반일인민유격대는 주체23(1934)년 3월에 조선인민의 첫 주체적혁명무력인 조선인민혁명군으로 개편되였다.

조선인민혁명군은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현명한 령도밑에 오랜 기간 영웅적항일무장투쟁을 벌려 일제침략군을 격멸하고 조국해방의 력사적위업을 이룩하였다.(출처: 우리 민족끼리, 반일인민유격대, 주체103(2014)년 4월 25일)


▲반일유격대를 조선인민혁명군으로 개편했다고 조작한 사례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처럼 불패의 대오로 자라난 반일유격대에 대한 통일적인 지도를 더 잘하기 위하여 주체23(1934)년 반일인민유격대를 조선인민혁명군으로 개편하시였다.

그후 조선인민혁명군당위원회를 내오시고 인민혁명군과 지방의 당조직들을 통일적으로 지도하게 하시였다.

그리하여 조선인민혁명군과 당조직들이 위대한 수령님의 지도밑에 하나와 같이 움직이게 되였고 유격대는 한층 더 강화하게 되었다.(출처: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 혁명력사(중학교 제4학년용), 평양: 교육도서출판사, 주체92(2003), p. 47.)


이어지는 내용

현대사 날조의 극치-김일성의 타도제국주의 동맹

10월 17일 북한의 타도제국주의동맹 90주년은 날조의 극치

김일성이 14세때인 1926년 만주땅에서 만들었다고 조작

노동당뿌리며 김일성혁명역사의 출발점이라고 허위 기술

1968년 이전 ‘김일성전기’ 등 모든 문헌에 전혀 기록 없다

이종락이 만든‘길흑농민동맹’을 이름만 바꾼 가짜

김일성회고록은 전거(典據)로 오히려 남한 출판물 인용해 아이러니

현대사의 시발점으로 왜곡 사용: 남한 1945년 vs. 북한 1926년

                      

                               서옥식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초빙연구위원


10월 17일은 북한이 조선로동당의 뿌리이자 김일성 혁명역사의 출발점이라고 주장, 선전하는 김일성의 ‘타도제국주의동맹’ 결성 90주년이 되는 날.

북한은 타도제국주의동맹 결성 90주년을 맞아 16일 선전매체인 조선중앙통신, 로동신문, 조선중앙방송, 평양방송 등을 김일성의 업적을 치하하는 한편 평양의 인민문화궁전에서 중앙보고대회를 갖는 등 각종 행사를 벌이고 있다. 북한은 이에 앞서 15일 무수단으로 추정되는 미사일 1발을 발사했지만 실패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은 김일성이 14세때인 1926년 10월 17일 만주 길림성(吉林省) 화전현(樺甸縣)의 2년제 정치⦁군사 학교인 ‘화성의숙’(樺成義塾) 재학때 일본제국주의 타도를 통한 조선의 해방, 그리고 최종적으로 조선반도에서 사회주의⦁공산주의를 건설함으로써 전 세계를 공산화한다는 목표아래 ‘타도제국주의동맹’(약칭: ㅌ⦁ㄷ, 트/드로 읽는다)을 결성했다고 밝히고 이를 김일성이 공산주의 운동을 시작한 최초의 혁명적 청년조직이자 조선로동당의 뿌리로 규정하며 조선현대사의 시발점 즉, 김일성 혁명역사의 출발점으로 설정하고 있다.

북한의 교과서와 역사서들은 김일성이 아버지 김형직이 죽은 후 1926년 6월 만주 화전현의 ‘화성의숙’에 입학했으나 민족주의적 성향의 교육내용에 만족치 못하고 독학으로 ‘공산당선언’ 등 마르크스-레닌주의 서적들을 읽고 사회주의, 공산주의의 길로 나갈 결심을 하게 됐다면서 이에 기초해 그해 10월 17일 일본제국주의 타도와 함께 조선에 사회주의, 공산주의 사회를 세울 결의를 다진 청년들과 학생들을 망라한 타도제국주의동맹을 결성했다고 기술하고 있다.

하지만 김일성이 화성의숙 재학시절 타도제국주의동맹을 만들었다는 것은 역사의 날조다. 북한에서 타도제국주의동맹이 처음 언급된 공식자료는 평양의 인문과학사가 1968에 출간한 ‘민족의 태양 김일성장군’(백봉(白峯) 지음)이란 책이다. 1926년이 근대와 현대를 가르는 현대사의 시발이라면 김일성이 타도제국주의동맹을 만들었다는 보도나 기록이 일제식민통치시대를 포함, 1968년 이전에 있어야 하나 당시 북한의 어느 기록이나 문헌, 언론보도에도 그런 내용이 전혀 언급되지 않았다. 예컨대 해방 이듬해인 1946년에 북한에서 김일성의 항일투쟁을 미화, 선전하기위해 간행된 ‘우리의 태양’과 ‘영웅 김일성 장군’에서는 김일성이 1926년에 타도제국주의동맹을 결성했다는 언급이 전혀 없다. 또 1949년에 간행된 ‘조선민족해방투쟁사’에서도 ‘ㅌ·ㄷ’에 관한 언급은 전혀 없다. 북한 정권수립후인 1952년에 출간된 ‘김일성장군약전’과 1958년에 나온 ‘조선민족해방투쟁사’에도 ‘ㅌ·ㄷ’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기는 마찬가지다. 그러나 1971년의 ‘력사사전’과 1973년의 ‘정치사전’은 1968년 출간된 ‘민족의 태양 김일성 장군’에 수록된 내용과 거의 동일하게 ‘ㅌ·ㄷ’에 관한 기술이 나온다.

또한 북한의 모든 문헌들은 김일성이 타도제국주의동맹을 결성한 장소가 길림성 화전이라고 밝히고 있으나 1926년 10월 17일 당시 김일성은 화전이 아닌 백두산 기슭인 길림성 무송(撫松)에 있었다.

만약 타도제국주의동맹이 조선로동당의 뿌리라면 △1945년 10월 10일의 조선공산당 북조선분국설치일(현재 북한이 조선로동당 창당일로 지키고 있는 날), △1945년 12월 17일 김일성을 위원장으로 선출한 조선공산당북조선분국위원회, △1946년 2월 8일 김일성을 임시위원장으로 선출한 북조선임시인민위원회, △1946년 8월 28일 ‘북조선공산당’간판 내리고 열린 북조선로동당창당대회, △1947년 2월 17일 제1차 북조선인민회의, △1948년 3월 27일 북조선로동당 제2차 당대회, △1949년 6월 30일 북조선로동당과 남조선로동당 합당을 통한 조선로동당 출범식, △1956년 4월 23일 조선로동당 제3차 당대회, △1958년 3월 3일 제1차 조선로동당 대표자회의, △1961년 9월 11일 조선로동당 제4차 당대회 등 초기 인민회의와 로동당대회에 ‘타도제국주의동맹’이란 말이 핵심어로 등장할만도 하지만 단 한 번도 언급됐다는 기록이 없다.

특히 타도제국주의동맹을 조선로동당의 뿌리라고 규정하면서도 1945년 창당대회에서 이 용어를 전혀 사용하지 않았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되지 않는다. 북한의 문헌 기록상 1968년 ‘민족의 태양 김일성장군’에 처음 언급된 타도제국주의동맹은 ‘력사사전’(1971년), ‘정치사전’(1973년)에서 조금씩 언급되다가 1980-1981년 출간된 ‘조선전사’(朝鮮全史)에서 조선현대사의 기점으로 승격된다.

북한의 교과서와 역사서를 비롯한 문헌들은 김일성이 타도제국주의동맹을 결성할 때 “타도제국주의동맹의 당면과업은 일본제국주의를 타도하고 조선의 해방과 독립을 이룩하는 것이며 최종 목적은 조선에 사회주의, 공산주의를 건설하며 나아가서는 모든 제국주의를 타도하고 세계에 공산주의를 건설하자는 것이였다”는 강령을 발표했다고 기술하고 있다.

북한은 헌법보다 상위 규범인 로동당규약 전문(前文)에서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는 1926년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되는 공산주의적 혁명조직으로서 타도제국주의동맹을 결성했으며 오랜 항일혁명투쟁을 통해 당 창건을 위한 조직적 사상적 기반을 마련했으며 이에 기초하여 영광스러운 조선로동당을 건설하였다”고 명시함으로써 타도제국주의동맹이 조선로동당의 뿌리이자 김일성 혁명역사의 출발점임을 분명히 하고 있다. 북한이 이처럼 조선로동당을 강조하는 것은 사회주의 또는 공산주의 국가들이 일반적으로 취하고 있는 당-국가체제(party-state system)에서 ‘당 우위 국가체제’, 즉 모든 국가기관이 프롤레타리아당의 지도를 받는 국가체제를 형성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김일성이 조직했다는 ㅌ⦁ㄷ은 사실은 이종락(李鍾洛)이 1930년 경 조직한 반제국주의 운동단체인 ‘길흑농민동맹’(吉黑農民同盟)의 이름을 바꿔 1926년에 결성한 것처럼 조작한 것이다. 이같은 사실은 선양(瀋陽)의 요녕민족출판사(遼寧民族出版社)가 1992년에 출간한 ‘동북지구조선인혁명투쟁자료회편’(東北地區朝鮮人革命鬪爭資料匯編) 727쪽에 수록돼 있다. 이종락은 김일성보다 나이가 10살이나 많은 화성의숙 선배이며, 국민부(國民府: 1925년 이래 남북만주 일대에서 흩어져 활약하던 참의부(參議府)·정의부(正義府)·신민부(新民府)의 3부가 통합해 1929년 4월 요녕성(遼寧省) 신빈현(新賓縣) 흥경(興京)에 본부를 두고 조직된 반공적인 항일독립운동단체) 좌파의 핵심으로 고유수(孤楡樹)에서 민족주의 계열 조선혁명군의 중대장으로서 ㅌ⦁ㄷ을 결성했다. 1930년 전후, 만주의 장춘 서쪽과 이통현(伊通縣), 회덕현(懷德縣) 일대의 한인 농촌 마을은 이종락의 ‘길흑농민동맹’ 지배하에 있었는데 이 동맹의 목적은 반제국주의 운동이었고, 이를 타도제국주의동맹(ㅌ⦁ㄷ)으로 불렀다는 것이 중국측 기록에 나타나 있는 것이다. 1931년 3월 17일자 중국공산당 남만특위(南滿特委)보고서도 타도제국주의동맹의 중심 지도자는 이종락이며 근거지는 고유수, 회덕현 등이라고 밝히고 있다.

일본의 북한문제전문가인 와다 하루키(和田春樹)는 ‘북조선: 유격대국가에서 정규전국가로’(서동만⦁남기정 역, 서울: 돌베개, 1998)에서 이종락의 조선혁명군길강(성)지휘부(朝鮮革命軍吉江(省)指揮部)의 다른 이름이 타도제국주의동맹(ㅌ⦁ㄷ)이라고 말했다. 조선혁명군길강지휘부는 당시 조선혁명군 5중대장으로 있던 이종락 등의 소부대가 북만주 지부 조직에서 이탈해 창설한 조직이다. 당시 14세인 김일성은 조선혁명군의 참사(하사관)로서 나이가 10세정도 많은 이종락의 부하였다. 1931년 이종락의 부대는 일본 관헌에 의해 완전 괴멸됐다. 이종락이 1931년 1월 28일 경찰에 체포돼 조선혁명군길강지휘부가 해체됐기 때문이다. 조선혁명군길강지휘부는 같은 해 5월 최창걸에 의해 세화군(世火軍)이라는 이름으로 재건되고 다시 동방혁명군으로 개칭됐지만 최창걸이 그해 11월 국민부 조선혁명군의 양세봉 부대에 의해 살해됨으로써 명맥이 완전히 끊겼다. 이종락의 부대에 소속된 김일성은 체포를 면해 1931년 초 어머니 강반석(康盤石)이 살고 있던 길림성 안도(安图)로 피신했다. 만약 김일성이 타도제국주의동맹을 결성했다면 그는 이종락의 체포와는 관계없이 길강지휘부에 머무르면서 동료 요원들과 함께 활동을 계속했어야 할 것이다. 이같은 사실 또한 타도제국주의동맹을 김일성이 만들지 않았다는 증거다.

그런데도 북한은 타도제국주의동맹을 마치 김일성의 업적인양 조작, 선전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북한에서 김일성이 1926년 타도제국주의동맹을 결성했다고 주장하는 전거(典據)는 아이러니하게도 광복 직후 서울에서 출간된 최형우(崔衡宇, 이명(異名): 崔一泉)의 ‘해외조선혁명운동소사’(海外朝鮮革命運動小史, 제2집, 서울: 동방문화사, 1945년 12월 10일 발행)라는 점이다. 일제시대 만주에서 동아일보 장춘(長春)지국장을 지냈던 최형우는 이 책에서 김성주(김일성)가 1926년 만주 이통현(伊通縣)과 회덕현(懷德縣)사이 즉 이⦁회(伊⦁懷)간에서 타도제국주의동맹을 결성했다고 기술했으며, 1966년 8월경 처음 이 책의 존재에 주목한 북한은 이를 기정사실화하기 시작했다.

최형우는 김일성과 함께 이종락 밑에 있었던 사람으로 김일성의 연장자였다. 그는 1945년 해방 후 서울에서 ‘동방문화사’ 기자로 일했으며 남한 정계에 진출, 조선혁명당 정치부장, 신진당 중앙위원회 부장, 김일성장군환영위원회 위원, 민족자주연맹 집행위원 등의 직책을 역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6.25전쟁 기간 중 서울을 점령한 북한 당국에 체포돼 1950년 11월 5일 처형됐다.

하지난 최형우의 이 책은 객관적으로 인정받기에는 중대한 오류를 많이 범하고 있다. 우선 김일성이 타도제국주의동맹을 결성했다는 1926년이라는 연도가 1930년의 착오로 보인다. 최형우는 김일성이 1926년을 언급하면서도 책의 뒷부분에서는 자신이 1930년 가을 장춘(長春) 서쪽 회덕현 오가자(五家子)의 삼성학교(三成學校)에서 교편을 잡고 있을 때 김일성이 오가자에 오는 것을 직접 목격하고 만났다는 것을 근거로 김일성이 타도제국주의동맹을 결성한 것처럼 기술하고 있기 때문에 1926년은 1930년의 오기로 보인다. 1930년은 이종락이 반제국주의 운동단체인 ‘길흑농민동맹’(吉黑農民同盟)을 결성한 시점이다.

최형우의 이 책은 또한 김일성이 다녔던 길림(吉林)의 육문중학(毓文中學)을 제5중학이라고 잘못 기술하고 있다. 최형우는 또 김성주(김일성)에게 ‘一星’이란 아호까지 지어줬는데 이러한 사실로 볼 때 최형우는 이종락 주도의 타도제국주의동맹과 김일성의 관계를 과장해 김일성이 타도제국주의동맹을 결성한 것처럼 책을 썼다는 지적을 받고있다.

그렇다면 왜 북한은 6.25당시 최형우를 처형까지 했을까. 북한의 초기 기록과 최형우의 기록이 어긋나기 때문일 것이다. 예컨대 해방직후 북한에서 발간된 김일성관련 문헌에는 이종락을 김일성의 부하로 묘사하고 있었지만 최형우의 책에서는 김성주의 상사가 이종락으로 기술돼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하지만 북한 로동당의 뿌리를 찾아준 최형우에게 고마움을 뒤늦게 간파한 북한은 현재 최형우의 유해를 애국열사릉에 안치하고 있다. 김일성이 1989년 최형우의 유가족을 불러서 환대했다는 기록이 로동신문에 나오기도 했다. 로동신문 1989년 4월 3일자에는 ‘태양과 일생 ­ 위대한 수령님께서 해외조선혁명운동소사의 저자인 최일천(최형우)선생께 베풀어 주신 은정에 대한 이야기’란 기사가 소개돼 있다.

최형우를 처형한 지 수십년이 지난후 그가 쓴 ‘해외조선혁명운동소사’의 내용이 북한의 ‘조선전사’(과학백과사전출판사, 1979-1992)와 ‘김일성회고록’(제1집, 1992) 등에 그대로 인용돼 김일성이 타도제국주의동맹을 결성했다는 전거로 이용되고 있다는 것은 역사의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 1968에 출간된 ‘민족의 태양 김일성장군’도 실제로는 최형우의 저작을 반영한 것이다.

한편 김일성이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에서 그의 화성의숙 입학시기를 6월로 주장하지만 1968년 ‘민족의 태양 김일성장군’ 이라는 책이 나올 때까지 북한의 전기 작가들은 김일성이 소학교를 졸업한 직후인 1926년 3월경에 화성의숙에 입학해 6월까지 다닌 것으로 기술했다. 그랬던 것이 1972년에 아무런 설명없이 갑자기 1926년 6월에 입학한 것으로 변경됐고 ‘세기와 더불어’에서도 같은 주장을 하고 있는 것이다. 이같은 주장은 “타도제국주의동맹이 1926년 10월 17일에 결성됐다”는 역사기술 자체에 중대한 오류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더구나 김일성은 ‘ㅌ‧ㄷ’를 결성한 장소를 화전(樺甸)이라고 자신의 회고록에서 기술함으로써 또 하나의 조작을 일삼고 있다. 김일성은 1926년 10월 17일 당시 화전현(樺甸縣) 휘발하(輝發河)의 관가(寬街)를 떠나 멀리 남쪽, 백두산 기슭인 무송(撫松)에 있었다. 최형우도 ‘ㅌ‧ㄷ’ 결성장소가 화전현이 아니라 이통현과 회덕현 사이라고 기술하고 있다.

북한에서 ‘ㅌㆍㄷ’가 언급되기 시작한 1968년을 주목해보면 그 이유를 짐작할 수 있다. 1967년에 김일성이 수령제를 구축하면서 자신의 반대세력이나 정적을 모두 숙청한 때가 이듬해인 1968년이다. 이는 김일성의 과거 진실을 알고 있던 기존의 반대세력이 모두 제거됐기 때문에 김일성 유일체제를 구축해가는 과정의 일환으로 ‘ㅌㆍㄷ’을 부각시킨 것이라 할 수 있다.

북한은 김일성이 투쟁무대를 넓히기 위해 타도제국주의동맹을 개편해 1927년 8월 28일 ‘반제청년동맹’과 ‘조선공산주의청년동맹’(공청)을 결성했다고 주장한다. 북한은 1991년 2월 1일에는 중앙인민위원회 정령을 통해 8월 28일을 ‘청년절’로 지정한다.

김정일은 타도제국주의동맹 결성 56주년인 1982년 10월 17일 <조선노동당은 영광스러운 ‘ㅌ⦁ㄷ’의 전통을 계승한 주체형의 혁명적 당이다>라는 논문에서 “ ‘ㅌ⦁ㄷ’ 결성은 조선공산주의운동과 조선혁명의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인 선언이며 우리나라에서 종전의 당과 구별되는 새형의 당, 주체형의 혁명적 당창건을 투쟁의 출발점으로 하는 것이 ‘ㅌ⦁ㄷ’ ”라고 했다.


▲김일성이 14세때 타도제국주의동맹을 결성했다고 날조한 교과서 해당 쪽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께서는 아버님께서 세상을 떠나신 후 주체15(1926)년 6월 화전에 있는 화성의숙에 입학하시였다...중략...이 학교에서는 다른 중학교에서 배워주는 과목외에 군사를 더 배워주었다...중략... 그러나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공부하시는 과정에 점차 화성의숙에서 배워주는 내용이 마음에 들지 않으셨다.

제일 마음에 들지않은 것은 말로만 독립을 해야 한다고 하면서 어떤 방법으로 어떻게 나라를 찾아야 한다는 뚜렷한 방도를 가르쳐 주지 못하는 것이였다...중략...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화성의숙에서 가르치는 내용과 방법으로는 나라를 찾을수 없다는 것을 깨달으시고 조선혁명이 나가야 할 새로운 길을 찾아야 하겠다는 확고한 결심을 품게 되였다...중략...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학생들을 선진사상으로 무장시키기 위하여 혁명적인 책들을 돌려가며 읽게 하시였다. 새로운 길을 모대기던 청년학생들은 시간 가는줄 모르고 혁명적인 책들을 읽기 시작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청년학생들속에서 혁명적인 책을 읽는 분위기가 높아지자 읽은 책의 내용에 대한 토론회를 조직하시였다...중략...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께서는 핵심역량이 마련되자 그들을 조직에 묶어 세우기위한 사업을 다그치시였다...중략...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주체 15(1926)년 10월 10일 조직을 내오기위한 예비회의를 여시였다...중략...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께서는 이러한 준비에 기초하여 주체15(1926)년 10월 17일 타도제국주의동맹을 무으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회의에서 타도제국주의동맹(략칭⟪ㅌ,ㄷ⟫)의 결성을 선포하시고 동맹의 당면과업과 최종목적을 밝힌 투쟁강령을 내놓으시였다.(출처: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 혁명력사(중학교 제4학년용), 평양: 교육도서출판사, 주체92(2003), pp. 10-12.)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께서는 주체 15(1926)년 10월 17일 타도제국주의동맹을 결성하시였다.

타도제국주의동맹을 결성하는 모임은 연탁도 없는 수수한 온돌방에서 진행되였다. 모임에는 최창걸, 김리갑, 리제우, 강병선, 김원우, 박근원 등 핵심성원들이 참가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회의에서 하신 보고에서 타도제국주의동맹의 당면과업과 최종목적을 밝힌 투쟁강령을 내놓으시였다.

경애하는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타도제국주의동맹의 당면과업은 일본제국주의를 타도하고 조선의 해방과 독립을 이룩하는 것이며 최종목적은 조선에 사회주의, 공산주의를 건설하며 나아가서는 모든 제국주의를 타도하고 세계에 공산주의를 건설하자는 것이였다.⟫(출처: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 혁명력사(고급중학교 제1학년용), 평양: 교육도서출판사, 주체102(2013), p. 15.)


▲타도제국주의동맹의 전거(典據)로 남한 출판물을 인용하고 있는 김일성회고록

우리 당력사에서는 《ㅌ.ㄷ》를 당의 뿌리로 보고있으며 《ㅌ.ㄷ》의 결성을 조선공산주의운동과 조선혁명의 새로운 출발점으로, 시원으로 인정하고있다. 그 뿌리에서 우리 당의 강령이 태여나고 우리 당건설과 활동의 원칙이 마련되고 우리 당창건의 골간이 육성되였다. 《ㅌ.ㄷ》가 조직된 때로부터 우리 혁명은 자주성의 원칙에 기초하여 새로운 걸음을 떼였다.

그때 우리가 추켜들었던 타도제국주의동맹의 리념이나 기개에 대하여서는 해방직후 최일천(최형우)이 《해외조선혁명운동소사》에서 《〈ㅌ.ㄷ〉와 김일성》이라는 제목으로 그 일단을 서술했다고 생각한다.

여러해가 지난 후 혁명군이 창건되고 조국광복회가 태여나 2천만의 총동원을 소리높이 웨칠 때 그리고 그 대렬을 수천수만의 지지자, 동정자들이 위성처럼 둘러싼 혁명의 전성기가 도래하였을 때 나는 화전에서 우리가 《ㅌ.ㄷ》를 조직하던 시절을 감개무량하게 회상하군 하였다.(출처: 김일성, 세기와 더불어, 평양: 조선로동당출판사, 1992. p. 115.)


▲타도제국주의동맹을 조선광복과 조선공산당의 뿌리로 규정한 김일성 회고록

화성의숙의 시대적락후성은 나로 하여금 낡은 방식대로 해서는 안되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하였다. 총 몇자루를 가지고 소규모의 무장단성원으로 압록강을 넘나들면서 왜놈순사나 몇놈 처단하고 군자금이나 모으러 다니는것과 같은 투쟁방법으로는 나라의 독립을 이룩할수 없다는 생각이 날이 갈수록 굳어졌다.

나는 새로운 방법으로 조국광복의 길을 개척해야 하겠다는 확고한 결심을 품게 되였다. 새길로 가야 한다는 점에서는 나의 동무들도 견해가 같았다.

그런데 그런 견해를 가지고있는 학생이 몇명 되지 않았다. 대다수의 학생들은 새 사조를 선뜻 받아들이지 못하고 경계하거나 배척하였다.

화성의숙에서는 공산주의서적도 마음대로 읽지 못하게 하였다.

내가 《공산당선언》을 학교에 가지고 나가면 학생들이 내 옆구리를 쿡쿡 찌르며 그런 책은 집에서나 보라고 슬그머니 귀띔해주군 하였다. 학교당국이 제일 경계하고 엄중시하는것이 적색계책인데 경중에 따라 퇴학처벌도 할수 있다고 위협했다는것이였다.

나는 통제를 한다고 읽고싶은 책도 읽지 않으면 큰일을 어떻게 하겠는가, 진리라고 생각하는 책은 퇴학을 시킨다 해도 읽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공산당선언》은 김시우의 서재에 있던 책이였다. 그 서재에는 공산주의서적들이 많았다. 김시우의 서재는 민족해방운동이 민족주의운동으로부터 공산주의운동에로 방향전환을 하고있던 당시의 시대상과 그 시대의 흐름에 발을 맞추려는 김시우자신의 립장을 보여주고있었다고 말할수 있다.

화성의숙당국이 그런 책들을 읽지 못하게 하니 나로서는 불만을 느끼지 않을수 없었다. 의숙의 계률은 어떻든 새 사상에 심취되여 그것을 깊이 파고들려는 우리의 열정은 눅잦힐수 없었다. 나는 당국의 요구를 무시하고 공산주의서적들을 정열적으로 탐독하였다. 그무렵에는 벌써 그런 책을 보고싶어하는 학생들이 줄을 서고있을 정도로 늘어났을 때여서 우리는 독서순서와 기간을 정하고 제때에 책을 바치도록 하였다. 새 사조를 신봉하는 학우들사이에서 은연중에 약속된 이 독서규범을 청년들은 대체로 잘 지키였다.

그런데 성미가 더펄더펄한 계영춘이만은 이 규범을 곧잘 어기였다. 그는 독서기간도 잘 지키지 않고 독서장소를 선택하는데서도 조심성이 없었다. 《공산당선언》은 혼자서 열흘이상 끼고있었다. 그래서 다른 동무에게 빨리 넘겨주라고 했더니 그는 좀 발취할 대목들이 있어서 그러는데 이틀만 더 기다려달라고 하였다.

계영춘은 다음날 학교에도 나오지 않고 기숙사에서 슬그머니 새여버리였다. 오전공부가 다 끝나고 점심시간이 되여도 그는 나타나지 않았다. 우리는 휘발하강가에서 풀숲에 엎드려 정신없이 책을 읽고있는 그를 찾아내였다.

나는 그에게 책에 심취되는것은 좋지만 강의에 빠지지 말고 때와 장소를 가려가면서 읽으라고 조용히 귀띔해주었다.

계영춘은 조심하겠다고 하였지만 다음날 력사시간에 책을 몰래 꺼내보다가 교원에게 빼앗기였다. 그 책이 숙장선생의 손에까지 들어가서 큰 말썽을 일으키였다.

학교당국은 그 책이 나를 통해 김시우의 서재에서 흘러나왔다는것을 알고는 나와 총관에게 력사교원을 보내여 야단을 부리였다.

그 선생은 김시우에게 화성의숙의 사업을 잘 도와주어야 할 총관이 학생들이 좌익서적을 읽는것을 보고도 막지 않는것은 총관답지 못한 처사라고 하면서 이제부터는 학생들이 그런 책을 읽지 못하도록 단속해달라고 하였다. 나를 보고는 성주도 조심하는것이 좋겠다고 위협하였다.

나는 학교당국의 처사에 격분하지 않을수 없었다.

《사람이 건전한 인격을 갖추려면 다면적인 지식을 섭취해야 하지 않습니까. 학교당국은 어째서 새것을 한창 섭취해야 할 청년들에게서 세계적으로 공인된 선진사상을 연구할 권리마저 빼앗습니까. 맑스나 레닌의 저작들이 보통책방에까지 흘러나와 글을 아는 사람이면 다 읽는 판인데 유독 화성의숙에서만은 어째서 그런 책들을 못 읽게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나는 이렇게 화성의숙에 대한 불만을 터놓으며 김시우에게 들이댔다.

김시우는 한숨을 쉬면서 정의부의 시책이고 학교당국의 방침이니 자기 재간으로는 어쩌지 못하겠다고 고백하였다.

사람의 가치를 규정하는 기본척도가 사상인것처럼 교육의 가치, 학교의 가치를 규정하는 기본척도도 사상이다. 그런데 화성의숙당국은 시대의 추세에 맞지 않는 케케묵은 사상으로 새 사조의 물결을 막아보려고 헛되게 애를 쓰고있었다.

이 사건을 계기로 학생들은 학교안에 맑스-레닌주의를 탐구하는 패가 있다는것을 감촉하게 되였다. 당국은 이 사건을 가지고 퇴학이니, 엄중처벌이니 하고 요란스럽게 떠들었지만 그것은 오히려 진보적인 청년들속에서 공산주의사상에 대한 동경과 호기심을 부채질해주는 결과를 빚어냈다.

그 사건이 있은 다음부터 나한테로 좌익서적들을 빌려달라고 찾아오는 학생들의 수가 부쩍 늘어났다.

나는 그런 청년들가운데서 뜻을 같이하고 생사를 같이할수 있다고 생각되는 대상들을 한사람한사람씩 만나기 시작했다.

우리 아버지가 생전에 늘 한 말씀이 동지를 잘 사귀고 동지를 많이 가지라는것이였다. 아무리 정당하고 훌륭한 목적을 가진 사람도 생사를 같이할수 있는 동지들이 없으면 원대한 뜻을 이룰수 없다고 한 아버지의 말씀을 나는 늘 명심하였다.

많은 학생들과 접촉하였는데 그중에는 1중대에서 온 리모라는 학생도 있었다. 그는 머리도 총명하고 실력도 우수하고 성격이나 기질도 다 좋아서 동무들의 사랑을 받고있는 학생이였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사상만은 보수적이였다.

세계혁명사과목시간에 왕조복귀를 맨 처음으로 주장해나선 학생이 바로 그 청년이였다.

평소에는 그저 지나가면서 한두마디의 말이나 주고받던 그 학생이 나와 속을 터놓을 정도로 친숙해진것은 조선인모범소학교 고등반 학생들과의 축구시합이 있은 후부터였다. 그날 공격수로 활동한 그 학생은 상대편선수와 부딪쳐 다리를 상하였다.

나는 기숙사에 들어가 침식을 같이하면서 열흘 남짓하게 그를 간호해주었다. 그 과정에 그와 흉금을 터놓는 사이가 되였다.

그는 세계혁명사시간에 자기가 왕조복귀를 주장한것은 엉터리없는 일이였다고 하면서 성주가 말한것처럼 우리 나라는 독립후 근로하는 사람들이 잘 먹고 잘사는 그런 사회로 가는것이 옳을것 같다, 빨리 왜놈들을 내쫓고 우리도 잘살아봤으면 좋겠다고 하였다.

나는 그에게 지금 화성의숙에서 배워주는 군사교련이나 받으면 왜놈들과 싸워서 이길수 있을것 같은가, 일본을 세계5대강국의 하나라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소총 한자루 변변치 못한 독립군의 힘만으로 그런 강적을 감당해낼수 있을것 같은가고 물었다.

그 학생은 싸우자면 신체를 단련하고 총을 잘 쏘아야지 별수가 있는가, 오래동안 독립운동을 해오던 사람들의 방식을 따라야지 다른 수는 없지 않느냐고 하였다.

나는 아니다, 그런 식으로는 독립을 못한다, 지금 그 방법을 찾아내려고 맑스나 레닌이 쓴 책들을 읽고있는데 배울것이 많다, 지금 일본제국주의자들이 공산주의사상을 비방중상하고있고 또 완고한 민족주의자들이 사회주의를 배척하고있는데 돈냥이나 있는 사람들이 사회주의를 나쁘다고 한다 하여 로동자, 농민의 자식들인 우리가 공산주의가 어떤것인지 알아보지도 않고 덮어놓고 나쁘다고 해서는 안된다, 참다운 독립운동자, 애국자가 되자면 맑스-레닌주의를 깊이 연구해야 한다고 말해주었다.

그 학생은 내 말에 공감되는지 깊은 생각에 잠기는듯 하더니 자기에게도 그런 책을 빌려줄수 없는가고 하였다.

나는 이제 상처만 나으면 책을 빌려줄터이니 우선 치료를 잘하여 빨리 일어나라고 고무해주었다.

새 사조를 동경하는 조류는 걷잡을수 없는 힘으로 화성의숙을 휩쓸었다. 민족주의를 따르는 완고한 몇몇 학생들을 내놓고는 절대다수가 선진사상을 신봉하게 되였다.

나는 진보적인 청년학생들로써 읽은 책에 대한 토론회를 자주 조직하였다. 토론회는 김시우의 집에서도 하고 숙감인 강제하의 집에서도 하고 휘발하강가에서도 하였다.

총관의 서재에서 토론회가 벌어지는 날이면 김시우는 은근히 왼심을 쓰면서 손님들은 물론, 집안식구들까지 그 방에 드나들지 않도록 엄하게 단속하군 하였다. 때로는 토방우에 걸터앉아 무슨 허드레일을 하는척 하면서 망도 봐주었다. 그때마다 나는 말없는 그의 행동에서 후더운 인정과 지지를 느끼였다.

우리가 강제하의 집을 토론회장소로 정한것은 그의 아들 강병선이 나와 가까운데도 있지만 강제하자신이 아버지의 친구인데다가 사상경향이 좋은 사람이였기때문이다.

강제하는 민족주의자이지만 공산주의를 배척하지 않았다. 오히려 내가 놀러 가면 앉혀놓고 공산주의선전을 하였다. 우리는 나이가 많아서 틀렸는데 자네들은 공산주의적방법으로라도 싸워서 이겨야 한다고 하였다. 그것이 우리한테는 적지 않은 힘이 되였다. 그의 집에는 공산주의서적도 여러권 있었다.

지금 돌이켜보아도 그때 우리는 조선혁명과 관련된 실천적문제들을 가지고 상당히 높은 수준에서 토론을 진행하였다고 생각한다. 이런 토론과정을 거쳐 청년들은 조선혁명에 대한 견해와 립장을 통일시킬수 있었다.

어느날 김시우네 집에서 이런 토론을 하고있을 때 나의 간호를 받던 리동무가 쌍지팽이를 짚고 찾아와 약속했던 책을 빌려달라고 하였다. 그의 말이 다른 동무들은 다 새길을 가는데 자기 혼자 기숙사에 누워있자니 락오자가 되는것 같아서 찾아왔다고 하였다. 이렇게 되여 그도 우리와 한길을 걷게 되였다.

자본가들은 돈을 모으는 재미가 별재미라고 하지만 나한테는 동지를 모으는 재미가 최상의 락이고 재미였다. 동지 한명을 얻을 때의 희열을 어찌 황금덩이 하나를 얻을 때의 기쁨에 비길수 있겠는가. 동지를 얻기 위한 나의 투쟁은 이렇게 화성의숙에서부터 첫 발자국을 떼였다. 그때부터 나는 한생을 동지를 얻는 일에 바치였다.

좋은 동지들이 주위에 많이 집결되자 나는 이들을 어떻게 조직적으로 결속하여 판을 크게 벌려볼수 없겠는가 하는 생각으로 모대기였다. 동무들에게도 내 생각을 터놓았다. 그것이 아마 9월말경에 있은 모임에서였다고 기억된다.

내가 그날 조직의 필요성에 대하여 많은 말을 하였던것 같다. 나라를 해방하고 근로민중이 잘사는 세상을 세우자면 멀고도 험난한 길을 개척해야 한다, 우리가 대오를 늘이고 완강하게 혈전을 벌려나간다면 능히 승리할수 있다, 조직을 내온 다음 대중을 그 두리에 묶어세우고 각성시켜 그들의 힘으로써 나라를 광복해야 한다, 이런 내용으로 말했더니 동무들이 다들 기뻐하면서 빨리 조직을 내오자고 하였다.

나는 그들에게 조직을 내오자면 준비를 더 해야 한다는것과 우리와 사상을 같이하며 함께 투쟁할수 있는 동무들을 더 많이 흡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모임에서는 앞으로 조직성원이 될만 한 대상들을 정한 다음 아무개는 누구를 맡고 아무개는 누구를 맡아 교양한다는 식으로 분공조직도 하였다.

그런데 몇몇 동무들이 우리가 장차 새로운 조직을 내오면 또 하나의 파가 생기지 않겠는가고 우려하였다.

그래서 나는 말했다. 우리가 무으려는 조직은 민족주의자들이나 공산주의자들의 분파와는 전혀 다른 새형의 혁명조직이다, 그것은 파쟁을 하자는 조직이 아니고 오직 혁명을 하자는 조직이다, 우리는 자신을 혁명에 깡그리 바쳐 싸우고 또 싸우는것으로써 만족할것이다.…


▲타도제국주의 강령에는 김일성 아버지 김형직의 이념도 포함돼있다

우리는 준비기간을 거친 다음 당시 중국의 국경절인 쌍십절(10월 10일)에 조직을 내오기 위한 예비회의를 열고 조직의 명칭과 성격, 투쟁강령, 활동규범들에 대한 토의를 하였으며 한주일후인 1926년 10월 17일에는 김시우네 집에서 정식으로 조직을 무었다.

연탁도 없는 수수한 온돌방에서 모임은 조용히 진행되였다. 그러나 그 방에 차넘치던 활기와 열정만은 60여년의 세월이 지난 오늘까지도 잊혀지지 않는다.

그날은 동무들도 흥분하고 나도 흥분하였다. 조직을 뭇는 마당에 정작 나서고보니 왜 그런지 돌아가신 아버지생각이 떠오르고 조선국민회 생각이 떠올랐다. 아버지는 조선국민회를 무으려고 여러해동안 수만리길을 걸으면서 사방에 흩어져있는 동지들을 결속하였다. 국민회를 내온 뒤에는 그 리념을 실현하기 위해 한생을 깡그리 바치다가 돌아가시였다. 그리고 이루지 못한 뜻을 자식들에게 넘겨주었다.

뼈가 부서지고 몸이 찢기는 한이 있더라도 나라를 반드시 찾아야 한다고 한 아버지의 뜻을 실현하는 길에서 드디여 첫 열매를 맺게 되였다고 생각하니 가슴도 울렁이고 눈물도 났다.

우리가 내오게 된 조직의 강령에는 아버지의 리념도 포함되여있었다.

그날 모임에 참가하여 열변을 토하던 청년들의 얼굴이 지금도 눈앞에 삼삼하다. 최창걸, 김리갑, 리제우, 강병선, 김원우, 박근원, … 후날 배신은 하였지만 리종락과 박차석도 혁명을 위해 피와 살을 아낌없이 바치겠다는 전투적인 언약을 하였다.

언변이 좋은 사람도 있었고 서투른 사람도 있었지만 모두 훌륭한 토론들을 하였다. 나도 그때로서는 꽤 긴 연설을 하였다.

그 모임에서 나는 우리가 뭇는 조직을 타도제국주의동맹으로, 략칭으로는 《ㅌ.ㄷ》라고 할것을 제의하였다.


▲‘타도제국주의동맹은 반제, 독립,자주의 이념아래 민족해방, 계급해방위한 것’

타도제국주의동맹은 반제, 독립, 자주의 리념밑에 민족해방, 계급해방을 실현하기 위해 사회주의, 공산주의를 지향하는 새 세대의 청년들이 력사의 진통속에서 창조한 순결하고 참신한 새형의 정치적생명체였다.

우리는 사회주의, 공산주의를 건설할 목적으로 이 동맹을 결성하였지만 민족주의자들로부터 너무 좌익적인 조직인것 같다는 의심을 받지 않기 위하여 조직의 명칭을 타도제국주의동맹이라고 하였다. 그만큼 우리는 그때 민족주의자들과의 관계를 중시하였다.

조직의 명칭을 타도제국주의동맹으로 하자는 제의는 만장일치로 가결되였다.

내가 발표한 《ㅌ.ㄷ》의 투쟁강령도 그대로 채택되였다. 《ㅌ.ㄷ》는 문자그대로 제국주의일반을 타도하자는 조직이였던것만큼 그 구호도 대단하였다.

타도제국주의동맹의 당면과업은 일본제국주의를 타도하고 조선의 해방과 독립을 이룩하는것이며 최종목적은 조선에 사회주의, 공산주의를 건설하며 나아가서는 모든 제국주의를 타도하고 세계에 공산주의를 건설하자는것이였다.

우리는 이 강령을 실현하기 위한 활동방침도 채택하였다.

모임에 참가한 청년들에게 등사한 규약책도 나누어주었다.

그 회의에서 최창걸이 나를 타도제국주의동맹 책임자로 추천하였다.

우리는 손에 손을 잡고 한덩어리가 되여 휘발하강가에 달려나가 노래를 부르며 조국과 민족을 위한 혁명의 길에서 살아도 같이 살고 죽어도 같이 죽자는 비장한 맹세를 다지였다.

그날 나는 잠이 전혀 오지 않아 뜬눈으로 밤을 밝히였다. 너무도 흥분이 크고 감격이 커서 잠을 이룰수 없었다. 솔직히 말해서 우리는 그때 온 세계를 전취한것 같은 감격과 희열에 휩싸여있었다. 돈더미우에 올라앉은 억만장자들의 락을 어떻게 이런 기쁨에 비길수 있을것인가.

그 당시 공산주의운동내부에는 큼직한 간판을 가진 조직들이 많았다.

우리는 조직을 방금 내온데 지나지 않았다. 규모를 보면 아직 그런 조직들에 비길만 한 형편이 못되였다. 세상은 아직 《ㅌ.ㄷ》라는것이 나왔는지 어쨌는지 알지도 못하고있을 때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ㅌ.ㄷ》를 뭇고나서 그처럼 열광적인 기분에 휩싸였던것은 우리가 만든 조직이 종래의 조직들과는 완전히 구별되는 새형의 공산주의적혁명조직이라는 긍지감을 가지고있었기때문이였다.

《ㅌ.ㄷ》는 어느 파에서 갈라져나온 조직도 아니고 또 거기에 망라된 성원들로 말하면 어떤 종파에 가담했거나 망명단체에 가있다가 떨어져나온 사람들도 아니였다. 문자그대로 백지처럼 깨끗하고 순결한 새 세대였다. 《ㅌ.ㄷ》의 피에는 잡것이 섞여있지 않았다.

그 성원들로 보면 또 다 만만치 않은 인물들이였다. 연설을 하라고 하면 연설을 하고 론문을 쓰라고 하면 론문을 쓰고 노래를 지으라고 하면 노래를 짓고 격술을 하라고 하면 격술도 할수 있는 끌끌한 재목들이였다. 지금 말로 한다면 《일당백》,《일당천》의 청년들이였다. 그런 청년들이 모여서 새길을 개척하자고 덤벼들었으니 그 기세 또한 대단하지 않을수 없었다.

그후 《ㅌ.ㄷ》성원들은 우리가 개척한 혁명위업이 어려운 국면에 처할 때마다 항상 육탄이 되여 그 출로를 열어나갔다. 그들은 조선혁명의 핵심부대로서 어데서나 선도적역할을 수행하였다. 김혁, 차광수, 최창걸, 김리갑, 강병선, 리제우를 비롯하여 《ㅌ.ㄷ》의 산아들중 많은 사람들은 투쟁의 앞장에서 영웅적으로 싸우다가 고결하게 생애를 마치였다. 개중에는 그렇지 못한 사람도 있었다.

출발은 잘 떼고서도 혁명투쟁이 심화되는 과정에 《ㅌ.ㄷ》의 리념을 저버리고 배신의 나락으로 굴러떨어진 사람들을 생각하면 유감스러움을 금할수 없다.

이제는 《ㅌ.ㄷ》시절에 나와 같이 손잡고 일하던 사람들이 한명도 남지 않았다. 조국의 독립과 무산민중의 사회를 그리며 물불을 헤아리지 않고 싸우던 수많은 《ㅌ.ㄷ》의 아들딸들이 좋은 세상도 못 보고 꽃 같은 나이에 모두 일찌기 우리곁을 떠나가버리였다. 그들은 청춘을 바쳐 우리 당과 혁명의 초석을 쌓아놓았다.(이상 출처: 김일성회고록 ‘세기와 더불어’ 제1권, 평양: 조선로동당출판사, 1992. pp. 110-115.)


나는 북한의 대변인 변호인이었다-故 노무현 전 대통령 반헌법-반대한민국 어록 총정리-

<책 소 개>


나는 북한의 대변인 변호인이었다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반헌법-반대한민국 어록 총정리-


(도서출판 도리/ 본문 454쪽)

통일위해 대한민국 주권 일부도 포기해야/ 연방제 통일방안 반대할 이유없다/ 대한민국은 미국을 등에 업은 분열주의 세력이 건국/ 용산 미군기지는 침략의 상징/ NLL(서해북방한계선)은 우리 영토선 아니다/ NLL아래 대한민국 영해안에 남북 공동어로구역 아니면 평화수역 설치 찬성한다/ 6.25는 (불법남침 아닌) 내전/ 북한핵이 공격용이 아니라 방어용이라는 북한측 주장은 일리있다/북한 미사일 발사는 어느 누구를 겨냥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안보차원의 위기 아니다/ 존재하지도 않는 북핵위협론을 중요 정보인 것처럼 퍼뜨리지 말라/ 핵문제 해결방안으로 유엔을 통한 대북제재 반대한다(유엔은 노대통령의 이런 의지를 묵살하고 북한의 미사일발사, 1차핵실험, 2차핵실험, 3차핵실험 직후 각각 대북제제를 결의, 시행하고 있다)/ 국보법은 박물관으로 보내야/ 자주국방이란 말 쓰면서 ‘주적’ 용어 없애버렸다/ 나는 외국정상들과 회담 때 북한측 대변인-변호인 노릇했다/ 나는 지난 5년간 6자회담에서 북한 입장을 갖고 미국과 싸웠다/ 김정일 위원장이 오래 사셔야 인민이 편안해 진다/북한은 1987년(KAL기 공중폭파사건)이후 테러를 자행한 적 없다.

故 노무현 전대통령의 반 헌법-반 대한민국 어록을 정리한 “나는 북한의 대변인 변호인이었다”가 ‘도서출판 도리’에서 출간됐다.

연합뉴스 편집국장 출신의 서옥식씨가 자신의 2010년 저서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말말말’을 보완하고 수정한 이 책은 특히 국가정보원이 공개한 총 246분의 노무현-김정일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에 나타난 노대통령의 NLL포기, 북핵비호, 반미공조 발언들이 생생하게 담겨있다.

노무현 대통령은 2007년 10월 3일 평양에서 가진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 국방위원장 김정일에게 “그동안 해외를 다니면서 50회 넘는 정상회담을 했습니다만 외국 정상들의 북측에 대한 얘기가 나왔을 때, 나는 북측의 대변인 또는 변호인 노릇을 했고 때로는 얼굴을 붉혔던 일도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 책의 제목은 바로 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에서 따온 것이다.

A4용지 총 103쪽에 달하는 대화록을 보면 노무현 대통령은 북한이 김대중 정부시절인 1999년 서해 NLL 남쪽 대한민국의 영해안에 일방적으로 그어놓은 그들의 해상군사경계선, 그리고 우리의 NLL 사이에 있는 수역을 공동어로구역 아니면 평화수역으로 만들자는 김정일의 제안에 동의한다. 이는 평화수역이라는 이름아래 대한민국 영해안에 북한의 활동공간을 만들자는 얘기다. 이를 육지에 대입하면 북한이 휴전선 남쪽 수원 부근에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군사경계선’을 멋대로 굿고 그 군사경계선과 기존 휴전선 사이, 즉 서울을 포함한 대한민국의 수도권을 남북한이 공동관리하자는 것과 다를 바 없다.

김정일이 언급한 군사경계선이란 북한의 도발로 촉발된 제1연평해전(1999년 6월 15일)직후인 1999년 9월 2일 북한이 NLL 남쪽에 일방적으로 그은 해상경계선이다. 백령도, 연평도 등 서해의 우리 섬들이 그 선 안으로 들어가 북의 허가를 받아야 출입할 수 있게 만든, 실효성도 없는 허상의 경계선이다. 김정일의 제의대로 하면, NLL 남쪽 우리 영해의 약 8천㎢, 충청남도 정도의 면적이 공동어로수역이 된다. 김정일의 제안은 NLL과 그 아래 우리 영해안에 북한이 멋대로 그은 해상군사경계선을 남북한 모두 각각 포기하자는 법률적인 조치를 취하자는 것인데도 노대통령은 여기에 ‘좋다’라고 맞장구를 치며 편승한 것이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북한이 대한민국 영토안에 그어놓은 유령같은 군사경계선을 인정하고, 북한이 멋대로 드나들고 활동할 수 있는 장소를 우리 영토안에 설정하자는 얘기다.

이 책은 특히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이 공개된 이래 정부나 정치권, 언론이 노대통령의 NLL발언과 관련해 간과해 온 그 이상의 대목이 있음을 지적한다. 그것은 김정일의 NLL포기 요구는 단지 NLL허물기에 그치지 않고 북한이 정전협정이래 일관되게 주장해온 ‘평화협력체제’ 구축, 그리고 그 연장선상에서 추구해온 그들의 이른바 ‘낮은 단계 연방제’ 통일로 나아가기위한 징검다리임에도 불구하고 노대통령이 동의했다는 점이다. 노대통령은 김정일에게 “우리 민족의 장래를 위해 남과 북이 주도해서 ‘평화적 협상’을 시작하기로 했다는 것을 전 세계에 공표하게 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고 말해 북한이 일관되게 주장해온 평화협정체결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노 대통령은 회담에서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남한 내 미군을 전방과 서울에서 후방으로 이동시키고 주한미군의 전시작전권을 환수키로 했다고 자랑했는 데 이런 맥락에서 김정일의 ‘평화협력체제’ 구축 전단계인 ‘공동어로구역’ 또는 ‘평화수역’ 제안에 동의한 것으로 보인다.

‘평화협력체제’ 구축이란 1953년 이래 유지되고 있는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자는 것으로, 핵 포기를 거부하면서도 한미동맹을 와해시켜 주한미군을 철수시키려는 북한의 일관된 대남적화통일노선이며 낮은 단계 연방제로 가는 수순밟기나 다름없다. 남한의 종북좌파세력도 기본적으로 이 노선에 동조하고 있다. 남북한 간에 핵폐기는 물론 군사적인 긴장완화 조치 등 신뢰구축이 없는 상황에서 정전협정을 대체할 평화협정이 체결될 경우 6.25전쟁 이후 성립된 한반도 및 주변 안보 질서에는 심대한 변화가 일어날 것임에 틀림없다. 평화협정 체결은 앞으로 있을 한국의 전시작전권 단독 행사로 인해 한·미연합사 해체와 맞물리면서 주한유엔군사령부와 주한미군의 철수로 이어질 수 있을 뿐 아니라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는 결과가 된다.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무엇보다 미군이 남한에 주둔할 근거가 없어진다. 주한미군이 철수하면 과거 베트남의 예에서 보듯 남침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평화협정이 한반도의 평화를 실체적으로 보장한다면 이에 반대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러나 평화협정이 체결된다하더라도 과거 베르사유강화조약(Treaty of Versailles, 1919년)이나 베트남평화협정(1973년), 이스라엘-팔레스타인의 중동평화협정(1993년)에서 보듯 전쟁과 분쟁이 지속되면서 평화를 담보할 수 있을 지는 미지수이다. 베트남 평화협정체결은 미국과 공산 북베트남(越盟)간의 전쟁을 ‘종식’시켰지만 결국 남베트남(越南)을 포함한 국가 전체의 적화를 초래하고 말았다. 혹자는 이를 두고 어찌됐건 통일이 되지않았느냐고 강변할지 모르지만 소위 ‘인민민주주의’체제의 통일이라면 우리 국민 다수가 이런 통일방식을 지지한다고 보겠는가?

책은 노 전대통령 재임중의 어록이 주축을 이루고 있지만 인권변호사, 국회의원, 해양수산부장관, 민주당 대선후보 때와 퇴임후 봉화마을 시절의 발언도 포함하고 있다. 구성은 총 40부로 돼있고 각각의 말에는 반드시 출처(발언 일자와 장소, 관련문헌 등)를 명기하고 있다.

필자는 노 전대통령 사후 나온 책들이 거의가 노대통령 찬양일변도로 그를 미화하거나 영웅시하는 것들이지만 어록집 형태의 이 책은 객관적 사실에 바탕을 둔 역사의 기록물이며, 다만 사실을 오도할 가능성이 있는 발언들에 대해서는 보충자료나 전문가의 의견 등을 통해 비판적 시각을 유지하고 있다고 서문에서 밝혔다.

필자는 ‘말통령’이란 별명이 있을 정도로 우리의 현대사에 있어서 말로써 가장 논란의 중심에 선 지도자를 꼽자면 단연 노무현 대통령이라고 지적하고 이 책을 쓴 이유도 그의 거침없고 파격적인 발언들을 통해 그의 실체를 재조명하기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의 시대착오적인 종북주의와 함께 시장경제를 이데올로기의 관점에서 바라보는 왜곡된 진보관을 지적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한다.

​​

강남사람과 밥도 먹지말라/ 저항적 세대가 주류가 되어야한다/ 지배와 예속의 문제가 역사의 본질이자 핵심주제/ 행정수도 이전은 지배세력 교체 의미/ 보수는 약육강식, 진보는 더불어 살자는 것/ 진보의 가치는 하느님의 교리, 보수의 가치는 (세속적인) 돈/ 진보라야 진정한 민주주의다/ 언론은 조폭이자 흉기이며 불량상품/ 언론은 최후의 독재권력이며 군림하는 완장문화/ 재벌을 해체하고 이들의 주식을 노동자에게 분배하자/ 서울대 해체하고 싶지만 신문에 날까봐 말안하겠다/ 참교육 전교조 없다면 내 자식도 학교 보내지 않겠다/ 강남불패라고 하는 데 대통령도 불패로 간다/ 양극화는 전 정권에서 물려받은 것으로 내가 방어할 문제 아니다/ 한미FTA는 폐기하지 않으려면 재협상해야(자신의 최대 업적의 하나가 한미 FTA협상타결임에도 불구하고 퇴임후 홈페이지에 올린 글)/ 도덕성은 나의 유일한 정치적 자산, 어떤 범법행위도 없었다/ 돈은 내모르게 아내가 받아 빚 갚는 데 사용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대통령 재임시절 이데올로기 같은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한 적이 있지만 그는 이데올로기의 집착자이며 그의 이데올로기는 누가 뭐래도 ‘진보’다. 대한민국 정치지도자 중 노대통령 처럼 국민을 이데올로기적으로 편 가르는 데 ‘진보’란 말은 자주, 즐겨 사용한 사람은 아마 일찍이 없었을 것이다. 대중을 상대로 하는 그의 연설이나 강연문을 보면 거의 언제나 진보와 보수의 문제가 등장한다. 대통령 임기 말년에 가서는 우리가 추구해야할 민주주의로 ‘진보적 시민민주주의’와 ‘진보적 시장주의’라는 것을 제시했다. 사실 ‘진보적 민주주의’는 김일성이 일찍이 제창했다. 그는 퇴임 후에도 봉화마을에서 참여정부 측근인사들을 중심으로 ‘진보주의 연구회’(정치사상에 보수주의라는 용어는 있으나 ‘진보주의’란 용어는 없다. 국내 사전들은 영어의 progressivism을 한결같이 진보주의로 번역하고 있으나 이는 오역수준이며 ‘진보운동’으로 번역하는 것이 타당하다)라는 공부방을 이끌어오면서 진보사상 연구를 해왔다. 그뿐 아니다. 봉화마을을 찾는 주민들을 상대로 진보와 보수에 대한 강의를 해왔다. 세상을 뜬 후에도 ‘진보주의의 미래’라는 유고집이 나왔을 정도다.

그러나 그의 ‘진보관’은 크게 왜곡돼 있다. 그는 진보와 보수를 철저히 선과 악, 정의와 불의, 참과 거짓, 합리와 비합리, 참신(斬新)과 퇴영(退嬰), 친구와 적의 차원에서 설명한 바 있다. 그의 발언들을 정리해보면 ▵보수는 강자의 사상, 진보는 약자의 사상 ▵보수는 약육강식, 진보는 더불어 살자는 것 ▵보수는 강자끼리 움켜지는 것, 진보는 약자끼리 나누는 것 ▵진보는 버스 ‘같이 타고가자’, 보수는 ‘늦는다 비좁다 태우지 마라’ ▵보수는 힘센 놈만 밀어주는 것, 진보는 약자를 챙기는 것이다.

또 ▵진보는 개혁세력, 보수는 반개혁세력 ▵진보는 통일세력, 보수는 반통일세력 ▵진보는 평화주의자, 보수는 전쟁주의자로 규정한다. 또한 보수의 핵심가치로 돈을 중심에 둔 ‘성장’과 ‘경쟁’을 들면서 진보의 핵심가치로는 인간을 중심에 둔 ‘자유’, ‘평등’, ‘평화’, ‘박애’, ‘행복’, ‘복지’, ‘균분’ 등 이 세상 좋은 것이란 몽땅 갖다 붙이고 있다. 그는 또한 “보수주의의 문제점으로 정의, 연대의식, 연대의 가치, 지속가능한 미래에 대한 전략이 없다는 것”을 들면서 “역사는 상당기간 진보와 보수 간의 갈등(투쟁)으로 전개될 것” “역사의 본질은 지배와 예속의 문제”라고 말했다. 좌파들의 ‘계급투쟁’이론을 연상케 하는 말들이다. 그는 여기서 한걸음 더 나아가 “진보주의만이 진정한 민주주의이며 하나님의 교리와도 통한다”며 ‘진보주의=민주주의’, ‘진보주의=사람사는 세상’ ‘진보주의=하나님의 교리’라는 등식까지 내놓았다.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이라면서 민주주의의 장래는 그를 지지하고 지원하는 모임인 ‘노사모’와 ‘참여포럼’에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이라는 말은 그의 묘비에도 새겨져있다.

노대통령의 진보와 보수의 시각을 보면 마치 북한의 조선말사전이나 철학사전. 정치학사전을 읽는 느낌이다. 북한의 사전들은 보수를 타도해야할 사상, 진보를 쟁취해야할 긍정적인 사상으로 소개하고있다. 특히 보수를 ‘착취계급의 사상(자본주의)’, 진보를 ‘노동계급의 혁명사상(사회주의 공산주의)’으로 정의하고 있다.

진보와 보수는 누가 나쁘고 누가 좋다는 2분법적 시각, 선악개념, 그리고 도덕적 우열 개념이나 가치의 고하(高下)개념이 아니다. 요약하면 진보가 ‘나쁜 것을 고치자’라면 보수는 ‘좋은 것을 보존하자’이다. 좋은 것을 보존하고 나쁜 것은 고치는 것은 보존을 하면서도 변화를 추구하는 인간생활의 두 축이다. 하지만 진보가 잘못되면 고치지 않는 것만 못한 ‘개악’이 될 수 있고 보수가 잘못되면 ‘기득권 유지’가 될 수 있다. 진보가 보수보다 모든 면에서 우월한 사조라면 역사상 가장 진보를 주창했던 마르크스-레닌주의(궁극적으로 공산주의)가 70여 년간의 실험 끝에 물러난 수구적이고 반동적이며 퇴영적인 이데올로기라는 것을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진보와 보수는 사회발전의 방향과 방법을 달리하는 기본적 두 시각이라 할 수 있다. 즉 사회 변화의 속도와 폭이 보다 광범위하고 빠르게 진행되어야 한다고 판단한다면 그것은 진보라고 분류할 수 있고, 그 변화의 폭과 속도가 검증을 거치고 구성원의 합의과정을 통해 보다 점진적이고 단계적이어야 한다고 본다면 그것은 보수라고 할 수 있다.

특히 “보수가 대외적으로 대결주의를 취하지만 진보는 평화주의를 취한다”며 진보=평화, 보수=전쟁이라는 노 전대통령의 사고는 자신의 전형적인 특기였던 2분법적 편 가르기를 드러낸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보수주의자가 전쟁세력이라는 그의 주장은 소련과 동유럽 현실사회주의 체제붕괴이후 전개된 새로운 국제질서 속에서 수행된 미국 공화당 정부의 걸프전쟁과 아프가니스탄전쟁, 이라크전쟁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이지만 그렇다면 미 민주당 정권이 개입한 가운데 전개된 1, 2차 세계대전과 한국전쟁, 베트남전쟁 등은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이들 전쟁의 초기에는 민주당정부가 개입돼 있으나 오히려 이 전쟁들을 마무리한 것은 공화당정부였다. 여기에 닉슨 대통령의 역사적인 중공방문을 통한 미-중 데탕트(Detente), 총성 한방 울리지 않고 소련과 동유럽 사회주의 체제의 붕괴를 가져오게 한 레이건 대통령의 대외정책은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레이건은 소련을 협박하지 않았고, 대결 보다는 평화를 약속했다. 그의 말처럼 오히려 소련을 ‘악의 제국’(Evil Empire)이라며 멸망의 대상으로 여겼던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노 대통령의 말은 신중하지 않은 것도 문제이지만, 그보다 더 큰 문제는 사유(思惟)체계를 달리하는 사람을 분열적·대립적·갈등적 잣대로 선명하게 나누면서 정신적·지적으로 가르치려하고, 때론 모욕을 주려는 인상이 짙은 점이다.

노 전대통령의 이러한 시각을 반영하듯 그의 말 가운데는 유독 ‘보수’를 비난하고 ‘시장주의’를 부정하는 것들이 많았다. 그에게는 보수주의자는 시장만능주의자이고 약자를 잡아 삼키는 악인으로 치부됐다. 그에 있어서 보수란 ‘만인의 만인에 대한 투쟁’(war of every man against every man)이나 ‘적자생존’(the survival of the fittest)과 ‘정글의 법칙’(the law of the jungle)만을 부르짓는 ‘약육강식주의자’(the stronger prey upon the weaker)다. 그에게는 자본주의 시장경제는 언제나 불의의 결과를 낳는다는 ‘사탄의 맷돌’(Satanic Mill)이나 다름없었다. 마르크스가 자본주의 시장경제를 ‘만악의 근원’(root of all evil)으로 본 것처럼 그의 많은 말들은 시장경제에 부정적인 정서가 강함을 보여준다. 시장원리가 수요와 공급에 따라 가격이 변화하고 가격신호에 따라 자원이 배분되어가는 가치중립적 사회운용방법이지만 노 전대통령은 시장경제를 이데올로기적 가치를 지니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었다는 것이 필자의 지적이다. 그가 대통령 임기 말기에 “세상을 바꿀 새로운 세력이 시장에서 나와야 한다”며 대안으로 제시한 ‘진보적 시장주의’가 이를 말해준다는 것이다. 물론 신자유주의로 대표되는 시장지상주의가 우리 사회의 대안일 수는 없다. 그러나 ‘계획’이 시장을 대체할 수 없음은 더욱 분명하다. 역사적으로 시장원리의 작동결과에 대한 불만을 해소하기위해 정부의 인위적인 계획으로 시장을 대체하려는 시도가 있었으나 모두 실패했다. 가장 대표적인 예가 ‘시장’ 대신 ‘계획’을 택한 소련과 동유럽 사회주의 체제의 붕괴다. 이런 점에서 ‘노무현식 진보’의 적(敵)은 자본주의 경제를 바탕으로하는 시장주의자들이다. 예컨대 그가 철저히 부정적 시각으로 대했던 대기업(재벌), 강남, 서울대, 조중동 신문(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고 책은 지적한다. 노 전대통령은 특히 “대통령 5년 임기중의 투쟁에서 가장 큰 장애는 조중동”이라고 공개적으로 밝혀 메이저 언론이 최대의 적임을 선언했을 뿐 아니라 언론을 조폭이자 살인흉기, 불량상품으로 매도했다.

필자는 이어 노 전대통령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해서는 너그러운 태도를 유지하면서도 대한민국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언급이 많았다고 지적한다. 대한민국 건국의 역사성과 정통성, 정체성에 부정적인 그의 일관된 발언들이 그의 종북성을 말해준다는 것이다. 현존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도 불구하고 김정일 정권이 그토록 바라던 국가보안법폐지, 한미연합군해체, 연방제통일을 외쳤으며 통일을 위해서는 대한민국이라는 금기를 깨야하고 주권의 일부도 포기할 각오를 해야한다고 말했음을 지적한다. 이 책은 특히 북한의 선제공격으로 발발한 제1·2차 연평해전에서 우리 군이 싸우며 수호했던 서해 NLL을 우리 영토선이 아니라는 노 전대통령의 발언을 소개하면서 “NLL이 영토선이 아니라면 우리가 무엇때문에 피흘려가며 싸웠느냐”고 비판한다.

이 책이 지적하는 또 하나의 주요 내용은 노 대통령의 ‘미국 쇠고기 외교’다. 한미 FTA를 타결한 노대통령은 자신의 임기내에 미국 쇠고기 문제를 풀겠다고 조지 W. 부시 대통령에게 약속했고 우리 국민에게도 담화를 통해 다짐했다. 하지만 그는 이런 약속을 끝내 지키지 않았다. 그와 함께 했던 일부 각료들로부터 “임기내에 쇠고기문제를 푸는 것이 좋겠다”는 건의도 거절했다. 이래서 이명박 정부의 ‘설거지론’과 함께 노대통령이 묻어놓은 ‘뇌관’을 만지다 출범 2개월의 이명박 정부가 ‘광우병 촛불폭동’으로 사실상 주저앉았다는 평가까지 나온다.

노대통령은 ‘연설의 달인’, ‘언어의 조련사’, ‘싸움닭 기질의 DNA를 지닌 정치적 승부사’ 등으로 불린다. 그는 특유의 공격성 직설화법으로 유명하다. 그런 탓에 탈도 많았다. 자신의 말 때문에 결국 대통령으로서의 권한이 64일간 정지되는 사상 초유의 국회 탄핵안 가결이라는 결과를 불러왔다. 재임기간 중 선거법위반 발언 등으로 중앙선관위로부터 네 번이나 ‘옐로 카드’를 받았다. 이 가운데 두 번은 탄핵 이후에 받은 것이다. 2003년 12월 “민주당을 찍으면 한나라당을 도와주는 것”이라는 발언으로 중앙선관위로부터 대통령으로서 선거중립의무를 지키고 공명선거에 협조하라는 요청을 받았으며 2004년 2월에는 “열린우리당에 대한 압도적 지지를 기대한다”는 발언으로 선거법위반 결정을 받았다. 이 두 발언은 곧 탄핵결정을 초래케한 원인이 됐다. 탄핵 이후에도 17대 대선을 앞둔 2007년 6월 들어 참여정부평가포럼 연설, 원광대 강연, 6.10항쟁 기념사, 한겨레신문 인터뷰에서 “열린우리당이 선택한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말하는 등 작심한 듯 특정 정당 지지표명 및 특정후보 폄훼발언으로 두 차례나 선거법위반 ‘경고’를 받았다.

국민들 가운데는 노 대통령이 연설이나 강연을 할 때는 사고칠 확률이 높다고 조마조마해 하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이 때문에 노 대통령의 연설, 특히 원고에 없는 내용의 연설이나 발언이 있은 후에는 청와대 관계자들이 별도로 기자들에게 브리핑을 하고 해석해 주는 일이 자주 있었다고 한다. 이처럼 노 대통령의 말은 자주 불안하다는 것이 ‘정설’로 돼있는지가 오래였다. “한나라당이 정권 잡을 것 생각하면 끔직하다”는 발언은 대통령으로서 대야(對野) 정치공격의 도를 넘은 것이며, 국민의 50%이상으로 분류될 수 있는 보수층을 향하여 ‘별놈의 보수’, 그리고 국가원수로서 목숨을 걸고라도 수호해야할 의무가 있는 헌법을 ‘그놈의 헌법’으로 지칭한 대목에서는 어안이 벙벙할 뿐이다. 해외 순방 중 “한국사회에서 변화를 거부하는 저항세력이 바로 선생님 집단”이라는 요지의 발언으로 수많은 교직자들을 수구집단으로 매도했으며, 한 지방행사에서는 “매일 매일 강남사람과 함께 밥 먹고 차 마시면서 어떻게 국토균형발전정책이 나오겠느냐”고 말해 강남과 非강남의 편가르기 정책을 드러냈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노대통령이 한번 씩 던지는 말들은 자신의 감정을 컨트롤 하지 못하고 앞뒤 가리지 않고 생각없이 나온 말이 아니라 계산된 것이라는 것이 옳은 분석일 것이다. 국회의 탄핵결정 이후에도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이명박 후보와 박근혜 후보에 대한 비난성 발언들로 선관위로 부터 선거법위반 경고를 받게 된 것도 계산된 발언이라는 것이다. 정치판을 싸움판으로 만들어 가는 노대통령의 작전이라는 분석이다. 노대통령의 화투는 먼저 상대방을 건드려 공격의 빌미를 제공하고 상대방의 비난에 대해서는 맞받아치기 수법을 구사한다. 바둑으로 말하자면 이른바 상대방의 성질을 돋구어 ‘싸움 바둑’을 즐기는 형국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명박 후보가 한나라당 후보 경선기간 중 자신에 대해 “국가정보원과 국세청을 동원한 정치공작이 진행되고 있다”며 그 배후로 청와대를 지목했다가 오히려 청와대로부터 역공을 받고 검찰에 고발된 것은 노대통령의 싸움판식 전략에 넘어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이 책은 지도자의 언어에는 품격이 필요한데도 노 전 대통령의 언어에는 대통령이 되기전은 물론 이후에도 ‘막말’ 수준의 천박한 말이 등장(일부는 다른 사람들의 말들을 인용한 것이기는 하지만)한다고 지적한다. ‘깽판’ ‘개x’ ‘개xx’ ‘죽사발’ ‘맛볼래’ ‘확 조져버리겠다’ ‘그놈의 헌법’ ‘별놈의 보수’라든지 ‘반미면 어때?’ ‘이쯤되면 막 하자는 거지요?’ ‘인사청탁하면 패가망신 당한다’ ‘대통령직 못해 먹겠다’ ‘군대 가서 몇 년씩 썩히지 말라’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이 책은 일각에서는 노 대통령의 이같은 화법을 탈권위적 ‘서민어법’으로 옹호하기도 하지만 권위주의는 배격하더라도 권위는 지켜야 하는데 권위까지 내팽개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있다고 말한다. 권위와 권위주의를 구별하지 못했다는 얘기다.

한편 노대통령에게 걸리는 사람은 가차없이 네임콜링(name calling. 딱지붙이기)을 당했다고 이 책은 소개한다. 이명박 대통령은 ‘구닥다리 CEO’, 이승만 전 대통령은 ‘택통령’(대통령 자격 택도 없다는 뜻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은 ‘살인마’, 김영삼 전대통령은 ‘탁월한 두목’, 정운찬 총리는 ‘대통령 부적격자’, 이회창 대표는 ‘양아치’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는 ‘장물 주인’, 고건 전총리는 ‘실패한 인사’, 정동영 전 의원은 ‘기회주의자’, 손학규 전의원은 ‘보따리 장수’로 찍혔다. 그러나 자신이 존경하는 선배 대통령 김대중 전대통령은 ‘국보급 지도자’, 이해찬 한명숙 두 전총리와 유시민 전 장관에 대해서는 모두 ‘훌륭한 재목’으로 치켜세웠고 특히 한명숙 전 총리에 대해서는 ‘내 마음대로 지명하라면 차기 대통령 후보’라고 얘기할 정도였다.


목 차


제1부 NLL은 우리 영토선 아니다..........................................


▴NLL이 우리 영토선이라고 말하는 건 국민 오도하는 것

▴NLL은 어릴 적 땅 따먹기 할 때 땅에 그어놓은 줄


제2부 NLL남쪽 대한민국 영해안에 남북공동어로구역 설치 찬성한다


(2007년 노무현-김정일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핵심내용 관련)


▴오늘 아리랑 공연 김정일 위원장님과 함께 보길 기대한다

▴나는 외국정상들과 회담 때 북한측 대변인-변호인 노릇했다

▴핵문제가 해결방향을 잡은 건 김위원장의 지도력 발휘 덕분

▴이번 회담에서 평화체제협상 시작키로 했다는 것을 전 세계에 공표하자

▴서해에 남북 공동경제 특구를 설치하자

▴NLL남쪽 남한영해에 공동어로구역 아니면 평화수역 만들자는 제의에 “예”

▴위원장의 공동어로 평화수역 구상에 나도 똑같은 생각이다

▴NLL은 국제법적인 근거도 없는데 남측에서는 이걸 영토라고 주장한다

▴서해공동어로 평화의 바다 NLL남쪽에다 그냥 확 해결해버리면 좋겠는데...

▴NLL이란 무슨 괴물처럼 함부로 못 건드리는 물건

▴NLL은 바꿔야... 안보군사지도 위에다가 평화경제지도 그리자

▴서해 평화협력지대 해결되면 내 임기중 NLL문제는 다 치유된다

▴NNL 평화협력지대를 반대하는 남한 사람은 없다

▴내가 가장 큰 목표로 삼았던 NLL문제를 위원장님이 승인해 주셨다

▴이번에는 군부가 내편이 돼서 NLL평화협력지대에 전향적이다

▴자주국방이란 말 쓰면서 ‘주적’ 용어 없애버렸다.

▴국방을 미국에 맡겨놓고 자주를 얘기할 수 없다

▴대한민국 수도 한복판에 외국 군대가 있는 것은 나라 체면이 아니다

▴미국이 만든 작계 5029 내가 없애버렸다

▴전시작전통제권 환수는 남한 국민들의 보편적 정서

▴BDA 대북 금융제재는 미국의 실책이다

▴BDA 문제 북측보고 해결하라는 것은 부당

▴미국 제끼고 우리가 경수로 짖자고 이종석에게 말했다

▴종전선언 문제 시간 좀 두고 위원장님과 말씀 나누고 싶다

▴평양에서 핵문제 확실히 하고오라는 주문은 판깨기 원하는 사람들의 주장

▴남한 국민 안심시키기 위한 핵문제해결 수준 한 마디 해달라

▴내가 분계선 넘는 사진으로 남측이 아마 수 조원 벌었다.

▴김정일위원장께서 혁명적 결단을 하셔야 한다

▴나는 지난 5년간 6자회담에서 북한 입장을 갖고 미국과 싸웠다

▴김정일위원장을 수시로 만날 수 있도록 해주십시오

▴퇴임후 위원장 뵙자고는 못하지만 평양좀 자주 방문토록 해달라

▴북측 체제 존중하는 것이 약속이자 도리이고 우리에게 이익이 된다.

▴제일 큰 문제는 제국주의 미국이다

▴남한국민 대상으로 여론조사했더니 평화를 해롭게 할 국가 1번은 미국

▴다음 대통령이 누가 될지 모르니까, 쐐기를 좀 박아 놓자

▴위원장님이 보시도록 보고서 하나 드리고 갑니다


제3부 세상을 바꾸자는 꿈 이루지 못했다.................................


▴세상을 바꾸자는 꿈 이루지 못했다

▴저항적 세대가 주류가 되어야한다

▴지배와 피지배자간의 차이 줄이는 것이 내 소망

▴지배와 예속의 문제가 역사의 본질이자 핵심주제

▴노동자는 재벌의 착취와 억압에서 해방돼야한다

▴재벌 해체하고 재벌 소유 재산 노동자가 나눠 갖자

▴노동자가 주인되는 세상 만들자

▴내가 생각하는 이상사회는 아니꼬운 ‘꼬라지’ 안보는 세상

▴재벌이 힘쓰는 사회는 공정사회 아니다

▴신주류가 나타나 새로운 세상 만들어야

▴행정수도 이전은 지배세력 교체 의미

▴세종의 한글제정은 계급적 세계관을 뛰어넘은 것

▴정부에 공식‧비공식 개혁주체세력 구축해 국가개조하겠다

▴나는 혁명을 좋아한다

▴동학혁명에 감동했다

▴인류가 발명한 가장 훌륭한 역사는 프랑스 혁명

▴나의 대선 승리는 시민혁명, 시민혁명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나는 일찍이 혁신진보정당 생각하고 있었다

▴결국 세상을 바꾸려면 시민이 생각을 바꿔야


제4부 진보는 선, 보수는 악............................................


▴보수는 약육강식, 진보는 더불어 살자는 것

▴보수의 문제점은 미래에 대한 전략이 없는 것

▴보수는 전쟁, 진보는 평화

▴보수는 강자끼리 움켜지는 것, 진보는 약자끼리 나누는 것

▴진보는 버스 ‘같이 타고가자’ 보수는 ‘늦는다, 비좁다, 태우지 마라’

▴보수는 ‘간섭하지 말라’ 진보는 ‘적극적으로 개입해라’

▴힘센 놈만 밀어주는 것이 보수주의

▴보수는 강자의 사상이자 기득권의 사상

▴왕과 귀족이 누리던 권리를 모든 국민이 함께 누리는 것이 진보

▴진보의 철학은 연대에 있다

▴보수도 연대 하지만 은밀히 유착한다

▴기득권도 없으면서 보수의 노래 따라 부르는 사람 있다

▴‘조중동의 논리’와 같은 보수주의의 7대 거짓말은 이렇다

▴민주노동당은 진보 맞지만 실현 가능한 대안이 안 보인다

▴우리 사회의 진보는 보수에 비해 세력구도가 취약하다

▴‘작은 정부해야 경제가 성장한다’는 건 보수의 논리로 전혀 사실이 아니다

▴중도라는 개념은 부적절하다


제5부 진보의 가치는 하느님의 교리................................


▴우리가 미래에 추구해야할 민주주의는 진보적 시민민주주의

▴정치권력은 만능아니다. 진짜 권력은 시민권력이다

▴권력은 위임하되 지배는 거부하라

▴역사는 정권이 아니라 시민들의 사상과 행동에 의해 진보한다

▴되돌아가지 않는 역사가 진보

▴세계역사는 상당기간 진보와 보수의 ‘투쟁’으로 전개될 것

▴진보주의라야 진정한 민주주의다

▴민주주의는 결국 진보의 사상으로 귀결된다

▴진보의 가치는 하느님의 교리와도 맞는 것

▴시장이 정치를 지배했을 때 민주주의 위기가 온다

▴시장과 언론의 정통성은 돈이 많다는 데 근거한다

▴보수의 중심가치는 돈이다

▴진보가 추구하는 목표는 ‘평등’이다

▴자유의 전제조건은 ‘평등’이다

▴민주주의란 시민 참여에 의한 참여 민주주의가 答

▴시민권력이 시장권력과 언론권력의 독주 막아야

▴정치의 몫은 시장을 관리하고 보완하는 것

▴각성하는 시민의 힘이 민주주의 보루이자 미래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

▴참여정부의 정체성은 민주주의, 자주, 통합, 진보와 평화를 지향하는 정권

▴참여정부의 핵심사상은 사람 사는 세상, 사람노릇 하는 사회

▴참여정부의 기본정신은 5.18정신

▴5.18은 세계 역사에 길이 기억될 진보의 역사

▴나는 통합적 진보주의자다

▴민주주의의 장래는 ‘노사모’와 ‘참여포럼’에 있다

▴우리 참여민주주의 그거 한번 합시다

▴리프킨과 크루그먼이 각각 쓴 진보에 관한 책 읽었다


제6부 대한민국은 아프리카 정글보다 못한 카지노 자본주의............


▴한국은 아프리카 밀림보다 못한 카지노 자본주의 국가

▴완장찬 사람들은 자기이익, 집단이익 밖에 모른다

▴보수든 진보든 지금은 경제를 이야기해야 말이 통한다

▴많은 정권이 경제 문제로 무너졌다

▴역사는 돈의 편이 아니라 사람의 편이라는 믿음이 중요

▴진보적 시장주의를 제안한다

▴참여정부는 좌파신자유주의 정부

▴참여정부의 노선은 ‘유연한 진보’

▴나는 신자유주의자 아니다

▴나더러 FTA한다고 신자유주의자라고 하는 데 찬성못한다

▴우리 진보주의의 가장 아픈 대목은 ‘노동자 정리해고’

▴민주주의든 진보든 국민이 생각하고 행동하는 만큼만 가는 것

▴경제 이야기라야 화제가 된다

▴국민은 정책이 아니라 감정적으로 지도자를 선택한다

▴부자들은 일자리 늘어나는 성장에 관심없다

▴분배 좋아하는 사람이 진보주의자

▴분배 좋아하는 사람을 옛날에는 빨갱이라 했으나 요즘은 진보라 한다

▴진보와 보수의 가치논쟁 핵심쟁점은 복지와 분배다

▴성장과 복지논쟁은 경제논쟁 아닌 정치논쟁이자 계급투쟁

▴권력은 이미 시장으로 넘어갔다

▴시장권력이 커지면 민주주의 정통성 위기 맞아

▴참여정부의 개혁은 호시우행


제7부 언론은 조폭이며 흉기이자 불량상품..............................


▴언론은 흉기이며 불량상품

▴카메라도 흉기가 되더라

▴정부는 언론과 전쟁선포도 불사해야

▴언론은 조폭이다

▴일부언론이 무슨 변화의 기수인척하고 개혁 발목잡고 있다

▴언론개혁은 제2의 6월항쟁, 수구언론은 반개혁 반통일 세력

▴언론은 최후의 독재권력

▴검증이나 감시받지 않은 권력이 바로 언론 권력

▴언론의 보도 태도는 군림하는 ‘완장문화’

▴언론이 공공재라면 언론사 소유지분 제한해야

▴언론사 세무조사는 김정일위원장 답방 정지용 아니다

▴언론이 북한핵 의혹 부플리고 불신조장해 대결 부추긴다

▴지금 언론은 옛날 제사장의 역할‧지위 수준

▴항의한다고 ‘맛볼래’하며 가족 뒷조사하고 조지더라

▴언론으로부터 ‘확 조져버리겠다’는 협박 많이 당했다

▴잘못된 보도 따지니까 언론에서 철저히 뒤를 파더라

▴기자와 소주집에서 인간관계로 얘기하다보면 다음날 시커멓게 나온다

▴언론이 IPI까지 동원하고 난리 부려도 내 임기 지장 없다

▴언론은 권력에 편드는 권력이 아니라 그들 스스로 이미 권력

▴복잡한 얘기는 기자가 아니라 PD라야 담아낼 수 있다

▴5공 청문회때 방송위력 없었으면 대통령 안됐을 것이다

▴언론은 이미 시장권력과 결탁해 버렸다

▴언론은 스스로 우월적 권력 되지 않도록 견제 받아야

▴남아있는 개혁대상은 언론과 검찰

▴한나라당이 집권하면 기자실 돈봉투 살아날 것

▴언론권력은 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위협

▴기자실은 편견과 유착의 근원이며 기사를 획일화 하는 백해무익한 곳

▴대한민국 기자의 위신은 그나마 해직기자들이 지켜줬다

▴오마이뉴스는 언론의 모범...대한민국의 특산품

▴정치인들은 언론의 밥

▴엉터리 기사 따라 읽지말고 공부좀 해라

▴국정홍보처를 왜 폐지하느냐, 무슨 불법이라도 했느냐?

▴참여정부의 가장 보람있는 정책이 무엇이냐고 물으면 언론정책

▴나의 큰 어려움은 나에게 우호적인 언론이 없다는 것이다

▴대통령이 중요문제 제기해도 언론은 냉담하더라

▴복분자 따려면 가시에 찔릴 수밖에 없다


제8부 나의 임기중 투쟁에서 가장 큰 장애는 조․중․동...............


▴수구언론은 독재정권의 앞잡이

▴DJ ‧ YS정부 흔들린 건 수구언론 때문

▴일제에 아부하던 수구언론들이 개혁정부를 공격한다

▴조․중․동은 권력의 그라운드에서 뛰는 주전선수

▴족벌세습 신문들이 사사건건 딴죽을 걸고 발목을 잡는다

▴나의 임기 5년간의 투쟁에서 가장 큰 장애는 조․중․동

▴조선일보는 권력

▴조선일보는 이회창 후보의 기관지

▴조선일보와 싸우는 것이 민주화운동

▴조선일보와 싸워 이겨야 민주당 정권재창출 할 수 있다

▴조선일보는 증산층과 서민에게 적대적인 신문

▴조선일보에 흔들리지 않는 정권 세우고 싶다

▴조선․동아는 민주당 경선에서 손떼라

▴이회창의 ‘빠순이’는 고상한 말이고 노무현의 ‘깽판’은 비속어냐

▴조선일보가 가장 굳게 손잡고 있는 정당이 바로 한나라당

▴내가 대통령 당선된 날부터 비판의 칼날 세운 신문이 조선일보

▴조선일보와 문화일보는 정상 언론기관 아닌 정치집단

▴나는 조선일보처럼 기회주의적인 인생을 살지 않았다

▴내 아내에게 불만이 딱 하나 있다면 그가 조선일보 보는 것

▴조선일보와는 절대 인터뷰 안한다

▴언론의 참여정부 평가 어떻게 나와도 상관없다


제9부 강남사람과는 밥도 먹지마라?...........................................


▴강남사람과는 밥도 먹지 말고 차도 마시지 말아야

▴강남지역 학생이 서울대의 60%를 차지하는 현실은 문제있다

▴외환위기 때 ‘이대로가 좋아’하고 건배한 사람들 있었다

▴강남사람 돈 버는 것 배 아파서 부동산 ‘버블’ 경고하는 것 아니다

▴강남 부동산 부자들 나중에 종부세 한번 내보라

▴왜 신문‧방송에 강남 집값 얘기만 나오느냐

▴강남 부동산에 강도 높은 대책 실시하겠다

▴강남불패라고 하는 데 대통령도 불패로 간다

▴강남재건축 아파트 산 사람들 후회할 날 올 것이다

▴투기세력 반드시 손해 보도록 하겠다

▴나도 여의도 집 팔고 명륜동 이사가면서 돈 많이 남았다

▴강남아파트 사서 9억2천만원 남긴 사람이 양도세 6천8백만원 못낸다고 한다

▴종부세 낼 돈 없으면 집 팔고 이사가라

▴지금 빚내서 집사지 마라

▴작은 집 가진 사람들은 집값 오르면 손해본다

▴5년후 지금 사는 작은 집으로 돌아가겠다

▴퇴임후 40평형대 임대주택에 살겠다

▴강남 아파트는 명품으로 보호대상 아니다

▴서울 사람들은 집 한채 준다고 지방에 나가 살지 않는다


제10부 서울대 없애버리고 싶지만..............................................


▴우리 사회 중요자리 서울대 독식 배 아프지 않느냐

▴제 아내도 제 아이를 서울대 넣기위해 공들였으나 못넣었다

▴개인적으로 서울대 폐지 생각있지만 말하지 않겠다.

▴고시합격증도 서울대 졸업장처럼 평생 우려먹는 신분증명서

▴서울대 입시 자율에 맡길 수 없다

▴대학의 자유는 공공의 이익을 위해 규제될 수 있다

▴정권 바뀌면 교육정책 바뀔거란 기대 말라

▴가장 나쁜 뉴스는 서울대를 비롯한 대학별 논술고사 시행방침

▴개천에서 때때로 용도 나와야 한다

▴서울대 안가도 얼마든지 행복할 수 있다

▴서울대가 자존심 때문에 입시방안 어깃장 놓는다면 한번 해보자

▴1천분의 1의 수재를 꼭 뽑으려 하지말라

▴대학이 줄세우기 경쟁 요구하면 안돼

▴대학은 학생 잘 뽑기보다 잘 가르치는 경쟁을 해야

▴왜 대학이 학생 선발자유까지 갖느냐?

▴시험성적 좋은 학생을 뽑으려는 대학의 욕심이 공교육 망쳐

▴한 두 개 대학을 위해 기여입학제 허용할 수 없다

▴본고사 부활하면 돈 많은 집 자식만 대학간다

▴외고가 입시기관화돼 학교 근간을 흔드는 세력이다

▴고교등급제 실시되면 초등생까지 입시지옥에 빠질 것

▴조‧중‧동의 대학자율논리에 잘 대처하지 못했다

▴영어때문에 국민이 기죽지 않도록 잘하는 나라되자


제11부 전교조 없다면 내자식도 학교보내지 않겠다......................


▴교사 500명 자르면 정권이 무너진다

▴교원노조의 합법화는 교사들의 주체적 노력에 달려 있다

▴교육이 정치적으로 이용당하는 한 전교조의 정치무장화는 당연

▴부당한 권력의 유지수단으로 교육은 반드시 필요

▴참교육 전교조 없다면 내 자식들도 학교 보내지 않겠다

▴전교조의 반미교육은 국가적 공론화가 필요한 사안

▴전교조의 친북반미반한교육 문제삼지 마라

▴앞으론 선생님들을 신뢰하고 열심히 지원하겠다

▴한국사회에서 변화를 거부하는 저항세력이 바로 선생님 집단


제12부 행정수도 반대는 노무현 퇴진운동....................................


▴정부 중앙부처 지방이전 반대한다

▴수도권 집중 억제위해 충청권에 행정수도 건설하겠다

▴행정수도에 청와대도 옮길 것이다

▴행정수도는 참여정부의 핵심과제

▴수도권 인구 50만 빠져나간다고 집값 폭락안한다

▴행정수도 공약은 수도권 설득이 가능하다는 생각때문이었다

▴수도이전 공약으로 대선에서 재미 좀 봤다

▴행정수도 반대는 노무현에 대한 퇴진운동

▴행정수도 반대는 신지역주의 조장하려는 불순한 의도

▴행정수도 반대하던 사람이 참여정부 균형정책을 실패로 규정하더라

▴수도권 중심의 사고방식으론 지방분권정책 나오기 어렵다

▴서울 한복판에 큰 빌딩 가진 신문사가 수도이전 반대여론 이끈다

▴처음 들어보는 이론이다

▴말뚝과 대못 박아 버리고 싶다

▴차기 정권담당자는 행정수도에 대한 입장 분명히 해야

▴박정희 대통령의 행정수도 이전 시도 평가한다


제13부 나보고 경제파탄냈다고 하는 데 승복못한다......................


▴나보고 경제파탄 책임지라고 하나 승복하기 어렵다

▴내가 경제 파탄내고 실패했다고? 지표와 증거를 놓고 말하자

▴경제정책 성공기준은 ‘성장률’이 아니라 ‘주가’다

▴참여정부의 경제, 원칙과 전략 모두 충실했다

▴악조건 속에서 1998년, 2003년의 위기 극복했다

▴물가·외환·성장률·실업률 등 모든면에서 경제 완전 회복됐다

▴우리 경제 전체는 파란불과 빨간불이 교차하고 있다

▴우리의 정치·경제·사회 중 빨간 불이 켜진 곳은 없다

▴성매매를 통해 경제가 살면 그게 무슨 의미겠느냐

▴참여정부는 어떤 부담도 다음 정부에 넘기지 않는다

▴멀쩡한 경제를 살리겠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어 걱정이다

▴민생경제에 올인하라는 요구는 죽으나 사나 환자에게 주사만 놓으라는 것

▴앞으로 소득 3만불, 4만불이 되면 그것은 참여정부의 성과다

▴5년내 전국민 70%가 중산층이 되도록 7%성장 유지하겠다

▴이회창 후보가 성장률을 6% 하는 바람에 7%로 올렸다

▴근로소득세의 90%를 상위 20%가 낸다. 증세에 화낼 사람은 바로 이들이다

▴청계천, 대운하, 열차페리는 노무현정부 균형발전투자의 20%도 못미쳐


제14부 양극화는 물려받은 것, 내가 방어할 문제 아니다...............


▴언론아! 노무현은 흔들어도 경제는 흔들지 마라

▴그동안의 보도를 보면 우리 경제가 망해도 열번은 더 망해야 되는데...

▴내가 대통령이 된 뒤 양극화 오히려 악화됐다

▴참여정부가 양극화 심화시켰다는 주장은 거짓말

▴양극화는 전 정권으로부터 물려받은 것, 내가 방어할 문제 아니다

▴참여정부의 새로운 투자전략은 사회투자

▴민생과 복지는 참여정부의 정체성

▴한나라당이 부동산과 주택 정책 끊임없이 흔들었다

▴한나라당이 정권 잡으면 복지는 국물도 없다

▴민주노동당 부유세 주장하면서도 세금내라면 싫어한다

▴참여정부 대통령은 혁신대통령이다

▴참평포럼은 언론·야당의 부당한 공세 막기 위해 만들어진 것

▴지도자의 자리는 머리를 빌려서 할 수 있는 자리가 아닌 것 같다

▴대통령이 사고만 치지 않으면 경제 잘되게 돼있다

▴복지 예산 1%를 삭감하면 한 해에 예산 2조가 깎이는 것


제15부 부동산 말고는 끌릴게 없다.............................................


▴부동산 투기는 도박보다 피해가 크다

▴부동산값 절대 물가상승률 앞지르지 못하게 하겠다

▴아파트 후분양제 장기적으로 시행 검토하라

▴강력한 토지공개념제도 도입 검토하겠다

▴투기와 전쟁을 해서라도 집값 안정시키겠다

▴부동산 투기는 필요악으로도 용납안된다

▴주택시장에서 생기는 모든 이익은 국민이 공유해야

▴부동산 통해 경기살리는 방법 쓰지 않겠다

▴당이 원한다면 아파트 분양원가 공개할 수도 있다

▴부동산은 시장이 실패한 대표적 영역

▴하늘이 두 쪽 나도 부동산만은 확실히 잡겠다

▴강남 부동산이 전국 부동산 흔들지 못하게 하겠다.

▴부동산정책은 투기세력아닌 국민의 이익을 따라야

▴한나라당이 부동산과 주택 정책 끊임없이 흔들었다

▴부동산 말고는 꿀릴게 없다

▴참여정부 부동산정책은 성공한 것으로 봐줘야


제16부 

는 폐기하지 않으려면 재협상해야......................


▴주요 국가들과 자유무역협정 추진하겠다

▴농촌문제 해결 전까지는 미국과 FTA체결 없다

▴FTA체결은 전세계적인 추세다

▴FTA 목표는 한마디로 경쟁력 강화이다

▴한미, 한중 FTA 둘다 중요한 사안

▴부시대통령에게 한미FTA 속도내고있다고 말했다

▴우리 경제 미래를 위해서는 미국과 FTA 해야한다

▴한미FTA는 우리가 먼저 미국에 제의한 것이다

▴한미FTA 손해 보는 장사는 안하겠다

▴개방않고 교류하지 않은 나라 중 흥한 나라는 없다.

▴한미 FTA 추진은 대통령으로서 다음 세대를 고민하고 내린 결단이다

▴한미FTA 체결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

▴한미FTA 협상은 정치안보적 측면을 고려할 필요 없다

▴FTA 지지여론 형성 실패한건 무책임한 언론과 국회 때문

▴한미FTA보다 한중 FTA가 훨씬 더 부담 된다

▴한미FTA는 국민투표 대상 아니다

▴일본등이 먼저 미국과 FTA하면 국민은 노무현은 뭐하냐며 비난할 것

▴한미FTA는 졸속으로 추진된 것 아니다

▴진보세력도 이제 개방에 대한 인식 바꿔라

▴FTA가 마음에 안들지라도 지식인이라면 인정할 건 인정해야

▴지금 한국인들은 대원군때 처럼 호락호락 하지 않다

▴한미FTA는 정치적으로도 어려운 선택이었다

▴FTA할 때 마다 돈 내놓으라고 하는 농민들 정말 염치도 없다

▴FTA는 정치․이념의 문제 아닌 먹고사는 문제

▴한미FTA 추진하면 대선에 최대 악재될 것이라고 걱정했다

▴국민역량에 대한 믿음이 한미FTA를 결정하게 된 중요한 이유

▴FTA 비준안 임기내 처리위해 이명박 당선자에게 협력하겠다

▴한미FTA는 폐기하지 않으려면 재협상해야


제17부 미국 쇠고기문제 내 임기내 풀기로 부시에게 약속했다..........


▴미국 쇠고기는 광우병 쇠고기 아닌데 진보 정치인들이 국민을 선동한다

▴미국산 쇠고기 수입 부시에게 약속했다

▴한미 FTA안하더라도 미국쇠고기 수입 거부하기 어려웠다

▴당신들 피도 눈물도 없느냐? 내 임기내 쇠고기 문제 풀 수 없다

▴쇠고기 협상 이명박은 도장 찍었고 난 안 찍었다


제18부 용산 미군기지는 침략의 상징.........................................


▴미국 안 갔다고 반미주의냐? 반미면 또 어떠냐?

▴‘반미’를 거꾸로 뒤집으면 사대주의의 표현이기 때문에 벗어 던져야

▴미국의 대북군사행동에 반대한다

▴한국의 국방력 강화는 북한을 대상으로 하는 것 아니다

▴미국은 북한을 공격하거나 정권을 흔든다는 공포심을 제거해주어야 한다

▴핵문제 해결방안으로 유엔을 통한 대북제재에 반대한다

▴남북대화 하나만 성공시키면 나머지는 깽판쳐도 괜찮다

▴북한 체제 붕괴 원하는 자들과는 얼굴 붉힐 각오돼있다

▴미국이 북한체제붕괴로 문제 해결한다면 한미간 마찰 일것

▴북한 붕괴 막는 것이 한국 정부의 매우 중요한 전략

▴용산 미군기지는 침략의 상징이다

▴한국 보수세력은 주한미군을 인계철선으로 이용하고자 한다

▴한때 주한미군 철수 서명했다

▴맥아더 동상은 좋던 나쁘던 우리 역사다

▴이라크 파병은 역사에 잘못된 선택으로 기록 될 것

▴이라크 파병 3천명으로 결정했는데 장사치곤 잘했다고 생각한다

▴남북대화 시대에 한미동맹 강조하는 것 좋지 않다

▴한국의 PSI와 MD 참여 좋은 전략 아니다

▴작계 5029도 현명한 것 아니다

▴한국군은 ‘ 동북아 균형자’ 역할 해 나갈 것

▴아시아의 최대 안보위협은 미국과 일본

▴미국 없었다면 나는 지금쯤 북한정치범수용소에 있을 것

▴한신도 부랑아의 가랑이 밑을 기었다


제19부 북핵 때문에 왜 우리가 호들갑 떠느냐......................


▴북핵문제 우리가 주도적 역할 하겠다

▴김정일 위원장 만나 핵포기하라고 하면 대화판도 깨진다

▴평양가서 핵 논의하라는 것은 김정일과 싸우고 오라는 얘기

▴북한이 핵을 가지려는 것은 일리가 있다

▴인도핵은 되고 북핵은 왜 안 되나

▴북한의 핵개발은 공격용 아닌 방어용

▴북한 미사일발사를 무력위협으로 보는 우리 언론이 문제다

▴북한 미사일 발사는 안보차원의 위기 아니다

▴북 미사일 발사 때 언론은 나를 죽사발 만들었다

▴북이 미사일 발사했다고 국민들을 놀라게 할 이유가 뭐냐

▴북 미사일 발사가 뭐 대단한 일이라고 호들갑 떠느냐

▴북한 미사일은 1차적으로 남한 겨냥한 것 아니다

▴북한이 쏜 것이 미사일인지, 인공위성인지 알 수 없다


제20부 존재하지도않은 북핵위협론을 퍼뜨리는 사람들 있다..........


▴북한은 1987년 이후 테러자행한 적 없다

▴미국은 실패한 국가라고 말하면 안되나요

▴미국의 맞춤형 대북봉쇄정책의 효과에 회의적이다

▴대북 압박‧제재 강화하면 상황은 더욱 악화될 것

▴한반도비핵화가 김일성의 유훈이라는 데 유의한다

▴상호주의란 한마디 나쁜소리 들으면 두마디 쏘아주는 것이라 하더라

▴9. 19선언은 참여정부의 작품인데도 증거없어 말못한다

▴미국과 우리 입장이 다르지 않다면 전쟁을 감수하자는 것이냐?

▴미국의 대북 전쟁으로 다 죽는 것 보다 경제적으로 어려운 게 낫다

▴존재하지도 않는 북 핵위협론을 중요 정보 인 것처럼 퍼뜨리지 말라

▴9.11사건후 미국이 변해 한국의 대북정책은 독자노선이 불가피해졌다

▴전쟁은 안 된다면서 미국과 다른 의견을 말하지 말라는 사람이 많다

▴나의 대북정책은 김대중 정부의 정책과 다르지 않을 것

▴햇볕정책 이외에는 대안이 없다

▴우리의 대북 지원은 퍼주기 아니다


제21부 전시작전권도 없는 군대만들었다면 그돈 다 떡사먹었냐.....


▴전쟁나도 대통령이 군지휘 못한다

▴전시작전통제권은 자주 국방의 핵심이다

▴ 전시작전통제권은 환수돼야 한다

▴작통권 환수는 국군통수권에 관한 헌법정신에 부합하는 것

▴전작권환수 한나라당이 하면 제2창군이고 참여정부가 하면 안보위기냐

▴광주항쟁 진압군이 미군 통제아래 있었던 것이 반미감정 형성의 배경

▴금싸라기 땅에 미군이 딱 버티고 앉아 지하철도, 도로도 못낸다

▴반미자주만 있느냐 친미자주도 있을 수 있다

▴자주국방 태세 갖춘 다음 미국에 작전통제권‧ SOFA 이야기 해야한다

▴10년내에 국군의 자주국방 역량 토대 마련하겠다

▴자주국방 역량을 갖추는 데 집중적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자주국가의 위상을 찾아가는 것이 우리 외교의 가장 큰 목표

▴전작권 환수의 합리적 시기는 평택기지에 미군이 입주하는 때다

▴전시작전권도 없는 군대 만들어놓고 ‘나 별 달았소’ 거들먹거린다

▴전시작전권도 없는 우리가 북한이나 중국한테 무슨 말을 하겠나

▴전시작전권 2006년 지금 당장 환수해도 괜찮다

▴한나라당은 전작권문제에 반대를 위한 반대만 하고있다

▴전작권 환수하면 621조 들어간다는 건 전혀 터무니없는 말

▴전작권 독자수행 못한다면 대통령도 외국에서 스카우트하면 어때

▴베트남 전쟁때도 한국군이 독자적 작전통제권 가졌다

▴미국 껌딩이 뒤에 숨어 형님 빽만 믿겠다고 하는 데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제22부 6.25는 내전...통일위해선 주권 일부도 포기해야...............


▴6.25 전쟁은 내전

▴북한은 패전 당사자 아니다…6.25남침 사과받으라는 것은 비현실적

▴통일위해서는 ‘대한민국과 대한민국헌법’수호라는 금기 깨야

▴통일위해서라면 주권 일부도 포기 각오해야

▴흡수통일 주장하는 사람들은 생각이 짧은 사람들

▴‘통일한국의 정체’ 밝힐 수 없다

▴연방제로 가는 통일방안을 바꿀 아무런 이유 없다

▴통일은 남북 지방정부를 전제로 한 국가연합이 바람직

▴왜 우리가 북한의 대남적화통일을 전제로 연방제를 해석하느냐

▴우리의 통일은 독일방식과는 달라야 한다

▴흡수통일 없을 것이므로 독일식의 통일비용 없다

▴‘김대중의 3단계 통일론’ 다 외우지 못해 죄송하다


제23부 김정일 위원장이 오래 사셔야 인민이 편안해 진다...................


▴대통령으로서 금단의 선 군사분계선을 넘는다

▴부시가 APEC 정상회의때 부산오면 함께 개성공단 가기로 했다

▴김정일은 북에서 가장 유연하고 대화가 되는 사람

▴인민의 행복이 나오는 인민주권의 전당

▴김정일 위원장이 오래 사셔야 인민이 편안해 진다

▴김정일과 회담때 큰 건 내가 결정해도 작은 것은 못한다고 했다

▴북한이 싫어하니 개혁·개방이라는 용어 쓰지 않겠다

▴북한이 달라는 대로 다 퍼주어도 남는 장사다

▴오히려 한나라당이 자존심 상하고 퍼주고 끌려다닐지 않을까 걱정된다

▴가져간 보자기에 짐을 다 싸지 못할 만큼 평양방문 성과가 좋았다

▴10.4선언이 다음 정부에 부담준다는 한나라당 주장은 공연한 트집

▴10.4 남북정상선언은 ‘버림받은 선언’

▴북한 특수로 또 한번 경제도약 기회 맞을 것


제24부 국보법은 유물, 칼집에 넣어 박물관에 보내야...........


▴나는 국제회의와 정상회담에서 북한 변론가였다

▴북한에 6.25 남침 사과요구 현실성 없다

▴북한을 주적으로 하는데 반대한다

▴북한은 대한민국의 주적 아니다

▴국가보안법은 낡은 유물, 칼집에 넣어 박물관으로 보내야

▴국보법은 남북대결주의를 뒷받침하는 근거이자 남북대화의 걸림돌

▴한국에서 공산당이 허용될 때 완전한 민주주의가 된다

▴한국전 개입 마오쩌둥을 존경한다

▴4.3사건 정부 과오에 대해 사과드린다

▴한총련 합법화를 진지하게 검토하라

▴강정구 구속하려면 지만원 등도 구속해야

▴우익단체의 인공기와 김정일 초상화 소각은 적절치 못한 행동


제25부 대한민국은 미국을 업은 분열주의 세력이 건국................


▴반민특위 역사 읽노라면 피가 거꾸로 돈다

▴대한민국의 역사는 정의가 패배하고 기회주의가 득세했던 역사

▴김구의 패배는 정의가 패배한다는 역설적 당위

▴실패한 백범 김구 보다는 차라리 링컨 대통령을 존경하겠다

▴한국은 미국을 등에 업은 자본주의 분열세력이 세웠다

▴우리를 우울하게 하는 것은 역사에서 분열세력이 승리했다는 사실

▴한국 국민 중 미국사람보다 더 친미적인 사람 있는 게 문제

▴장인 좌익경력때문에 아내를 버리라면 대선후보 그만두겠다

▴장님이 부역을 하면 얼마나 했겠느냐

▴과거사 정리는 과거의 족쇄 풀고 미래로 가자는 것

▴과거사문제 포괄적 규명위한 국가적 사업 필요

▴과거사 규명 없이 국민소득 3만불 시대 어렵다

▴ 청와대에 울려 퍼진 ‘붉은 운동가 ’ ‘ 임을 위한 행진곡’

▴유엔의 개혁은 제국주의 잔재 청산부터

▴송두율 청와대 초청하고 싶었으나 못했다

▴송두율사건 건수 잡았다고 좋아하지 말라

▴김수환 추기경마저도 강정구를 이해못하시니...

▴다케시마 문제는 적당하게 얘기하고 넘어가기로 하고...

▴‘동해’를 ‘평화의 바다’로 이름 바꾸자

▴지도에 한라산을 제주의 후지산이라고 표기하겠다

▴임기내 한일 과거사 문제 공식 제기안하겠다

▴독도는 한일관계의 잘못된 역사 청산을 상징하는 문제


제26부 야 이놈아 계란으로 바위치기다, 그만 둬라......................


▴야 이놈아 계란으로 바위치기다, 그만 둬라

▴농부가 밭을 탓할 수 있겠느냐

▴사자는 새끼를 벼랑에 떨어뜨려 살아 돌아온 놈만 키운다

▴정치 하지마라

▴선거는 국민을 속이는 게임

▴전임 대통령보다 뭘 잘못했나 토론 한번 해보자

▴정치권 출신이면 모두 낙하산이라 하는데 그러면 대통령도 낙하산이다

▴노사모는 이회창씨가 아니라 이인제씨에 위기감을 느꼈다

▴노사모 없었다면 대통령 못됐을 지도

▴노무현 없는 노사모는 ‘찐빵없는 앙꼬’

▴노사모는 ‘고유명사’가 아니라 ‘보통명사’다

▴우리에게 역사의 과제가 있는 한 노사모 끝날 수 없다

▴임기 마치면 나도 노사모가 될 것이다

▴나 정신 나간 사람 아니다. 저는 제정신이다

▴참여정부가 원칙 없는 정부로 인식되고 있어 슬프다

▴나는 학번으로 따지면 83학번 쯤에 해당할 것이다

▴386세대들과의 인연 행복하게 생각한다

▴작은 고추가 더 맵다

▴군대 가서 몇 년씩 썩히지 말라

▴정당하지 않는 법 안지켜도 된다

▴원포인트 개헌 제안 정략적인 것 아니다


제27부 나에게 탄핵사유 있다면 당선된 원죄밖에 더 있겠나........


▴인터넷반란군이 나를 대선후보로 만들었다

▴탄핵을 모면하기 위해 잘못이 없는 데 사과하라면 못하겠다

▴선관위의 나에대한 결정은 ‘경고’아닌 ‘권고’로 법적 효력 없다

▴‘대선자금’이나 ‘경제파탄’은 탄핵사유 아니다

▴나에게 탄핵사유가 있다면 그것은 당선된 원죄밖에 더 있겠나

▴대선자금 수사가 없었다면 탄핵까지 나오지 않았을 것이다

▴탄핵은 새로운 도약을 위한 진통이라 생각한다

▴정말 무슨 운명이 이렇게 험하죠?

▴어느 비서관이 대통령 권한정지기간을 春來不似春이라 하더라

▴저를 지켜준데 대해 국민들에게 감동적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부활은 예수님만 하는데 나도 부활했다

▴탄핵사유가 된 노대통령의 발언들


제28부 이명박씨! 그러지 마시오 당신보다 내가 나아..................


▴대선서 이겼다고 ‘참여정부 심판, 심판’ 떠드는 데 이제 그만 좀 해라

▴이명박 정부의 실용주의는 반공주의이며 대결주의

▴국가 CEO는 전임자가 계약한 것 이행 안해도 되나

▴이명박은 특권과 반칙 시대의 구닥다리 CEO

▴기회주의자와 구닥다리 CEO가 붙으면 선거판은 완전히 죽게 돼 있다

▴대운하를 民資로 한다는데 제정신 가진 사람 투자하겠느냐

▴4대강의 수질개선 문제 범 정부차원에서 지원하겠다

▴과학도시 한다는데 그게 대선후보의 전략적인 공약이냐?

▴도깨비 방망이로 돈을 만듭니까? 이명박씨 감세론에 속지 마세요

▴이명박씨! 그러지 마시오 당신보다 내가 나아

▴이명박 후보, 수도권의 용적률을 높여야 한다니 이 무슨 망발입니까?

▴이명박씨가 ‘노명박’만큼만 해라

▴실물경제 안다고(이명박), 경제공부 했다고(정운찬) 경제 잘하는 게 아니다

▴비참하게 쫓겨나는데 등위에서 계속 소금 뿌리기냐

▴국장들 불러놓고 호통치고 반성문 쓰게 하는 게 인수위냐

▴인수위서 한번 더 인사 자제하라는 이야기 나오면 내 맘대로 하겠다

▴지금은 이명박식 불도저 경제 시대 아니다. 지식경제 시대다

▴그러나 촛불시위대가 청와대로 가는 것 바람직하지 않다

▴우리에게 중요한 건 이명박 대통령 비판이 아니다. 중요한 건 미래다

▴이명박 시장의 청계천 복원은 이정표적인 사건


제29부 YS는 ‘탁월한 두목’, DJ는 ‘국보급 지도자’.......................


▴YS는 ‘탁월한 두목’, DJ는 ‘국보급 지도자’

▴YS는 3당합당으로 한국정치를 망쳐놓았다

▴DJ의 국민회의 창당은 반역사적 정치

▴DJ는 100년만에 한번 나올 지도자다

▴DJ는 빨갱이 덧칠 때문에 이의없는 국민적 지도자 되지못해

▴YS 그 양반, 대선잔금 1천억원을 선뜻 내놓다니 통크고 멋지다

▴제대로 된 역사라면 JP가 YS정부의 권력 전면에 나설 수 있겠나

▴교내 글짓기 때 이승만 대통령을 ‘이승만 택동령’으로 썼다

▴이승만의 자유당은 빽없는 사람 취직도 짓밟았다

▴자유당정권은 이승만의, 이승만에 의한, 이승만을 위한 정부

▴자유당 때는 사람 때려놓고 따지면 ‘자유’다고 했다

▴박정희에 대해서는 아무리 생각해도 좋게 평가할 수 없다

▴박정희가 목숨걸고 한강다리 건넌 것은 평가한다.

▴사람들이 왜 5.16을 쉽게 잊어버리는지 모르겠다

▴5.16 쿠데타 없어도 우리 경제 성장했다

▴5.16 군사쿠데타로 민주주의 짓밟혀

▴전두환씨는 살인마!

▴전두환씨에 대한 분노때문에 명패 던진 것 아니다

▴노태우씨가 87년 대선당시 뿌렸다는 2조원은 전두환씨가 준 것

▴정운찬 전 서울대총장은 대통령으로는 안맞아

▴고건씨 참여정부 총리기용은 실패한 인사

▴고건씨가 대통령을 동네북처럼 두들기는데 섭섭하고 분하다

▴박근혜 전 대표가 ‘독재자의 딸’로 해외 신문에 나면 곤란하다

▴열차페리구상은 내가 해수부장관때 타당성없다고 결론 내린 것이다

▴부일장학사업 5.16재단에 빼앗겼는데 그것이 5.16의 본질이다

▴정수장학재단은 ‘장물’, 그 장물 주인이 정권잡겠다고 한다

▴새 정권은 정몽준 대표와 함께하는 정권

▴‘차기대통령은 정몽준’이라고 떠드는 데 너무 속도위반하지 마라

▴정몽준 대표가 왜 공조합의 깼는지 영문 모르겠다

▴대선출마를 결심하게된 결정적인 요인은 이인제씨 때문이다

▴이인제 이기기 위해 하다 보니 대통령 됐다

▴이인제 의원 흔쾌히 승복해주면 그분도 살고 나도 도움이 된다


제30부 노무현이 시정잡배면 이회창은 양아치냐..........................


▴이회창 총재가 대통령 되면 특권층 나라되고 남북평화 물건너 간다

▴노무현이 시정잡배면 이회창 후보는 양아치냐

▴이회창 씨는 친인척비리로 증명된 준비된 부패후보다

▴이회창 후보부터 청산하자

▴병풍‧세풍 후보가 대통령되면 창피한 나라 될 것

▴이회창후보 부인 10억 수수설 말이 의혹이지 사실 아니냐

▴노무현이 숨겨놓은 땅이 있으면 찾아내 가져가라

▴이회창 후보! 흑색선전 그만 합시다

▴후보단일화는 反昌연대가 아니다

▴反昌연대는 구시대 정치와 구시대 정치의 대결

▴이회창 후보 당선안될테니 재산헌납 기회 없을 것

▴16대 대선은 김대중-이회창 전선이 아니라 노무현-이회창 전선이다

▴이번 대선은 전쟁(이회창)과 평화(노무현)의 싸움이다


제31부 정동영은 기회주의자, 손학규는 보따리 장수....................


▴이해찬․한명숙․유시민씨 세분 다 훌륭한 재목이다

▴내 마음대로 차기 지명하라면 한명숙

▴정동영은 기회주의자, 사장 돈 떨어 졌다고 회사 나가라고 하는 사람

▴정동영 김근태 장관 기용은 링컨흉내 낸 것인데 욕만 먹었다

▴정동영 김근태 두 사람 모두 정치 그만두는 게 도리

▴김근태 의원과는 정치적 경쟁자로 느껴

▴나와 김근태 고문 중 하나는 대통령이 되고 후에 협력하게 될 것

▴김근태 고문 나좀 도와달라

▴손학규는 소신 없는 보따리 장수

▴손학규씨를 범여권으로 부르는 것은 참여정부에 대한 모욕

▴김선일 사건 내가 욕을 먹지, 반기문 장관 유엔총장 추진 계속하자

▴반 장관의 유엔사무총장 선임은 참여정부 균형외교 덕분

▴김우중 전 회장에 대해 연민의 정 갖고 있다

▴PD수첩이 황우석 박사에 대해 황당한 취재를 한다는 이야기 들었다

▴검찰의 KBS 정연주사장 배임죄 기소는 해괴한 논리


제32부 노무현에 반대하면 다 정의라는 것 아니겠느냐..................


▴노무현이 하는 것 반대하면 다 정의라는 것 아니겠느냐

▴여론조사 때 네편 내편 할 것 없이 노무현에게 전부 X표 쳤더라

▴김대중 대통령 측근들마저 나를 흔들고 있다

▴나는 믿어도 괜찮은 선장이다

▴주변에서 말많다고 하여 줄이려 하니 불편하다

▴캬, 토론 한번 하고 싶은데 그놈의 헌법 때문에

▴이쯤 가면 막하자는 거죠

▴참여정부가 원칙 없는 정부로 인식되고 있어 슬프다

▴이의 있습니다. 반대토론을 해야합니다

▴미치지 않고서야 어떻게 지역감정을 깰 수가 있나

▴정치권의 폐쇄적이고 특권적인 조폭문화 청산해야

▴대한민국의 최대 걱정거리는 태풍과 대통령

▴민원인들은 공무원들보고 ‘개xx들 절반은 잘라야 돼’라고 말한다

▴우리 정치의 구조적 문제 해결위해 대연정 제의했다

▴대연정이라는 수류탄을 던졌는데 오히려 우리 진영서 터져버렸다

▴연정과 합당도 구별 못하는 우리쪽 사람들이 나를 공격하니 힘들었다

▴‘개헌’ 제기하자 찬성 입장 뒤집고 토론공간 거부한 건 언론의 직무유기

▴법으로 일자리 보장하자는 민노당 주장 어림없다

▴참여정부는 끊임없는 흔들기에 시달렸으나 침몰도 좌초도 하지 않았다

▴외교는 기대를 초과 달성했다


제33부 여자는 조져야‧‧‧그리고 남자한테 여자 서너명은 있어야...


▴여자는 조져야 꽉 잡고 살 수 있다

▴지나가는 여성에게 오줌갈겼다

▴남자에겐 가정용, 뺑뺑이용, 오솔길용 등 여자 서너명은 있어야

▴양숙씨는 가끔 만나면 마음 설레던 처녀였다

▴내 아내가 돼지띠다. 당선되면 여의도에 ‘돼지공원’ 만들겠다

▴나는 태몽도 없다. 전설이 없는 지도자다

▴국민학교때 부잣집 아들 책가방 면도칼로 찢어버렸다

▴빽없는 사람 출세할 길은 시험밖에 없었다

▴당시 우리 고장에서 유일한 대학생은 큰형님이었다

▴형님의 죽음을 계기로 ‘고시 아니면 파멸’이라는 배수진 쳤다

▴영세는 받았지만 프로필 종교란에 ‘無敎’로 쓴다

▴아버지는 안수집사이며 저도 원래는 개신교 신자다

▴아내가 신문 좀 보라고 한다

▴나에게 투자해라. 배당이 크다

▴싱싱한 노무현이 왔습니다

▴내 18번 노래는 ‘이정표’ 아닌 ‘울고 넘는 박달재’

▴내 주량은 맥주도 한잔, 와인도 한잔, 소주도 한잔

▴손녀와 놀면서 세상의 이치와 과제를 많이 생각한다

▴제일 맛없는 만찬이 국빈 만찬이다

▴노공이산-저도 필명 하나 지었다


제34부 호남이 노무현 좋아 표찍었나, 이회창 미워서 찍었지........


▴호남인들은 내가 좋아서가 아니라 이회창 안 찍으려고 나를 찍은 거다

▴호남당 벗어나기 위해 열린우리당 창당했다

▴민주당 가지고는 전국정당 만들기 어려워 열린우리당 창당했다

▴민주당과 통합하느니 차라리 우리 다함께 죽읍시다

▴제 본래 목표는 대통령이 아니고 지역주의 극복과 국민통합이었다

▴지역갈등은 정치인이 만들어 낸 허구

▴저 때문에 당이 안 되면 제가 당적을 정리할 것이다

▴호남-충청의 지역주의 연합만으로 선거에 이길수 있다는 것은 환상

▴땅 짚고 헤엄치기를 바라는 호남 선량들이 민주당 망치고 있다

▴호남은 정치 주도세력의 산모

▴YS가 민주당을 호남당으로 만들었다

▴금강산관광 놓고도 영호남이 찬반 갈린다

▴고향에 가면 호남당이라고 구박받았다


제35부 한나라당이 정권잡을 것 생각하면 끔찍.........................


▴잡초 정치인은 뽑아내야

▴과거의 유신이냐, 미래냐 선택의 기로

▴지난날의 기득권세력들이 참여정부를 무능정부로 매도

▴무식한 정당에 박수치는 언론 있다

▴한나라당의 민주주의 비전은 도대체 무엇인지 알 수 없다

▴한나라당은 ‘무능’보다 ‘부패’가 낫다고 말하는 정당

▴한나라당이 집권하면 지역주의, 부패정치 되살아날 것

▴한나라당은 전략은 없어도 보수와 수구의 정체성만은 뚜렷하다

▴한나라당으로는 동북아시대 제대로 대응 못한다

▴한나라당이 정권잡을 것 생각하면 끔찍하다

▴참여정부는 끊임없는 흔들기에 시달렸으나 침몰도 좌초도 하지 않았다

▴한나라당은 반대와 흔들기를 하다가도 슬그머니 찬성표 던진다

▴ ‘잃어버린 10년’ 은 한나라당이 만든 재앙

▴ ‘잃어버린 10년’ 신고하면 찾아주겠다


제36부 도덕성은 나의 정치적 자산 어떤 범법행위도 없었다..........


▴나는 국민성금으로 선거하고 있다. 의혹이 하나도 없는 대통령 후보다

▴도덕성은 나의 유일한 정치적 자산이다

▴우리 국민들은 지금 돼지저금통 들고 6월항쟁하고 있다.

▴나는 감옥안가고 아들도 감옥 안보내는 떳떳한 대통령 될 것

▴국민은 자발적 성금을 통해 저를 21세기 첫 대통령으로 뽑았다

▴나는 사상최초의 돈안든 선거에서 당선됐다

▴나는 원가가 아주 적게 들어간 대통령

▴4.13총선 때는 돈 원없이 써봤다

▴이권개입이나 인사청탁 하다 걸리면 패가망신 시키겠다

▴부패 추방위해 사회지도층의 뼈를 깎는 성찰 요망한다

▴나는 부정한 정치자금거래 등 어떤 범법행위도 없었다

▴지도만 있고 여행은 없는 것 같다

▴정경유착 권언유착 구조는 완전 해체될 것이다

▴대선자금, 저의 측근과 친인척 비리문제 죄송하다

▴노무현 집권 후반기에 게이트는 전혀 걱정안해도 된다

▴돈에서 자유롭고 투명한 정치 실현하겠다


제37부 돈은 내모르게 아내가 받았다.........................................


▴검찰이 사실을 만드는 일은 없어야 한다

▴박연차 회장의 진술이라는 것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

▴돈은 내 모르게 아내가 부탁해 받아 사용했다

▴국민여러분 죄송합니다. 검찰에 잘 다녀오겠습니다

▴건평 형님 29억원 수수사건 아직 내가 사과하기는 어렵다

▴건평이 형님을 믿는다

▴형님은 아무 힘 없다. 그냥 내버려 두면 좋겠다

▴강금원 회장은 모진 놈 옆에 있다가 벼락 맞았다

▴도둑을 맞으려니 개도 안 짖더라

▴‘민경찬펀드’ 650억 조성 청와대가 무슨 재주로 조율하나

▴측근들 개인적 착복 없어 내가 신뢰 거두기 어렵다

▴상대가 떡밥을 왕창 뿌려 내 그물엔 고기가 보이지 않더라

▴우린 티코, 저쪽 리무진에 돈실어…누가 기름 더 썼겠나

▴1급수에 사는 열목어처럼 깨끗한 대통령이라고 말하진 않겠다

▴불법대선자금 한나라당 10분의 1 넘으면 대통령직 사퇴하겠다

▴차이가 많다는 말을 하기위해 ‘10대 1과 은퇴’라는 도수높은 말을 썼다

▴친인척 관리대상 수백명으로 골치 아프다

▴측근들에 대한 수사 끝나면 대통령으로서 재신임 묻겠다


제38부 퇴임후 黨고문이라도 시켜달라........................................


▴대통령 못해 먹겠다는 생각이 든다

▴권력을 통째로 내놓으라면 검토하겠다

▴2선 후퇴나 임기단축을 통해서라도 노무현시대 마감을 생각해봤다

▴돈많은 사람들만 정치를 할 수 있는 세상이 올 수도 있다

▴임기 못 마친 첫 대통령 안되길 바란다

▴노 대통령의 대통령직 권한이양 및 당적포기 관련 주요 발언들

▴퇴임후 黨고문이라도 시켜달라

▴제 본래 목표는 대통령이 아니고 지역주의 극복과 국민통합이었다

▴저 때문에 당이 안 되면 제가 당적을 정리할 것이다

▴대통령 4년 연임제 헌법개정을 제안한다

▴한국에도 칸트의 민주주의 한번 만들어 보자

▴국외에서 개판으로 비쳐지겠지만 민주주의 한번 해보는 것이 내 소망

▴봉하마을로 가져간 집권5년 청와대 기록물 돌려드리겠다

▴링컨이 성공한 대통령이 된 요인중의 하나는 그가 죽어버렸다는 데 있다

▴大鵬逆風飛 生魚逆水泳가 정치인의 자세


제39부 나는 성공하지 못한 대통령..........................................


▴나는 이제 승부의 세계를 떠난다

▴아, 기분 좋다!

▴퇴임해도 권력으로부터 떠나는 것 아니다

▴대통령 욕하는 것은 민주시민의 당연한 권리

▴‘놈현스럽다’는 말 못들어 봤다

▴강물처럼 굽이쳐 흐르는 것이 세상 이치

▴‘바보 노무현’은 가장 마음에 드는 별명

▴저는 대통령 시작부터 레임덕이었다

▴내가 이루고자했던 정치적 목표는 분명히 좌절이었다

▴분열과 기회주의가 원점으로 돌아왔다는 것 그것이 노무현의 좌절이다

▴지금 나를 지배하는 것은 실패와 좌절의 기억뿐

▴털어도 먼지 안 나게 살아야 한다

▴사법절차의 결정 운명으로 받아들일 준비를 하고 있다

▴나는 이미 보호받을 가치가 없는 사람

▴나는 교양이 없는 사람…언어와 태도 충분히 훈련받지 못해

▴노무현의 실패는 여러분의 실패가 아니다. 노무현을 극복하라

▴대통령이 되려고 한 것이 오류였던 것 같다

▴나는 실패한 대통령이라기보다는 성공하지 못한 대통령

▴나는 그냥 불행한 대통령

▴참여정부는 절반의 성공도 못했다

▴나는 ‘구시대의 막내’, ‘마지막 청소부’

▴세종의 ‘하늘백성론’에 강한 인상받았다

▴세종이 되고 싶었으나 태종이 될 수도 있다

▴여러분은 이제 노무현을 버려야 합니다


제40부 노대통령의 국정 ‘직접 챙기겠다’ 퍼레이드................


노무현-김정일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全文


◉유서전문........................................................................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약력................................................


노무현 전 대통령 퇴임후 일지..........................................


<저자약력>


서울대 동양사학과 졸업

오타와대 정치학과 수학

경기대 정치전문대학원 졸업(정치학박사)

연합뉴스 정치부 차장, 동남아특파원, 외신1부장, 북한부장, 편집국장, 논설고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위원

통일부 통일교육위원

언론중재위 선거기사 심의위원

한국언론재단 사업이사

한국언론진흥재단 전문위원

한국광고자율심의기구 기사형광고심의위원

호남대, 경기대, 숭실대, 한남대, 성결대 초빙교수 등 출강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초빙연구위원

서울대 총동창신문 논설위원

서울대 관악언론인회 감사

서울대 인문대 총동문회 부회장 겸 동양사학과 총동문회장

서울대 총장 추천위원회 추천위원

서울대 총장후보 검증소위원회 검증위원

언론중재위원회 중재위원

국회개혁범국민연합 고문

대한언론인회 이사 겸 대한언론 편집위원

연합뉴스 사우회장


< 저서>

통일을 위한 남남갈등 극복방향과 과제(2003)

신동북아 질서의 제문제(공저, 2004)

북한의 선군정치론(2006)

故노무현 전대통령 말말말 - 어록으로 본 노무현의 종북좌파 진보주의와 그 적들(2010)

오역의 제국-그 거짓과 왜곡의 세계(2013)

거짓과 조작 날조를 가르치는 사회 - 북한 교과서 대해부(2015)

선군정치의 역사적 등장배경과 통치이데올로기적 기능(2008) 등 다수


<번역>

The Bomb Attack at the Martyrs' Mausoleum in Rangoon: Report on the Findings by the Enquiry Committee and the Measures Taken by the Burmese Government/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39th Session Agenda Item 128 (랭군 아웅산묘소 폭탄공격사건 조사위원회의 조사결과 및 버마정부가 취한 조치에 관한 보고서 全文/1984년 제39차 유엔총회 의제 128호), 연합뉴스 발행 월간 ‘세계’ 1984년 10월호 수록                    


Why do we did not stop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북한 핵무장을 조장한 우리 시대의 망언록


서옥식, 북한핵 옹호․지지․용인․방조 발언 총정리


1994년 북․미 제네바 핵합의의 주역이었던 강석주 북한 외무성 제1부상(2016년 5월 20일 사망)은 2006년 11월 22일 베이징에서 미국 등의 핵개발 프로그램 폐기 요구에 대한 북한 측 입장이 무엇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핵을 어떻게 포기합니까...포기하려고 핵을 만들어 놓았나요”라고 반문하며 다소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인 적이 있다. 핵 포기를 할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한 말이다. 세계 역사상 핵실험을 한 나라치고 핵을 포기한 나라는 하나도 없다. 예컨대 이란, 남아공, 리비아가 핵을 포기했지만 모두 핵실험 실시 이전단계에서 포기했다. 그런데도 우리는 북한이 5차 까지 핵실험을 단행한 현 시점에서도 북한이 국제사회로부터 엄청난 경제적 지원을 받거나 또는 압박과 제재를 받으면 결국 핵을 포기할 것이라는 환상을 버리지 않고 있다.

북한의 핵개발 의지는 이른바 김일성의 ‘교시’와 김정일의 ‘지시’에서 분명히 드러난바 있으나 우리는 그동안 이를 간과해 왔다. 1987년 3월초 일부 탈북자의 진술로 드러난 김일성의 비밀 ‘교시’와 김정일의 비밀 ‘지시문’ 에 의하면 북한은 일찍이 통일을 위해 핵사용이 불가피함을 역설해왔다. 김일성은 교시에서 “조국통일을 위해서 핵은 필수적” 이라고 언급했으며 김정일은 “핵개발에서 조국통일을 시작하고 핵으로 조국통일을 총화(완성)하려한다”고 분명이 밝혔다. 그런데도 우리 사회 내부의 종북좌파세력은 물론 우파인사들 중에서도 적지않은 사람들이 북한의 핵개발 목적을 체제수호수단과 경제적 반대급부를 노린 협상용으로 판단해 왔다. 즉, 북한이 핵을 보유하려는 의도는 그들의 ‘주특기’나 다름없는 ‘벼랑끝 협상전술’(brinkmanship)을 통해 미국과 평화협정을 체결해 체제를 보장받는 한편 핵포기 대가로 경제난을 해결하기위한 것으로 해석해왔다. 하지만 이같은 판단은 오류였다. 북한의 최대 목표인 ‘대남적화통일용’은 살며시 빠져있었다.

 


  북한은 핵무기 보유에 대해 그 목표와 용도가 ‘대미 핵 억제력’ 이라고 하지만 이 같은 주장은 현실적으로 성립하기 어렵다. 북한의 핵무기는 대미 억지력이 아니라 ‘남한을 인질로 한 핵억지전략’일 수밖에 없다. 미국을 공격하려면 휴전선 이남의 미군을 공격하는 것이 미국에 더 큰 타격을 줄 수 있고 경제적인 데도 이를 무시하고 태평양 넘어 미 본토부터 먼저 공격한다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 될 수밖에 없다. 북한은 그동안 남한에 대해 수없이 전쟁이 벌어지면 남한이 재앙을 당할 것이며, 서울이 불바다가 될 것이라는 등 협박 공갈을 일삼아 왔다. 현재 북한이 실전배치해 놓은 1천여 기의 미사일은 거의 모두가 남한을 사정권으로 두고 있는데다 핵탄두의 경량화도 이뤄지고 있어 핵무기 탑재는 이제 시간 문제다.

북한이 대남차원에서 추구하는 궁극적 목표는 ‘전한반도의 공산화’이다. 북한의 이 같은 전략은 노동당 규약 전문에 분명히 규정돼있는 데서 확인된다. 당규약 전문에는 “조선로동당의 당면목적은 공화국 북반부에서 사회주의의 완전한 승리를 이룩하며 전국적 범위에서 민족해방과 인민민주주의 혁명과업을 완수하는데 있으며 최종목적은 전 사회의 주체사상화와 공산주의 사회를 건설하는데 있다”고 돼 있다. 그리고 1998년에 개정된 현행헌법 제 11조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조선로동당의 령도밑에 모든 활동을 진행한다”라고 규정함으로써 결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노동당의 통일전략인 ‘전한반도의 공산화’를 최종목적으로 삼고 있는 것이다. 대남전략을 수행하는 데 가장 중요한 수단은 바로 군대이다. 북한에서의 군은 대내적으로 통치자를 수호하는 역할과 함께 대외적으로는 ‘남조선 혁명과 해방을 통한 전 한반도의 공산화’라고 하는 당과 수령의 목적을 실현하기 위한 무력수단이다. 김일성은 생전에 “우리 인민군대의 장래 임무는 공화국 남반부를 해방하는데 있다”고 했고, 김정일은 1999년 6월 20일 당정군 간부회의에서 “우리는 다시 조선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날 경우 그 불꽃이 이 지역에만 한정될 수 없다고 본다. 만약 조선반도에서 다시 전쟁이 일어난다면 미국만이 아니고 그 총알받이로 나선 남조선 괴뢰군, 그리고 미군에 기지를 제공하기도 하고 심부름을 하고 있는 일본을 위시하여 적대세력 모두가 공격목표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처럼 북한의 핵무기는 ①체제수호용(전체주의 정권유지) ②적화통일용(북한정권의 지상과제인 대남적화혁명의 확고한 물리적 우위수단 확보) ③국제사회에 대한 비정상적이고 위협적인 ‘벼랑끝 전술’을 통한 협상력(공갈협박) 제고로 식량난과 경제난을 해결하기위한 것 등 세 가지 큰 목적을 지닌다.

 


  실제 북한이 남한과의 통일을 위한 전쟁에서 핵을 사용할 것으로 전망한 외국의 정부 기록도 있다. 1976년 2월 16일자 헝가리 외무부의 기록은 당시 헝가리 주재 북한대사관의 오송권 3등 서기관과 이운기 무관보의 말을 인용, “코리아(조선)는 평화적인 방법으로 통일될 수 없다. 북한은 전쟁할 준비가 돼 있다. 전쟁이 벌어진다면 재래식 무기보다는 핵무기 전쟁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2005년 5월 17일자로 공개된 이 헝가리정부 외무부 문서는 이어 “지금쯤이면 북한도 서울과 도쿄, 나가사키 같은 대도시나 오키나와 같은 군사기지를 목표로 하는 핵탄두와 이를 탑재할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고 돼있다. 이 기록은 “ ‘북한군이 핵탄두를 중국으로부터 받았냐’고 물었더니, 그들은 ‘자체 실험을 통해 독자적으로 개발해 제조한 것’이라고 대답했다”고 기술돼 있다.

따라서 북한이 핵포기로 세 가지 목적을 모두 달성할 수 있다면 스스로 핵을 포기할 수 있으나 그렇지 않다면 핵포기는 어려울 것이다. 북한이 핵을 포기할 때는 핵포기로 얻을 수 있는 국가적 이익이 훨씬 클 때이다. 핵 포기로 세 가지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면 그렇게 하는 것이 보다 현명한 선택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북한이 핵을 포기하는 시나리오는 ①핵이 없어도 될 만큼 체제와 정권의 안전 및 경제적 급부를 확실하게 보장받는 동시에 북한이 바라는 적화통일이 달성(통일전선전략의 대성공으로) 되는 경우, ②그리고 북한 내부문제로 체제나 지도부가 바뀌는 경우로 국한될 것이다. 하지만 체제보장이란 수령독재와 인권탄압 실상이 지속되도록 보장해주는 것이기 때문에 미국으로서는 결코 쉽지 않은 선택이다.

그래서 설사 6자회담이 재개된다해도 전망은 밝지 않으며 북한 역시 이를 알고 있기에 6자회담은 북한의 ‘핵 굳히기’와 ‘협상지위 격상’에 활용될 뿐이다. 결국 남북한 관계에 미치는 선군정치의 전략적 의미는 북한이 핵무기를 이러한 용도로 사용하려는 의도와 목적이 강하기 때문에 핵 포기를 겨냥한 대북협상은 난항이 예상된다는 점이다. 그런데도 지금 대한민국내에서는 북핵에 대한 대안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가 아니라 외교적 해결 즉, 대화와 협상이란 허튼 소리를 하고있는 사람들이 적지않다. 북한과의 대화와 접촉은 6.25 전쟁후 1천회에 달하며 일부 합의를 이루기도 했으나 모조리 북한의 약속불이행이나 일방적인 폐기로 휴지조각이 됐다. 북한의 정전협정 위반 건수만도 40만건이 넘는다. 이런 북한을 알면서도 또 대화와 협상이 대안이라고 한다.

우리 내부의 종북좌파세력과 일부 지식인들은 핵무기는 미국과 같은 강대국만 보유하고, 북한같은 약소국이 개발하면 안되는 것이냐고 따지고 있다. 하지만 이는 이른바 핵자주권 문제를 제기하는 주장으로 언뜻 보면 상당히 설득력 있게 들리나 북한핵문제의 본질을 간과한 어이없는 주장이다. 북한이 핵개발을 재개하여 핵무기를 보유하고 실험까지 한 것은 북한이 스스로 가입, 서명한 핵관련 국제협약 즉 NPT(핵확산금지조약, 1985.12.12가입), 한반도비핵화공동선언(1991.12.31서명), 국제원자력기구(IAEA)핵안전협정(1992.1.30서명), 북미제네바기본합의문(1994.10.21서명), 9.19공동성명(2005), 2.13합의(2007), 10.3합의(2007), 2.29합의(2012)등을 탈퇴하거나 명백히 위반한 행위이지 이른바 ‘핵자주권’의 문제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북한이 핵무기를 개발하고자 했다면 이들 협약에 가입, 서명하지 않았어야 하나, 북한은 스스로 가입 서명한 국제협약을 위반하고, 이들 조약에서 탈퇴하면서 핵개발을 강행했다는 것이 북한핵문제의 본질이다. 더욱 가증스러운 것은 2002년 이후 국제사회가 실증적 자료들을 제시하며 북한의 핵개발 재개(농축우라늄 핵개발프로그램)에 대해 강한 의혹을 제기했을 때, 북한은 미국이 존재하지도 않는 북한핵개발 의혹 운운하며 북한정권을 고립, 압살시키기 위해서 새로운 핵전쟁을 조선반도에서 획책하고 있다고 도리어 역선전을 일관되게 해왔다.

그러나 북한은 2005년 2월 10일 핵무기 보유선언, 2006년 10월 3일 핵실험계획발표, 2006년 10월 9일 1차 핵실험 이후 5차례에 걸친 핵실험강행, 그리고 우라늄 농축시설 공개(2010.11.21)를 통해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제기한 북한 핵의혹이 거짓이 아니라 사실이었음을 스스로 입증해주었다. 즉 국제사회의 북한핵 의혹 제기가 정당한 것이었음을 확인해주었는데도, 부인으로 일관하며 미국을 중상․비방해왔던 국내 친북좌파세력들은 오히려 북한을 옹호해왔다는 점이다.

이제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포기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 핵 보유는 그들의 포기할 수 없는 분명한 국가목표다. 오로지 핵무기 개발을 지속하면 북한체제 유지가 어렵고 패망할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정확히 인식할 때 포기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를 간과한 채, 북한당국의 선전선동에 부화뇌동하여 핵무기가민족의 무기라며 민족공조를 외치고 있는 국내 안보위해세력들의 행위는 민족생존과 국가안위는 물론 인류평화를 직접적으로 위협하는 것이다.

특히 김대중 대통령의 국민의 정부와 노무현 대통령의 참여정부는 북한과 잘 지내고 돈만 퍼주면 핵을 포기할 것이라는 어리석은 정책을 펴왔고 이러한 논리를 국민들에게 주입시켜왔다. 이제 이들 두 정부는 북한의 핵개발을 막지 못했다는 역사적인 큰 책임에서 벗어나기 어렵다. 국민의 정부는 북한이 1994년 미국과 체결한 제네바 기본합의와 1991년 남한과 합의한 비핵화 공동선언을 위반하면서 비밀리에 핵무기를 개발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했으면서도 이를 무시하거나 방관했다. 노무현 정부는 2003년 초 북한이 NPT에서 탈퇴하고 재처리를 강행하는 등 북핵위기가 고조되었지만 북한 정권의 집요한 핵개발 의지와 전략을 간과했고, 북한이 2005년 2월 10일 공개적으로 핵무기를 만들었다고 선언한 후에도 북한의 핵위협 자체를 과소평가하고 안이하게 대처했다. 김대중‧노무현 정부의 북핵정책은 결국 핵보유국 북한이라는 엄청난 결과를 야기하면서 두 정부의 대북정책이 달성했다고 자부하는 ‘성과’ 내지는 ‘공든 탑’을 무색하게 만들었고, 더 나아가 대북정책의 총체적인 실패라는 비난을 자초했다.

다음은 서옥식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 초빙연구위원이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 그리고 통일부장관을 지낸 임동원, 정세현, 정동영, 이종석 그리고 국회의원과 보건복지부장관을 지낸 김근태, 유시민씨, 현 성남시장인 이재명씨 등의 북핵관련 망언이다. 특히 이들은 2005년 2월 10일 북한이 전 세계를 향해 핵보유를 공식선언한 데 이어 2006년 7월 5일 탄도미사일발사와 함께 같은 해 10월 9일 최초로 핵실험을 단행한 후에도 계속해서 북한핵을 감싸며 옹호, 지지하는 발언을 바쁘게 토해냈다. 서옥식 연구위원은 이와 함께 북한이 처음 핵실험을 했을 때 이를 ‘옹호’하고 미국을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한 시민단체 명단을 공개했다.

‘망언’(妄言)의 사전적 정의는 <이치나 사리에 맞지 아니하고 망령되게 말함. 또는 그런 말, 떳떳하지 못한 말, 사려깊지 못한 말, 경솔한 말, 허황된 말, 부적절한 말>이다. 영어사전도 우리말 사전과 그 뜻이 대동소이하다. thoughtless words(remarks, statements), recklesss remarks, improper remarks, ludicrous statements 등으로 나와 있다. 서옥식 연구위원은 연합뉴스 북한부장과 편집국장을 거쳐 대학원에서 ‘김정일 체제의 지배 이데올로기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고 대학에서 10여년간 강의를 해왔다.(망언자 직책은 발언 당시)


△김대중(대통령):

북은 핵을 개발한 적도 없고 개발할 능력도 없다 /만약 북이 핵을 개발한다면 내가 책임지겠다 /북이 핵을 개발했다거나 개발하고 있다는 거짓 유언비어를 퍼트리지 마라 /남측에서 북한을 도와 핵무기가 개발됐다는 주장은, 그렇게 믿고 싶은 사람 외에는 합리성이 없다고 생각한다. 우리 정부는 북한에 현금을 준 적이 없으며, 대신 매년 20만-30만t씩 식량과 비료를 지원했다. 그것으로는 핵을 만들지 못한다 /이제 한반도에서 전쟁의 위험은 사라졌다 /김정일 총비서는 지도자로서의 판단력과 식견 등을 상당히 갖추고 있다


△노무현(대통령):

유엔을 통한 대북 핵 제재 반대한다 /존재하지도 않는 북핵위협론을 중요 정보인 것처럼 퍼뜨리지 마라 /평양 가서 핵 논의하라는 것은 김정일과 싸우고 오라는 얘기다 / 북한의 핵개발은 남한공격용 아닌 대미 방어용이다 /북한 미사일 발사는 안보차원의 위기 아니다 /북한 미사일은 1차적으로 남한 겨냥한 것 아니다/ 북한 미사일 발사가 뭐 대단한 일이라고 호들갑 떠느냐. 북이 미사일 발사했다고 국민들을 놀라게 할 이유가 뭐냐. 새벽에 비상을 걸어야 하느냐/ 북한이 달라는 대로 다 퍼주어도 남는 장사다 / 북한은 인도의 상황과 비슷한데, 인도는 핵 보유가 용인되고 북한은 왜 안 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나는 외국정상들과 회담 때 북한측 대변인-변호인 노릇했다 / 김정일 위원장이 오래 사셔야 인민이 편안해 진다 /북한 체제 붕괴 원하는 자들과는 얼굴 붉힐 각오돼있다 /북한 붕괴 조장할 생각없다 /북한 붕괴 막는 것이 한국 정부의 매우 중요한 전략 /통일 위해서는 ‘대한민국과 대한민국헌법’ 수호라는 금기 깨야/ 진심으로 남북한 통합을 성취하고자 한다면 주권의 일부를 양도할 수도 있고, 양보가 항복도 이적행위도 아니라는 인식을 수용해야 한다 /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사드 배치는 외교적으로, 경제적으로, 군사적으로, 패착이고 실수이며 백해무익한 것이다/(북한) 핵이 점점 더 고삐풀린 괴물처럼 돼가는 건 햇볕정책을 버리고 ‘강풍정책’으로 간 결과다. 박근혜 대통령이 나라가 궁지로 내몰리는 상황을 만드는 큰 실수를 했다.


△박지원(민주당 원내대표):

북한이 붕괴됐을 때 우리도 함께 망한다/김정은 체제 강화시켜주는 게 좋다/대북 쌀 지원 통크게 최소 40만-50만t은 돼야/북한 인권법 저지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정세현(통일부장관):

김정일 위원장이 ‘북핵’이라는 무모한 선택을 할 사람이 아니다 /북한의 핵·생화학 무기는 남한을 공격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체제방어 또는 강대국을 상대로 한 협상카드용이다 /정부 차원에서 북한에 현금이 건너간 것이 없다


△이종석(통일부장관):

대북지원액이 북핵개발에 전용됐다는 주장은 이명박 대통령의 대북 인식이 잘못되었거나, 참모들이 잘못 보고한 탓이다


△정동영(통일부장관):

북한의 메시지는 핵을 포기하고 양도할 용의가 있으니 삶을 보장해 달라는 것이다 /김정일이 ‘나는 핵을 가질 이유가 없다. 미국이 우리를 압살하려는 기도를 포기한다면 즉각 NPT(핵확산방지조약)에 들어가고 IAEA(국제원자력기구) 등 국제적 사찰을 모두 수용, 철저한 검증을 받을 용의가 있다’고 했다/ 9.19 합의는 북한 핵위기 20년 역사에서 처음으로 북한이 전략적인 결단을 내려 핵 포기를 선언한 것


△이재정(통일부장관):

북에 많이 주지도 못하면서 퍼준다고 얘기하면 받는 사람 기분은 이루 말할 수가 없다


△임동원(전 통일부장관): 미국의 대한(對韓)확장억제력 제공은 북한도 핵을 가져야 한다는 주장을 할 수 있게 하는 역효과를 낼 수 있다


△유시민(열린우리당 의원, 전 보건복지부장관): 북한 지도부는 중국이나 베트남식 개혁으로 가기를 희망하면서 일거에 현상황을 반전시키기 위해 핵카드를 들고 있다... 북핵문제가 안 풀리는 것은 미국 내 강경파가 동북아에서 주도권을 유지하기 위해 가상의 적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김근태(전 민주당의원, 전 보건복지부장관, 사망):

미국이 북한 핵문제를 유엔안보리에 회부하기로 했는데 우리 정부는 이를 반대해야 한다 /햇볕정책 때문에 북한이 핵실험을 해도 전쟁위험이 없고 우리는 안전하다


△이정희(전 민주노동당대표): 북한의 3대 세습에 대해 말하지 않는 것이 나와 민주노동당의 판단


△이재명(성남시장): 햇볕정책 시기에 북핵 문제는 멈춰 있었던 게 사실이다.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대북 강경책을 시행하면서 나빠지기 시작했다...북한이 체제 불안을 덜 느끼도록 평화 체제를 구축하는 게 근본 해결책이다. 채찍의 유효성이 떨어진 걸 인정해야 한다. 지금은 제재보다는 설득과 인내가 필요한 때다


△황석영(소설가):

김일성은 을지문덕, 이순신, 세종대왕 같은 위인이다


△한홍구(성공회대 교수):

김일성은 스탈린이나 덩샤오핑도 넘볼 수 없는 혁명의 창건자


△김용옥(세명대 교수, 철학자):

민족의 문제를 위해서 당신(김정일)도 사상가고 나도 사상가인데, 여기 김정일 위원장이 쓴 주체철학의 대화라는 책을 가지고 왔는데 이 양반도 사상가란 말이다. 유물철학에 대한 자기 나름대로의 견해가 대단하다


△리영희(한양대 명예교수, 사망):

대한민국이 한반도의 유일합법정부가 아니다


△강정구(동국대 교수):

만경대정신 이어받아 통일위업 이루자 /북한의 김일성 정권은 높은 수준의 정통성과 정당성을 가졌다고 볼수있다. 이승만 정권은 정통성은 물론 권력행사 정당성도 부재했다


△나창순(범민련 남측본부 의장):

김정일 총비서를 ‘민족의 영수(領首)’로, ‘조국통일의 구성(救星)’으로 충직하게 받들자


△김기종(주한 미대사 살인미수 혐의자):

남한에 김일성 만한 지도자가 없다


△강희남(목사, 전 우리민족 연방제통일추진위원회 의장):

이북이 핵을 더 많이 가질수록 양키 콧대를 꺽을 수 있다


△문정현(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신부):

평양방문때 만경대에 가서 “김일성 장군 조금만 오래 사시지 아쉽습니다”라고 썼다


△문규현(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신부):

김일성 주석의 영생을 빈다


△신은미(재미 종북인사):

개성공단을 북녘의 돈줄로 생각하는 이 천박한 정권아. 남과 북이마지막으로 잡고있던 손마저 잘라버리는 이 악랄한 정권아


△한상렬(목사):

북한의 선군정치는 남쪽을 향한 것이 아니라 미제국주의와 싸우기위한 한반 도 평화정치다/ 맥아더는 은인아닌 원수/ 리명박이야말로 천안함 희생의 원흉


△허문영(통일연구원 기획조정실장(평화한국 대표):

북한 군사력 유지에 전용되더라도 대북지원 확대해야(이상 직책은 발언 당시)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옹호․지지․용인 발언

▲북한 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시도의 일환으로 유엔을 통해 대북 제재를 가하는 방안에 반대한다(노무현 대통령 당선자, 2003년 1월 30일 대통령 당선자 자격으로 일본 NHK-TV와 가진 회견)

※유엔을 통한 북한 핵 제재에 반대한다는 노무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국제사회의 지지를 전혀 받지 못하고 조롱거리가 되고 말았다. 유엔안전보장이사회는 2006년 7월 16일 대북제제결의 1695호(2006년 7월 5일 미사일 무더기 발사를 이유로), 2006년 10월 15일 대북제재결의 1718호(2006년 10월 9일 1차 핵실험을 이유로), 2009년 6월 12일 대북제재결의 1874호(2009년 5월 25일 2차 핵실험을 이유로), 2013년 1월 22일 대북제재결의 2087호(2012년 12월 12일 장거리로켓 은하3호 2호기 발사를 이유로), 2013년 3월 7일 대북제재결의 2094호(2013년 2월 12일 3차 핵실험을 이유로), 2016년 3월 2일 대북제재결의 2270호(2016년 1월 6일 제4차 핵실험 및 2월 7일 장거리 미사일(광명성호)발사를 이유로)를 각각 만장일치로 통과시키고 이행에 들어갔다. 5차 핵실험(2016년 9월 9일)과 관련해서도 유엔에서 더욱 단호한 제재 결의가 나올 전망이다.

▲북은 핵을 개발한 적도 없고 개발할 능력도 없다. 만약 북이 핵을 개발한다면 내가 책임지겠다. 우리의 대북지원금이 핵개발로 악용된다는 얘기는 터무니없는 유언비어다. 북이 핵을 개발했다거나 개발하고 있다는 거짓유언비어를 퍼트리지 마라(김대중 대통령, 2001년 재임시절 출처: 중앙일보 2013년 5월 27일자 등 다수 매체)

▲남측에서 북한을 도와 핵무기가 개발됐다는 주장은, 그렇게 믿고 싶은 사람 외에는 합리성이 없다고 생각한다. 우리 정부는 북한에 현금을 준 적이 없으며, 대신 매년 20만-30만t씩 식량과 비료를 지원했다. 그것으로는 핵을 만들지 못한다(김대중 전 대통령, 2009년 7월 13일 영국 BBC 인터뷰. 방송은 17일)

▲존재하지도 않는 북핵위협론을 중요 정보인 것처럼 퍼뜨리지 말라(노무현 대통령, 2003년 2월 19일 롯데호텔에서 열린 대한상공회의소 초청 조찬 모임)

▲김정일 위원장 만나 핵포기하라고 하면 되던 판도 깨진다(노무현 대통령, 2003년 5월 1일 취임후 처음으로 MBC 100분 토론회에 참석해)

▲평양가서 핵 논의하라는 것은 김정일과 싸우고 오라는 얘기(노무현 대통령, 2007년 9월 11일 청와대 춘추관 기자회견)

※노무현 대통령은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2007년 10월 평양정상회담에서 핵 문제를 논의하라는 많은 국민과 언론, 야당의 요청에 대해 “정략적인 의미로 평가한다” “가서 싸우고 오라는 뜻” “시비거리를 만들어 보겠다는 것”이라며 자신의 고집을 굽히지 않았다. 그러면서 그는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는 평화협정이라고 확언했다.

노대통령의 이 같은 자세는 평소 그의 북핵 관련 언급과도 일맥 상통한다. 그는 북한 핵과 미사일에 대해 ‘방어용’ ‘일리 있다’는 주장으로 일관해 왔다. 북한의 핵실험 직전에도 “그러지 않을 것이다”며 핵실험 가능성을 부인해오다가 뒤통수를 얻어맞은 그였다.

핵 문제는 6자회담에 맡기고 자신은 평화체제에만 매달리겠다는 태도다. 그러나 남측이든 북측이든 핵문제 해결 없이 평화를 말하는 것은 ‘사기’(詐欺)다. 국민은 노대통령에게 북한 가서 핵문제를 완벽하게 해결하고 돌아오라고 주문하지 않았다. 정상회담에서 핵문제가 당장 해결되면 좋겠지만 최소한 핵 포기 등 비핵화에 대한 김정일의 책임 있는 언질을 받아내 6자회담이 좋은 결말을 내도록 도와야 한다는 것이었다.

부시 대통령은 2006년 11월과 2007년 9월 등 두 차례에 걸쳐 한반도 휴전체제를 평화체제로 바꾸는 제도적 장치를 추진하자는 뜻을 밝혔다. 관련국 사이에 종전선언을 하고 평화협정을 체결하자는 것이다. 그러나 여기에는 “김정일이 검증 가능한 방법으로 모든 핵을 폐기할 경우에만”이라는 전제조건이 붙어 있다. 이 내용을 모를 리 없는, 그리고 부시의 그 같은 제의에 동의한 노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북핵 얘기를 하라는 것은 싸움하고 오라는 뜻”이라고 어깃장을 놓은 것이다. 중요한 것은 부시 대통령의 평화협정 ‘의지’가 아니라 북의 ‘비핵화’라는 점이다.

한반도에서의 종전선언과 평화선언, 평화협정 체결에 반대할 사람은 없다. 문제는 ‘방법론’이다. 북핵 해결 없는 평화선언이나 평화협정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평화의 가장 큰 장애가 북한 핵이기 때문이다. 부시 대통령이 종전선언의 전제조건으로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제시한 것도 그래서다.

▲북한이 핵을 가지려는 것은 일리가 있다(노무현 대통령, 2004년 11월 12일 미국방문 중에 행한 로스앤젤레스 국제문제협의회(WAC)연설)

※노대통령은 처음에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 ‘상당히 합리적인 것으로 볼 수 있다’로 표현했다가 곧 이어 ‘일리가 있는 측면이 있다’로 수정했다. 노 대통령의 그 같은 언급은 <핵무기가 있으면 체제가 보장된다>는 북한의 논리를 옹호하는 것이라하여 논란을 일으켰다. 비판자들은 “체제란 외부에서 보장해 주는 것이 아니다”면서 소련이 냉전시대에 미국보다 훨씬 많은 1만 6천기의 핵무기 등 막강한 군사력을 갖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사회주의 체제가 붕괴되고 연방이 해체된 사실을 지적하고 있다.

▲북한은 인도의 상황과 비슷한데, 인도는 핵 보유가 용인되고 북한은 왜 안 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노무현 대통령, 폭로 전문 사이트 위키리스에 의하면 노 대통령은 2006년 8월 13일 자신에게 우호적인 몇 몇 언론사 편집국장들과의 만찬 회동에서 이같이 말했다)

▲북한의 핵개발은 공격용 아닌 방어용(노무현 대통령, 2006년 5월 29일 대한민국재향군인회 신임 회장단을 청와대로 초청한 자리에서)

▲북한 미사일발사를 무력위협으로 보는 우리 언론이 문제다(노무현 대통령, 2006년 7월 5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북한 미사일 발사는 안보차원의 위기 아니다(노무현 대통령, 2006년 7월 9일 ‘청와대 브리핑’에 올린 글)

▲북 미사일 발사 때 언론은 나를 죽사발 만들었다(노무현 대통령, 2007년 6월 2일 참여정부평가포럼 특강)

▲북 미사일 발사가 뭐 대단한 일이라고 호들갑 떠느냐. 북이 미사일 발사했다고 국민들을 놀라게 할 이유가 뭐냐. 새벽에 비상을 걸어야 하느냐(노무현 대통령, 2006년 12월 21일 민주평통자문회의 상임위원회 연설에서 한미연합사 해체와 함께 자주국방을 강조하고 북한 미사일 발사가 뭐 그리 대단한 일이라고 호들갑 떠느냐며)

▲북한 미사일은 1차적으로 남한 겨냥한 것 아니다(노무현 대통령, ‘성공과 좌절-노무현 대통령 못 다 쓴 회고록’)

▲북한의 미사일발사를 민족의 이름으로 경축한다(가수 신해철, 2009년 4월 8일 자신의 홈페이지 신해철닷컴에 올린 ‘경축’이란 제목의 글)

▲우리 한국으로서는 북한이 핵실험을 할 것인지 안할 것인지 언제 할 것인지에 관해 아무런 징후나, 아무런 단서를 갖고 있지 않다. 근거 없이 계속 가정을 가지고 이야기하는 것은 여러 사람을 불안하게 할뿐이다(노무현 대통령, 2006년 9월7일 핀란드 헬싱키 방문중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 발언)

▲미국이 (대북제재에)성공한 것이 아니라고 본다고 말하면 안 됩니까? 미국은 오류도 없는 국가라고 생각하십니까? 한국은 말을 하지 말아야 합니까?(노무현 대통령, 2006년 7월 25일 청와대서 열린 국무회의 북핵문제와 관련한 모두발언)

▲미국의 맞춤형 대북봉쇄정책의 효과에 회의적이다(노무현 대통령, 2002년 12월 31일 대통령 당선자 자격으로서 정부중앙청사 별관 6층 회의실에서 인수위 담당기자들과의 간담회 형식으로 가진 신년회견)

▲대북 압박‧제재 강화하면 상황은 더욱 악화될 것(노무현 대통령, 2005년 2월 10일)이후인 2005년 4월 13일 독일 방문 중 ‘디 벨트’지와 인터뷰)

▲한반도비핵화가 김일성의 유훈이라는 데 유의한다(노무현 대통령, 2005년 6월 23일 대통령 특사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해 김정일을 만난 정동영 통일부장관의 방북보고를 들은 뒤)

※김정일 위원장은 2005년 6월 17일 노무현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한 정동영 통일부장관과 면담하면서 “비핵화는 고 김일성 주석의 유훈이며, 한반도 비핵화는 여전히 유효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북한이 핵무기를 가져야 할 이유가 없다”고 단언했다. 그러나 정동영장관이나 노대통령은 한반도의 비핵화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자세히 모르고 김정일 위원장의 말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인 것 아니냐는 지적이 없지 않았다. 북한이 말하는 ‘비핵화’는 실제로는 ‘비핵화’가 아니라 ‘비핵지대화(非核地帶化)’를 의미한다. ‘비핵화’와 ‘비핵지대화’는 서로 다른, 상호 모순되는 개념이다. ‘비핵화’는 ‘비핵국가’로 하여금 핵을 갖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고 ‘비핵지대화’는 ‘핵보유국’으로 하여금 특정 지역 안에서는 핵을 폐기하거나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다. 결국, 북한의 입장은 말로는 ‘비핵화’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북한의 핵을 포기하기 전에 먼저 미국을 상대로 ‘조선반도의 비핵지대화’를 이야기하겠다는 것이 된다.

※노무현 대통령은 2006년 10월 9일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한지 1년이 지난 2007년 10월 11일 청와대에 열린 ‘2007 남북정상회담’ 관련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이 ‘우리는 핵무기를 가질 의사가 없다. (김일성 주석의) 유훈(遺訓)이다’라고 했다”고 전함으로써 마치 북의 비핵화 의지를 확인이라도 한 것처럼 말했다.

※그러나 1987년 3월초 드러난 핵개발에 대한 김일성의 비밀 ‘교시’와 김정일의 비밀 ‘지시문’ 에 의하면 북한은 통일을 위해 핵사용이 불가피함을 역설하고 있다. 김일성은 교시에서 “조국통일을 위해서 핵은 필수적”이라고 언급했으며 김정일은 “핵개발에서 조국통일을 시작하고 핵으로 조국통일을 총화(완성)하려한다”고 주장했다. 김일성은 비밀문건으로 분류된 핵개발 교시에서 “우리나라에서 동력자원이 고갈되어가고 있는 만큼 원자력공업을 빨리 추진하여야 합니다. 이런 의미에서 원자력공업은 미래지향적이며 공산주의 공업입니다. 선진국에서 원자력 기술을 받아들이는 것도 물론 중요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전망적으로 핵개발을 해나가야 하므로 좀 어렵고 힘들더라도 우리의 기술과 설비자재로 원자력공업을 주체화하여야 하겠습니다...인민경제 뿐만아니라 조국통일을 위해서도 핵개발은 우리의 필수적 과제입니다...내게는 세가지 소원이 있습니다. 첫째는 핵개발을 완성하는 것이며 그 다음엔 인민생활 향상과 조국통일입니다. 무엇보다 우랴늄 농축기를 주체화하야야 합니다”라고 말했다(김대호, ‘영변에 약산 진달래 꽃’(하), 서울: 예음, 1997, 158쪽). 김정일도 핵개발에 관한 지시문에서 “위대한 수령님 시대에 반드시 핵개발을 완성하려고 합니다. 수령님대에 핵개발을 완성하는 것, 이것은 나의 단호한 결심입니다. 우리는 핵개발에서 조국통일을 시작하고 핵으로 조국통일을 총화하려고 합니다”고 말했다(김대호, 위의 책, 159쪽)

▲남북 간 신뢰가 많이 증진됐다고 봅니다. 이것은 우리가 인내하고 양보하고 절제했던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한 마디 나쁜 소리 들으면 두 마디 쏘아 주고, 또 세 마디 돌려받고 네 마디 쏘아주고 그렇게 하는 것이 상호주의라고 합디다(노무현 대통령, 2007년 6월 2일 참여정부 평가포럼 특강에서 남북한 관계는 상호주의에 바탕을 둬야한다는 우파진영의 주장을 반격하며)

▲9. 19선언은 참여정부의 작품인데도 증거없어 말못한다(노무현 대통령, 2007년 6월 2일 참여정부평가포럼 특강)

▲아직까지 존재하지 않는 북핵위협을 가지고 한쪽에서 돈을 바꾼다든지 이사 갈 준비가 돼 있다는 이야기를 퍼뜨리면서 그것이 중요한 정보인 것처럼, 그 정보를 아는 것이 우리 사회 핵심인 것처럼 말하면 우리 사회는 끝장이다. 경제논리를 갖고 공장을 이전하겠다는 것은 수용하겠지만, 불안 때문에 한국을 떠나겠다고 숙덕거리는 자세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노무현 대통령 당선자, 2003년 2월 19일 롯데호텔에서 열린 대한상공회의소 초청 조찬 모임)

▲9.11사건후 미국이 변해 한국의 대북정책은 독자노선이 불가피해졌다(노무현 대통령, 2003년 3월 9일 민주당 지도부 초청 청와대 만찬)

▲전쟁은 안 된다면서 미국과 다른 의견을 말하지 말라는 사람이 많다(노무현 대통령, 2003년 2월 19일 롯데호텔에서 열린 대한상공회의소 초청 조찬 모임)

▲북한의 핵·생화학 무기는 남한을 공격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체제방어 또는 강대국을 상대로 한 협상카드용이다... 북한이 대량살상무기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것을 적화통일을 위해 (남쪽에다) 쓴다는 것은 논리적인 비약이 있다(정세현 통일부장관, 2002년 2월 2일 KBS 심야토론),

▲김정일 위원장이 ‘북핵’이라는 무모한 선택을 할 사람이 아니다(정세현 통일부장관 2004년 6월 14일 6.15공동선언 4주년 인터뷰)

▲비핵화선언은 미국이 파기했지 북한이 한 것이 아니라고 해석할 수 있으며, 북한은 지난달(2003년 4월) 말 외무성 담화에서도 같은 표현을 썼다(정세현 통일부장관, 2003년 5월 20일, 국회 대정부 질문 답변)

▲정부 차원에서 북한에 현금이 건너간 것이 없다. 미국도 북한이 미사일만으로 1년에 5억 달러를 번다는 걸 인정했는데, 우리 돈으로 핵·미사일을 만들었다는 말은 뭘 모르는 이야기다(정세현 전 통일부장관, 2009년 7월 8일 평화방송 인터뷰)

▲북한의 메시지는 핵을 포기하고 양도할 용의가 있으니 삶을 보장해 달라는 것이다(정동영 통일부장관, 2005년 2월 23일 KBS 라디오 츨연)

▲김정일이 ‘나는 핵을 가질 이유가 없다. 미국이 우리를 압살하려는 기도를 포기한다면 즉각 NPT(핵확산방지조약)에 들어가고 IAEA(국제원자력기구) 등 국제적 사찰을 모두 수용, 철저한 검증을 받을 용의가 있다’고 했다(정동영 통일부장관, 2005년 6월 17일 김정일과 면담때)

▲미국은 북한이 제네바 합의를 어기고 핵무기를 만들고 핵 동결을 깨뜨렸다고 평화적 핵이용권도 보장할 수 없다는 것이다. 농업용·의료용·발전 등 평화적 목적의 핵이용 권리는 북한이 마땅히 가져야 한다(정동영 통일부장관, 2005년 8월 10일 미디어 다음 인터뷰)

▲북한이 가장 바라는 것은 미국으로부터의 공포와 불신에서 생존하는 것이다. 미국은 북한이 이번 9.19공동성명에서 핵포기라는 전략적 결단을 내린 것으로 믿어야 한다(정동영 통일부장관, 2005년 10월 13일 카네기 국제평화재단 로버트 케이건 교수와의 대담)

▲지난 10년간 정부 차원에서 북한에 현금을 준 사실이 없고, 모래나 광물, 노동력 등 무역결제가 대부분이었다(정동영 전 통일부장관, 2009년 7월 8일 경향신문 인터뷰)

▲북한이 그동안 북·미관계 정상화에 공을 들여온 입장에서 켈리 특사에게 핵무기 개발계획을 시인했다는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 미국의 북한 때리기가 시작된 것으로 추측된다(이종석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전 통일부장관), 2002년 10월 18일 북한의 핵무기 개발계획 시인과 관련 경향신문 인터뷰)

▲북한이 발사 준비 중인 것이 우주발사체인지 미사일인지 불확실하다(이종석 통일부장관, 2006년 6월 20일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준비 관련 열린우리당 지도부 대책회의)

▲대북지원액이 북핵개발에 전용됐다는 주장은 이명박 대통령의 대북 인식이 잘못되었거나, 참모들이 잘못 보고한 탓이다. 일부 언론에서 ‘과거 10년간 29억 달러 현금지원’을 주장하는 것은 정상적인 상거래 대금도 포함한 것으로 터무니없으며, 2006년 이산가족 화상상봉 설비지원 비용 40만 달러가 전부다(이종석 전통일부장관, 2009년 7월 9일 한겨레 평화강좌 특강)

▲북한의 빈곤문제도 핵실험의 배경 원인 중 하나이며, 우리도 같은 민족으로서 책임을 감수해야 한다(이재정 통일부장관, 2007년 1월 1일 통일부 시무식)

▲북한에 HEU(고농축우라늄)가 있다는 어떤 정보도 없고, 그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는 어떤 정보도 가지고 있지 않다(이재정 통일부장관, 2007년 2월 22일 국회 통외통위 답변)

▲북한에 HEU(고농축우라늄)가 있다는 어떤 정보도 없고, 그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는 어떤 정보도 가지고 있지 않다(이재정 통일부장관, 2007년 2월 22일 국회 통외통위에서 북한의 HEU 개발에 대한 국회의원 질문에 대해)

▲북측은 핵무기를 개발한 것은 없으며, 현 단계에서 개발할 의사도 없고, 이 문제는 미국과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하나, 검증을 원한다면 미국의 검증을 받아들일 용의가 있다고 언급했다(임동원 김대중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역(전 통일부장관), 2003년 1월 29일 김대중 대통령의 특사자격으로 방북 후 기자회견)

▲북한의 ‘2.10 핵보유 선언’은 협상용 카드다. 미국은 북핵문제를 정권교체나 군사적 선제공격으로 해결하려는 유혹에서 벗어나야 한다(임동원 전 통일부장관, 2005년 4월 1일 세종연구소 주최 한미안보포럼)

▲미국의 대한(對韓)확장억제력 제공은 북한도 핵을 가져야 한다는 주장을 할 수 있게 하는 역효과를 낼 수 있다(임동원 전 통일부장관, 2009년 6월 19일 한겨레 통일문화재단 강좌)

▲미국이 북한 핵문제를 유엔안보리에 회부하기로 했는데 우리 정부는 이를 반대해야 한다(김근태 의원(전 보건복지부장관), 2003년 2월 10일 국회 대정부 질문)

▲북한 지도부는 중국이나 베트남식 개혁으로 가기를 희망하면서 일거에 현상황을 반전시키기 위해 핵카드를 들고 있다... 북핵문제가 안 풀리는 것은 미국 내 강경파가 동북아에서 주도권을 유지하기 위해 가상의 적이 필요하기 때문이다(유시민 의원(전 보건복지부장관), 2005년 5월 13일 대구 계명대 특강)

▲북한의 핵실험을 막지 못했다는 책임을 대북포용정책 자체에 물어서는 안 된다(원희룡 한나라당 의원(현 제주지사), 2006년 11월 15일 평화재단(이사장 법륜) 창립 2주년 기념 토론회)

▲이북이 핵을 더 많이 가질수록 양키 콧대를 꺽을 수 있다(강희남 목사(전 우리민족 연방제통일추진위원회 의장), 2004년 7월 29일 인터넷신문 ‘COREA’와 친북사이트 ‘민족통신’등에 게재된 기고문)

▲햇볕정책 시기에 북핵 문제는 멈춰 있었던 게 사실이다.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대북 강경책을 시행하면서 나빠지기 시작했다...북한이 체제 불안을 덜 느끼도록 평화 체제를 구축하는 게 근본 해결책이다. 채찍의 유효성이 떨어진 걸 인정해야 한다. 지금은 제재보다는 설득과 인내가 필요한 때다(이재명 성남시장, 2016년 3월 21일(현지시간) 미 워싱턴 D.C의 맨스필드재단 사무실에서 열린 토론회. 출처: 동아일보)

※이재명 시장의 이같은 언급은 그러나 팩트(사실)자체가 틀려 황당한 발언이라는 반응이 많았다. 북한이 김대중 정부에서 5억 달러(약 6천억 원)를 불법 송금받던 당시에도 비밀리에 핵을 개발했고, 노무현 정부 때인 2006년 10월 1차 핵실험을 한 사실 자체를 왜곡한 주장이었다.

▲(한국 정부가)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접근하는 것이 아니라 특정 개인과 집단의 이익을 위해 (대북 정책이) 왜곡되는 경우가 많다(이재명. 상동)

※이 발언은 박근혜 대통령이 총선을 앞두고 대북 제재를 활용하고 있다는 뉘앙스로 들렸다.


◈사드 배치 반대 발언

▲(북한) 핵이 점점 더 고삐풀린 괴물처럼 돼가는 건 햇볕정책을 버리고 '강풍정책'으로 간 결과다. 박근혜 대통령이 나라가 궁지로 내몰리는 상황을 만드는 큰 실수를 했다. 방어용 무기는 늘 그걸 능가하는 공격용 무기 개발을 재촉하게 된다. 방어용 무기를 갖다 놓는다고 공격용 무기를 막을 수 없다는 게 (북한의 핵실험으로) 증명된 것이다...사드로 핵을 막을 수 없다는 것 아니냐. 사드를 북핵 실험 때마다 배치할 것인가. 이걸 사드로 막겠다는 건 둑이 무너지는데 팔을 집어넣어서 둑을 막겠다는 것이다...사드 배치 반대를 당론으로 정하

겠다(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2016년 9월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당대표실에서 연합뉴스와 가진 인터뷰)

▲사드는 첫째, 외교적으로 한반도 통일의 협력대상인 중·러를 밀어내니 패착이다. 둘째, 군사적으로 북한의 대남미사일에 무용지물이니 실익이 없다. 셋째, 경제적으로 중국의 제재를 촉발하니 실수다(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현 당대표), 2016년 7월 16일 사드 배치문제로 황교안 국무총리 감금사태가 벌어지고있는 가운데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배치 반대입장을 밝히며)

▲사드 배치는 외교적으로, 경제적으로, 군사적으로, 패착이고 실수이며 백해무익한 것이다. 차기정부에서 재검토돼야 한다(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현 당대표), 2016년 7월 28일 국회에서 가진 당대표 후보등록 기자회견)

▲박근혜 대통령의 “(사드가) 중국과 러시아를 겨냥하는 것이 아니라 북한만을 상대로 하는 것이다”라는 이런 변명들은 중국인들이 봤을 때 ‘어린 애’ 취급하는 것이다. (박 대통령이 중국인들에게) 수용될 수 없는 언어를 가지고 이야기하고 있다... 사드는 대한민국 국군이 아니라 주한 미군이 배치하고 그 운영도 주한 미군이 한다. 실제로 박근혜 대통령이 국군 통수권자라고 하지만, 이에 대한 무슨 통제 권한이 있는가. 박 대통령께서 (사드를) 철수하라고 하면 철수할 수 있는가. 이게 어떻게 운영되는지, 중국을 상대로 하는지, 북한만을 상대로 하는지, 박 대통령이 과연 군사적인 지식과 운영 내용을 알고 있겠는가(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2016년 9월 6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 가진 인터뷰)

▲사드 배치와 관련한 정부의 태도는 우리 주도의 북핵 대응 측면에서 동의하기 어렵다... 사드 배치의 불가피성을 떠나 우리 내부에서 소통이 전혀 없었고, 그 결과로 국론은 분열되고 국민은 혼란스러워한다(정세균 국회의장, 2016년 9월 1일 정기국회 개회사)

※이에 대해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9월 2일 ‘국익을 해치는 망언’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곧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중국 시진핑(習近平) 주석과 박근혜 대통령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다”며 “시 주석이 ‘당신네 나라 서열 2위인 국회의장도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데 왜 강행하려 하나’라고 물으면 박 대통령이 무슨 대답을 할 수 있겠나”라고 반문하며 이같이 비판했다.

▲사드 배치결정은 국익의 관점에서 볼 때 득보다 실이 더 많은 결정이다... 정부는 ‘사드 문제’를 잘못 처리해 ‘위기관리’는 커녕 오히려 ‘위기조장’으로 국민을 분열시키고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2016년 7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한·미 양국의 사드 배치 결정과 관련) 이 사안은 영토와 비용을 제공하는 것이기 때문에 국회의 비준을 받아야만 한다. 이미 평택 미군기지의 전례가 있다.

사드 배치는 단순한 군사·안보만의 문제가 아니라 경제문제, 외교문제, 그리고 국민의 삶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역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결정이다. 이 문제는 정부가 일방적으로 결정할 것이 아니라, 공론화 과정을 거쳐 사회적인 합의에 의해 결정해야 한다.

먼저 (국회) 국방위원회와 외교통일위원회가 공동으로 상임위를 소집해 논의해야 한다. 사드 배치의 장·단점을 분석하고 그 결과를 국민께 소상히 알려드려야 한다.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KAMD) 예산을 증액하고 기술개발을 앞당기는 등의 여러 대안도 검토해야 한다.필요하다면 국회의원 전체가 참여하는 전원위원회에서 광범위하게 논의를 할 수 있을 것이다. 국민투표에 부치는 것도 심각하게 검토해 봐야 한다.

사드 배치는 전적으로 옳거나 전적으로 그른 문제가 아니다. 배치에 따른 득과 실이 있으며, 얻는 것의 크기와 잃는 것의 크기를 따져봐야 한다. 저는 잃는 것의 크기가 더 크고, 종합적으로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한다(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 2016년 7월 10일 발표한 성명)

▲사드 배치 결정의 근본적 원인은 북한의 무모한 도발에 있다. 하지만 지금 대한민국 사드 갈등은 전적으로 정부 책임이다...국익에 전혀 도움이 안 되고 수도권을 방어할 수 없기 때문에 사드 배치를 단호하게 반대한다...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정권유지에 안보를 이용할 생각이 아니라면 사드를 국회로 가져와서 책임 있는 논의로 해결하자. (사드 갈등은) 안보 위기를 강조한다고 해결되지 않는다. 오히려 지역 갈등과 이념 갈등만 키울 뿐이다(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2016년 9월 7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사드 반대하면 국론분열이라고 야단치는 대통령 심정은 이해한다. 그래서 (사드문제를) 국회로 보내라. 사드 최적지는 국회다...중국이 안보리 제재를 이행하면 북한이 손든다. 남북 교류협력하면 개혁개방으로 북한 주민이 들고 일어선다...대책을 내놓으라고 하시니, 외교·평화·교류협력이다(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2016년 9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

※정부의 사드배치 결정 직후 중국의 경제보복을 내세우며 사드반대를 당론으로 채택한 정당은 국민의 당이다. 같은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초선 의원들이 청와대와 여론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중국 방문을 강행하면서 결국 성과도 없고 중국으로부터 조롱만 당했다는 비판이 거셌다. 사드 레이더의 무해함이 밝혀졌음에도 이에 침묵하고 사드 배치 예정지인 경북 성주를 방문해 지역 군민들과 만나 사드 반대 여론을 확대하는 등 야당의 책임에는 눈을 돌리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중국은 최근 미·중 정상회담에서도 사드 반대를 분명히 했다. 박위원장의 주장은 그런 중국을 어떻게 설득해서 안보리 제재를 이행토록하겠다는 것인지, 아니면 중국이 바라는대로 사드 반대와 철회에 앞장서겠다는 건지 설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박위원장은 남북 교류를 늘리면 북한 주민이 궐기한다고 했지만, 김대중-노무현 정부시절에도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오히려 북한은 경제불안의 조짐이 들면서 탈북자들이 늘어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를 배치하면 중국은 가만있지 않을 것이다. 중국 보복은 알리 펀치, 우리는 초등생 주먹이다...사드에 반대하는 중국이 한국을 보복하면 우리는 치명상을 입는다. 보복은 반드시 오는 것이기 때문에 어떻게든지 사드를 막아야 한다. 중국과 잘만 지내면 굶어 죽을 걱정이 없다. 내년 말까지 배치를 못 하도록 필리버스터라도 해야 한다(정세현 전통일부장관, 2016년 8월 16일 평화국민연대(민평련)가 주최한 특강)

▲한국의 사드 배치 결정은 박근혜 정권의 명백한 외교 실패로, 대북 강경정책을 계속하다 미국의 함정에 빠졌다...박근혜 대통령이 취임 초기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와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 등 화려한 외교정책을 꺼냈지만, 현 시점에서 볼 때 어느 것도 진심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2016년 8월 3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 가진 인터뷰)

※사단법인 ‘한반도 평화포럼’ 상임대표인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은 DJ정권과 노무현 정권 시절인 2002년 1월부터 2004년 6월까지 통일부를 이끌었다. 그가 이끄는 이 포럼에는 임동원·이종석·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문정인 연세대 교수 등이 이름을 올려놓고 있다.

▲사드 배치는 아태지역에서의 미국의 패권을 위한 것이고, 중국과 러시아를 자극해, 결과적으로 군사 확산 경쟁을 유발할 수 있다.

중국은 1990년대 말부터 미국의 동북아 지구 미사일방어(MD) 시스템 구축은 중국을 겨냥한 것이라고 말해왔다. 그러면서 합법적 경로를 통해 한국에 MD시스템 구축을 반대해 왔다.

사드는 한국의 안보를 위한 무기 수요를 넘어선 것이며, 게다가 한국 정부는 사드 시스템 운용에 대한 개입을 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

중국이 사드배치에 분노하는 것은, 사드가 북한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대응하려는 것이 아닌 미국이 MD시스템을 완성해 중국과 러시아를 감시하려고 하기 때문이다.

한국에 배치될 사드는 미국 알레스카 공군기지의 조기경보레이더망서 대륙간탄도미사일을 포착하는 것에 대한 시간만 단축할 뿐이며, 북핵에 대한 대처 수단으로는 볼 수 없고 중국 및 동북아 지역에서 미국의 전략적 이득만 큰 셈이다.

사드 레이더는 애초에 설계될 때 미국의 MD시스템에 정보를 제공하기 위함이었다. 이에 한국의 사드 배치는 방어력을 증강시키는데에는 전혀 도움이 안 된다.

한국의 사드 배치는 미국의 대(對)중국 군사 저지 방면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것이다. 또 사드 배치 결정으로 한국-중국 간 신뢰에 큰 악영향을 끼쳤다.

사드 배치는 미국의 MD시스템 구축 계획에 도움을 줄 수 있으나, 반대로 한국 입장에서는 얻는 것보다 잃는 것이 더 많다.

사드 운용 자금, 한국 내 이념 싸움, 정부에 대한 한국 국민의 불신, 수도권 방어 무용론, 한-중 관계 악화, 한반도 분열 국면 고착화 등 이 모든 것은 현재 (사드 배치 결정으로 인한) 한국이 감당해야 할 부담이 되고 있다.

한국 정부의 사드 배치는 한반도 평화통일 정책과 국민 안위를 무시한 것으로, 미국의 이익에 복무하는 비전략적 결정이다.

(이상만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2016년 7월 31일자에 보도된 중국 공산당기관지 인민일보 기고문)

▲내 고향 경상북도 성주, 그곳은 나의 아름다운 기억이 풍부한 곳이다. 7년 전 정계를 떠나며 고향으로 돌아가 농사를 짓고, 시를 쓰기로 마음먹었다. 사드 배치 소식이 들려오기 전까지….

2016년 7월 13일 한미는 갑작스럽게 사드를 성주군에 배치할 것을 결정했다. 하지만 여기서 생기는 의문점이 매우 많다.

첫 번째로는 실효성이다. 한미 당국의 설명에 의하면 사드 배치의 근본 목적은 한국 국민을 북한의 핵 미사일 위험으로부터 보호하는 것이다. 하지만 한국인 절반이 모여 있는 수도권은 사드 방위범위에 속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사드 배치는 왜 필요한 것인가? 사드 대부분은 주한미군기지를 방공범위에 둔다. 이를 사용하는 이유는 또 무엇인가?.

두 번째는 안전성이다. 사드의 성주 배치 결정에 앞서서 한국 정부는 성주시민에게 “사드는 안전하다. 전자파 또한 안전하다”라며 매우 간단하게 설명했다.

이후 안전성을 검증하기 위해 미군은 처음으로 한국에게 괌에있는 사드기지를 개방해, 한국군 부대에게 전자파 수치를 측정하게 했다.

하지만 전자파 영향의 크고 작음은 레이더 설정 반경에 따라 결정되며, 600km, 1,000km, 2,000km 등 이에 따라 생성되는 전자파 수치 또한 다르다.

이와 함께 레이더 가동 여부, 가동시간의 길고 잛음 등에 따른 전자파 수치 생성 영향이 각기 다르다.

이는 안전도 측정에 있어서 무엇을 근거 기준으로 삼는지, 신뢰도는 얼마나 되는 것인지 등에서 어쩔 수 없이 의문점을 남길 수밖에 없다.

세 번째로는 목적성이다. 한국의 사드 배치는 북한의 위협을 방어하기 위한 것인가?. 중국과 러시아는 미국과 일본이 사드를 통해 주변국을 견제하려고 하는 것임을 잘 알고 있다.

네 번째는 책임성이다. 사드 배치 지역은 성산포대 주변이다. 5km 이내 8개 학교가 있고 3km 이내에는 6개 학교가 있다. 초래 할 결과에 대해서 과연 누가 책임을 질 것인가?.

제일 걱정되는 것은 학부모와 학생 그리고 농민들이다. 성산은 성주읍까지 불과 1.5km 밖에 되지 않으며, 성주 군민들 중 2만 명은 사드 배치 범위 안인 3.6km 안에서 생활하고 있다. 이는 곧 군사기지 내에서 생활하는 것과 같다. 매일같이 신분증을 소지하고 다녀야 하고, 출입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것이 사는 것이라고 할 수 있는가?.

성주 군민들의 항의의 목소리는 “참외농사 망했다”, “땅값 떨어진다”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성주에 사드 배치는 불가하며, 한국의 어떤 곳에서도 사드를 배치할 수 없다”로 바뀌었다.

다섯 번째 사드배치 국회의 비준 필요 여부다. 이는 새로운 쟁점인 부분이다. 한국의 야당 측에서는 이 문제가 심각하며, 마땅히 국회 비준동의를 촉구하고 있다.

국회 입법조사처도 “사드배치는 국회 비준동의 사안”이라고 말하고 있다. 하지만 역사상 미군기지 이전과 관련해 국회를 통해 승인이 된 사례가 있었으나, 사드는 포대(炮台) 설치이기에 선례가 존재하지 않는다. 불평등한 한미주둔군 지위 협정(SOFA) 때문에 한국 정부는 미국 정부에 대해 어떠한 요구도 할 수 없고, 힘도 쓸 수가 없다.

여섯 번째는 사드 운용 문제이다. 한국이 부지를 제공하고 미국이 비용을 제공하는 형식으로 진행될지, 최종적으로 한국 정부가 부지·비용 모두를 부담할 가능성은 얼마나 될지 등 확실하지 않다.

미군의 사드 배치는 ‘시험용’, ‘임시용’, ‘연구용’으로 나뉜다. 만약 미국이 사드를 ‘연구용’으로 쓴다면 이것은 한국이 사드기지라는 것을 의미하며, 반경 3.6km 내의 토지는 모두 미국에 속하는 것이다.

한국 국방부는 협의 내용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운용·유지비용은 어떻게 되며, 정권 교체시 미국은 한국에 어떻게 보증할 수 있는가?

한반도 핵심 문제의 해답은 어디에 있는가?. 6자회담은 한반도 평화를 유지하는 최선의 선택이며 또한 간절한 기대이다.

한국의 서울, 인천, 대구, 구미 등에서 수많은 한국 국민들이 성주군민들과 뜻을 함께하고 있다.

한국의 어느 곳에도 사드를 배치할 수 없다. 성주군민들의 투쟁은 정부가 결정을 취소하고 재협상에 이를 때까지 계속될 것이다.(김충환 전 청와대(노무현 대통령시절) 업무혁신 비서관, 2016년 7월 25일자로 보도된 중국 공산당기관지 인민일보 기고문)

※하지만 이상만 교수와 김충환 전청와대 비서관의 이 같은 기고문은 중국 공산당 기관지에 기고했다는 점과 함께 한미 정부나 국방부 등의 해명이나 반론 등은 단 한 줄도 다루지 않아 ‘편집을 통한 왜곡’이 있다는 점 때문에 국내에서 많은 비판을 사고 있다.

▲헌법 제1장 1조,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공화국의 뜻은 함께 쌀을 나누어 먹는 나라를 말한다. 이것이 민주공화국의 원래 뜻이다. 사람들이 편안하게 쌀을 나누어 먹지 못하고, 밥을 나누어 먹지 못하고 아스팔트 위에 앉아 있도록 만들어 놓는다면 헌법 제1조 1항 위반이다...외부세력은 어떤 것이 외부세력이냐, 여기 주민등록이 성주로 되어있지 않은 사람은 모두 외부세력이다라고 이야기하면, 대통령도 여기 성주로 주민등록이 되어 있지 않고, 국무총리도 주민등록이 여기 성주로 되어있지 않고, 국방부 장관도 여기 주민등록증이 성주로 되어있지 않다면, 그들이 성주의 일에 관해서 이야기할 자격이 없다...주민등록이 대한민국으로 되어있는 대한민국 주권자들은 누구든지 한반도에 배치되는 무기체계에 대해서 이야기할 자격이 있다. 그런데 진짜 외부세력은 무엇이냐. 사드는 주민등록증이 대한민국으로 되어있지 않다. 그래서 지금 현재 성주에서 외부세력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은 오로지 사드 하나밖에 없다...뻑하면 종북이란다. 하도 종북이라고 그래서 ‘나는 경북이다 이 새끼들아’ 그랬다. 나는 경북 영천 고경면에서 태어난 사람이다. 이런 사람한테 종북이라고 하면 곤란하다...여러분들도 마찬가지 아닙니까. 만약에 여러분들이 종북이라면 여러분들 손으로 뽑힌 자기들이 종북이라는 거 아닙니까. 그런 사람들한테 이렇게 얘기하면 모욕이다. 그런 모욕 받을 필요가 없다. 국민으로서 자격이 있고, 자유가 있으니 얘기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마라. 헌법 제21조, 집회, 결사, 표현의 자유. 즉, 여러분들이 하는 모든 행위는 대한민국 헌법에 기반을 두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여러분들에게 빨갱이라고 하거나, 여러분에게 종북이라고 하는 사람들은 반헙법적이다(방송인 김제동, 2016년 8월 5일 경북 성주군청 앞에서 열린 한반도 사드 배치 철회 촛불집회에서의 발언) .

※이날 김제동씨가 말한 ‘외부세력’은 이보다 앞서 7월 15일 황교안 국무총리가 사드 배치에 대해 경북 성주 주민들과 대화하기 위해 내려갔다가 물리적 충돌이 벌어진 사태에 대해 “당시 외부세력이 개입한 것으로 보인다는 보고를 경찰로부터 받았다고 한 부분에 대한 언급이었다. 강신명 경찰청장이 보고한 ‘외부세력’이란 정부의 정책에 무조건적인 반대 입장을 표하며 언제나 정부를 비난하는 ‘시위 전문 세력’을 의미하는 데, 김 씨가 이를 단편적으로만 해석해 ‘박근혜 대통령도 외부세력’이라고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새누리당은 김제동의 사드 배치 철회 발언을 선동이라고 비난했다. 지상욱 새누리당 대변인은 8월 7일 논평에서 “일부 연예인 등이 직접 성주에 가서 대통령 비방에 열을 올리며 노골적인 선동까지 벌이고 있는 상황”이라며 “사드 배치 반대 투쟁이 우려 수준에 이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옥남 바른사회시민회의 정치실장도 8월 8일 언론 전화 인터뷰에서 “김 씨의 발언은 소양과 상식 이하라고 생각한다. 대통령은 국군통수권자이자 행정부 최고수반이기 때문에 이 문제에 발언하는게 당연하다”면서 “박 대통령을 외부세력에 비유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자 소양 부족”이라고 말했다.

이 실장은 “사회적 영향력이 큰 연예인이 현재 본말이 전도된 사드 문제에 대해 선동하는 등의 발언을 하면 사태를 악화시키기만 한다”면서 “연예인의 발언은 정치인 만큼 조심해야 하는데, 이런 식으로 국론을 호도시키고 분열시키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도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김제동, 대통령도 외부세력이라고. 요즘은 대한민국 대통령을 외국인이 뽑는 모양인가. 이토록 지독한 편견을 가진 사람이 공중파 방송의 진행자를 맡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인터넷신문 데일리안은 김씨의 헌법해석 발언과 관련해 한 법조인이 SNS에 비판의 글을 올렸다고 소개했다. 이 법조인은 “김제동 동영상을 봤는데 말하는 내용을 간단하게 해서 헌법을 난도질 해놨더라”면서 “헌법 학자들이 김 씨가 말하는 헌법 해석이 엉터리라고 지적 하지 않는 것은 언급할 가치가 없기 때문이다. ‘공화국’ 의미를 쌀을 나눠먹는 관계라고 했는데 공화국은 왕정과 전체주의 반대라는 뜻”이라고 지적했다. 세계의 거의 모든 언론들은 북한을 김일성-김정일-김정은으로 이어진 세습왕조체제이자 스탈린식 전체주의체제로 규정하고 있다. 북한은 스스로 ‘공화국’이라고 자랑하며 교과서와 각종문헌, 정부문서, 언론보도문에 기술하고 있다.

반면 김홍걸 전 더불어민주당 통합위원장은 8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제동씨의 발언과 새누리당 측의 비난 성명을 보시고 어느 쪽이 더 논리적이고 수준 높은 발언인지 한 번 비교해보십시오. 똑같은 말만 앵무새처럼 되풀이하는 새누리당, 우리나라 집권여당의 수준이 이러니 나라꼴이 한심한 것도 이상한 일이 아니죠. 제발 김제동씨 좀 보고 배우세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또한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제동씨의 성주 방문 유투브 연설 내용을 한번 들어보세요. 그의 탁월한 헌법 실력과 논리에 감탄합니다. 그의 정확한 진단과 화술에 경탄합니다.김제동 화이팅”이라는 글을 게재하며 김제동의 한반도 사드 배치 철회 주장에 힘을 실었다.

한편 네이버 아이디 ‘mssk****’인 네티즌은 김 씨의 발언에 대해 “김제동이 북치고 김홍길이 장구치고 박지원이 꽹가리 치고. 제발 국가를 위해서 (사드문제를) 봐라. 한심하다”라고 지적했다.

‘lmy6****’라는 네이버 아이디를 사용하는 네티즌도 “경거망동하지 말고 나라와 국민을 생각했으면 좋겠다. 만약 북한이 처들어 오면 제일 먼저 총들고 나갈 생각은 있는지 묻고 싶다”고 썼다.


◈북한의 대남도발 묵인․옹호 발언

▲이제 한반도에서 전쟁의 위험은 사라졌다(김대중 대통령, 2000년 6월 15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마친 후 성남 서울공항 도착 성명)

▲북한은 1987년 이후(대한항공 858편 공중폭파) 테러를 자행하거나 그 밖의 테러를 지원한 일이 없다(노무현 대통령, 2004년 11월 12일 미국방문 중 로스앤젤레스 교민간담회)

※노무현 대통령은 북한이 1987년 이후 테러를 자행하거나 테러를 지원한 일이 없다고 말했지만 북한은 1987년부터 2000년 사이 팔레스타인, 이라크, 시리아 파키스탄, 가나, 필리핀의 무장단체들에게 도움이 될 AK자동 소총, 기관총, 방사포를 비롯한 각종 병기와 탄약, 포탄을 제공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987년 이후 볼리비아, 기니 비소, 시리아, 스리랑카, 수단, 베닝에 게릴라 훈련과 살인테러훈련을 위한 군사교관을 파견해왔다. 6.25당시 남로당 지하당 총책이었으나 지금은 북한정권타도를 내건 망명자 단체 조선민주통일구국전선의 박갑동 상임의장의 증언에 의하면 1966년부터 김일성이 사망한 1994년까지 북한으로 초빙돼 테러교육훈련을 받은 외국인은 이라크, 쿠바, 팔레스타인 등에서 온 5천 800여명이다.

미 의회조사국(CRS)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인 래리 닉시 박사는 2008년에 작성한 보고서에서 “북한이 헤즈볼라와 스리랑카의 반군단체 ‘타밀 타이거’에 무기는 물론 군사훈련까지 지원했고 이란혁명수비대와는 지금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미 본토에 결정적 타격을 주기위해 전 세계적 범위에서 테러 요원을 양성하고 무기나 자금을 제공해 온 것이다. 특히 2001년 4월 미 국무부가 작성한 보고서 ‘국제테러리즘의 양상 1999’(Pattern of Global Terrorism 1999)에는 북한이 오사마 빈 라덴과 그의 국제적 네트워크와 유대관계를 유지해 왔으며 빈 라덴은 이미 20대에 북한의 테러교관으로부터 훈련을 받았다고 명기하고 있다.

빈 라덴의 테러 수법과 북한의 그것이 일치하는 부분이 많다는 지적이 없지 않다. 실제로 북한은 1970년대 북한 공군의 주력 기종이었던 미그 15기 등 노후 전투기 1백 40여대를 대남 주요 목표물에 돌진시키는 ‘가미가제식’ 자살결사대를 지난 1998년 창설했다. 이 자살결사대는 1998년 8월말 김정일 직속으로 창설돼 공군사령관 출신인 조명록 국방위원회 제1부위원장(차수)이 직접 진두지휘해왔으며, 원산과 해주 등 휴전선과 인접한 지하공군기지에서 훈련을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와 함께 38항공육전여단의 경우 여자들로만 구성된 자살특공대가 있다. 이 부대는 군사퍼레이드 등 공식행사에 대비해 창설됐으나 일단 전쟁이 발발하면 폭탄을 안고 주요 시설물을 파괴하는 ‘인간폭탄’임무를 맡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1987년 이후 북한의 대남테러 및 무력도발 일지

-87.11.19 88서울올림픽을 방해할 목적으로 미얀마 근해 상공에서 대한항공(KAL) 858편 여객기를 공중 폭파시켜 한국인 탑승객 93명, 외국인 탑승객 2명, 승무원 20명 등 115명을 전원살해

-1988.1.20 미국, KAL 858기 폭파사건으로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

-1992.5.22 DMZ 침투공비 사살사건, 무장공비 3명이 아군 GP 남방 800m 지점에 침투하는 것을 사전에 발견하고 전원 사살

-1995.10.17 임진강변 무장 공비 사살사건, GOP 경계병이 전방 20m 절벽 아래에서 공비 1명이 올라오는 것을 발견하고 사살.

-1995.10.24 부여 무장간첩 사살 및 생포사건, 충남 부여군 석성면 정각사 입구에 무장 간첩 2명이 출현, 교전 끝에 1명을 사살하고 1명 생포. 아군피해(전사 2명, 부상 1명)

-1996.9.17 강릉 해안 잠수함 침투사건, 강릉시 강동면 고속도로 상에서 택시 기사가 암초에 좌초된 잠수함을 발견하고 신고. 군·경 합동작전으로 공비 25명 소탕, 잠수함 노획(아군 피해 전사 11명, 부상 41명)

-1998.6.22 속초해안 잠수정 침투사건, 속초 동남방 11.5마일 해상에서 어민이 어망에 걸린 잠수정을 발견하고 신고, 군·경 합동작전으로 잠수정 예인, 자폭시체 9구 인양

-1998.12.18 남해안 침투 간첩선 격침사건, 해안 레이더에서 간첩선 포착, 해·공군 합동작전을 전개, 욕지도 남방 56마일 해상에서 격침. 반잠수정 1척, 공작원 1명 포함 사체 6구 인양, 간첩장비 1천 209점 노획

-1999.6.15 북한 도발로 서해 연평도 근해에서 1차 연평해전

-2002.6.29 북한 도발로 서해 연평도 근해에서 2차 연평해전, 아군 해군 6명 전사, 19명 부상

-2009.11.10 서해 대청도 해상 NLL 월선 및 사격 공격 도발(대청해전)

-2010.1.27-29 서해 백령도와 대청도 동쪽 NLL해상에 해안포와 방사포 등 발사

-2010.3.26 서해 백령도 근해에서 해군초계함 천안함 수중공격 폭침, 아군 해군 46명 전사

-2010.11.23 연평도 무력공격사건, 170여발의 포사격으로 민간인 2명 사망, 군인 2명 전사

-2015.8.4 경기도 파주 인근 비무장지대(DMZ) 목함지뢰매설폭발도발사건, 군인 2명 중상

▲북측이 어선보호를 위해 내려왔고 우리 측이 대응하자 물러설 수 없는 상황이 됐을 가능성이 높다. 최초에는 전략적으로 계획된 행동이 아니었으며, 김정일 국방위원장 등 최고위층까지 보고되지 않은 상태였을 가능성이 크다(문정인 연세대 교수, 1999년 6월 16일 북한의 서해도발 관련)

▲과연 도발이란 용어를 써도 되는지 모르겠다. 사건 경위가 정확지 않은 상황에서 심증만 갖고 얘기할 수 없다(정세현 통일부차관(전 통일부 장관), 1998년 6월 23일 북한 잠수정 동해침투사건 관련)

▲(대한항공 858기 공중폭파 테러범)김현희는 완전히 가짜다. 그렇게 딱 정리를 합니다. 이건 어디서 데려왔는지 모르지만 절대로 북한 공작원, 북한에서 파견한 공작원이 아니라고 우리는 단정짓습니다(심재환 변호사(민주화를 위한 변호사모임 통일위원회위원장), 2003년 11월 18일 MBC PD 수첩 ‘16년간의 의혹, KAL폭파범 김현희의 진실’편에 ‘KAL 858기 진상규명대책위원회 소속으로 출연해) .

※하지만 노무현 정부까지도 김현희를 가짜로 몰아갔지만(김현희 주장) 노무현 정부때 구성된 ‘국정원 과거사건 진실규명을 통한 발전위원회’(과거사위)가 2006년 년 8월 1일과 2007년 10월 24일 두 차례의 발표를 통해 내린 결론은 KAL 858기 폭파사건이 김현희 등 북한 공작원에 의해 자행된 사건임을 확인했다는 점이다.


◈햇볕정책 및 대북지원 관련 발언

▲개성공단을 북녘의 돈줄로 생각하는 이 천박한 정권아. 남과 북이 마지막으로 잡고있던 손마저 잘라버리는 이 악랄한 정권아. 너희들이 사이비 언론들을 동원해 무려 두 달 동안이나 나를 종북몰이하고, 출국을 금지하고, 검경을 동원해 수사놀음을 벌일때도 모두 이해하려고 노력했다. 막장으로 치닫는 이 천박한 정권아!(재미 종북인사 신은미, 2016년 2월 11일 통일부가 북한의 4차핵실험과 6차 미사일 발사를 이유로 개성공단을 폐쇄하자 자신의 트위터에 핵과 미사일 문제는 일체 언급하지않고 올린 글)

▲햇볕정책 이외에는 대안이 없다(노무현 대통령, 2002년 12월 24일 프랑스 르 몽드지 회견)

▲우리의 대북 지원은 퍼주기 아니다(노무현 대통령, 2003년 2월 13일 한국노총 간부들과 가진 간담회)

▲본질적인 정당성의 문제를 양보하는 것이 아닌 제도적, 물질적 (대북)지원은 조건 없이 하겠다(노무현 대통령, 2006년 5월 9일 몽골 동포 간담회)

▲북한이 달라는 대로 다 퍼주어도 남는 장사다(노무현 대통령, 2007년 2월 15일 이탈리아 로마 동포간담회)

▲북한 특수로 또 한번 경제도약 기회 맞을 것(노무현 대통령, 2007년 3월 25일 사우디아라비아 방문 중 리야드 파이잘리아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

▲오히려 한나라당이 자존심 상하고 퍼주고 끌려다닐지 않을까 걱정된다(노무현 전 대통령, 2008년 10월 1일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개최된 ‘10.4 남북정상선언 1주년 기념 학술회의’ 격려사)

▲2000년 6월 남북정상회담 직전 현대가 북한에 건넨 4억5천만 달러는 북한개발을 위한 先(선)투자였다. 이 돈으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도 이만큼 발전할 수 있었다(이재정 통일부장관, 2007년 11월 2일 국회 통외통위 국정감사 답변)

▲김대중 대통령이 햇볕정책을 했기 때문에 북한이 핵실험을 해도 전쟁위험이 없고 우리는 안전하다(김근태 민주당 의원(전 보건복지부장관), 2006년 10월 17일, 2006년 10월 보궐선거 지원에 나서 전남 해남 방문때)

▲금강산 관광 대가의 군사목적 전용 의혹은 항간에 떠도는 설을 종합한 것으로 주한미군도 공식 부인한 적이 있다. 공장설비 등에 대한 북한의 수입량이 증가하는 것을 보면 관광 대가가 경제개발에 사용되는 것으로 보인다(정세현 통일부장관, 2002년 3월 29일 자유포럼 조찬강연)

▲햇볕정책은 좌경 학생운동을 약화시키고 북한이 시장경제 도입을 위해 법을 개정하는 등 가시적 성과를 거두었다(임동원 통일부장관, 1999년 7월 3일 조찬세미나)

▲북(北)에 대해 많이 주지도 못하면서 퍼준다고 얘기하면 받는 사람 기분은 이루 말할 수가 없다(이재정 통일부장관, 2007년 4월 25일 ‘한반도 주변정세와 남북경협 추진방향’ 주제 강연)

▲북한 GDP가 우리의 40분의 1, 50분의 1인데 상호주의가 되겠느냐? 상호주의를 하려면 서로 경제규모를 비슷하게 만들어야 하는데, 지금 상호주의를 하자는 것은 하지 말자는 것과 마찬가지이며, 솔직히 북측에서 받아올 게 별로 없다(이재정 통일부장관, 2007년 10월 22일 ‘아침을 여는 여성평화모임’ 초청강연)

▲주무장관으로서 어떤 난관이 있더라도 (개성공단사업을) 반드시 성취하겠다(이종석 통일부장관, 2006년 5월 9일 개성공단을 방문한 자리에서)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사업 관련 우리 스스로 근거가 불확실한 각종 의혹을 제기하면서 훼손시키려 하는 것은 참으로 가슴 아픈 자해행위다(이종석 통일부장관, 2006년 12월 12일, 통일부장관 이임사)

▲북측의 간접적 요청이라도 오면 인도적 차원에서 비료를 북한에 보낼 것이다(정세현 통일부장관, 2002년 3월 2일 KBS라디오 인터뷰)

▲대북 식량지원은 탈북자 인권문제의 근본적 해결책이며 남북관계 안정에도 기여하는 효과적 수단이다(정세현 통일부장관, 2003년 4월 18일 통일교육협의회 조찬강연)

▲1998년부터 현재까지 6년간 정부·민간차원을 합쳐 12억 달러를 북한에 지원했고, 이는 매년 국민 1인당 5천원에 불과한 극히 미미한 액수다. 5천원을 주고도 ‘퍼붓기’라고 보수주의자들이 과장하는데 참으로 부끄러운 이야기다(정세현 전 통일부장관, 2004년 12월 20일 중국 푸단대 ‘동북아 평화와 한·중관계’ 강연)

▲북한의 수해규모가 너무나 커서 북한이 공개하기 어려울 것이다. 거의 국가위기상태로 보아야 한다. 우리가 대규모 지원을 해야 한다(정세현 전 통일부장관, 2006년 8월 3일 국민일보 인터뷰)

▲북한의 비료수요는 연간 180만t인데 자급능력은 80만-90만t에 불과하다. 따라서 비료는 금년뿐만 아니라 매년 지원할 수밖에 없는 품목이다(임동원 통일부장관, 2001년 4월 28일 국회 남북관계발전지원특위 답변)

▲국민들 자장면 한 번 안 먹으면 대북 송전 비용 마련(문희상 열린우리당 의원, 2005년 10월 4일 국회에서 대북송전 비용을 1조 5천억 원으로 추정하면서 한 발언)

▲북한 군사력 유지에 전용되더라도 대북지원 확대해야(허문영 통일연구원 기획조정실장(평화한국 대표), 2007년 5월 11일 한국복음주의협의회 월례발표회)

▲북한이 붕괴했을 때 우리도 함께 망한다. 독일 통일에서 우리가 보았듯이 과연 북한이 붕괴했을 때 우리도 살 수 있겠는가? 함께 망한다(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 2010년 2월24일 국회도서관에서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민주노동당 등과 가진 공동기자회견 ‘이명박 정부 대북정책 2년 평가와 제언’에서)

▲저는 북한의 (천안함) 공격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봅니다. 북한은 항상 그런 주장(대남 공격성 발언)을 해왔습니다. 과거에도 불바다를 만들겠다고 이야기 한 적이 있는데 불바다 만든 적 없지 않습니까?(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 2010년 4월 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대북 쌀 지원 통크게 최소 40만-50만t은 돼야(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 2010년 9월 10일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발언)

▲6.15남북정상회담 합의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실용주의 지향 덕분이다(박지원, 2000년 4월28일 원광대 강연회)

▲대북송금 특검은 출발부터 잘못된 것이었고 특검수사는 조작이었다. 저는 지난 4년간 억울한 누명을 벗기 위해 싸웠고 마침내 이겨냈다. 이제 저는 스스로에게 약속한 대로 동교동으로 돌아간다(박지원, 2007년 2월9일 ‘사면소감’이라는 성명서)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대북 불법 송금을 주도한 혐의 등으로 기소되어 징역 3년에 추징금 1억 원을 선고받아 2006년 5월25일 법정 구속됐다. 그 후 8개월 뒤인 2007년 2월9일 특별사면 돼 형 집행이 정지됐으며, 2007년 12월31일 복권됐다.

▲백해무익한 삐라 살포는 중단해야 한다. (삐라는) 물에 젖어도 파손되지 않도록 비닐에 정교하게 인쇄돼 있고 내용이 자극적이다. 북에서 받아보면 심리적으로나,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신성시하는 북한 주민들로서는 상당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내용이다(박지원, 2008년 10월 31일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민경욱입니다’에 출연해)

▲천안함 침몰 사고에 대해 일부 언론과 보수층에서 북한 소행설로 연기를 피우고 있다. (박지원 민주당원내대표, 2010년 4월1일 민주당 고위정책회의)

※대북지원에 대한 미국 주요인사 우려 발언록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 금강산 관광은 북한정권에 돈을 제공하는 것으로, 이해할 수 없다(2006년 10월 17일 방한에 즈음해)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 금강산과 개성공단 사업은 안보리 결의 이행 측면에서 심각하게 검토된다. 더 이상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해서는 안 된다(2006년 10월 18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바른 사회 시민회의 주최’ 초청강연)

-제이 레프코위츠 북한 인권특사: 모니터링이 이뤄지지 않는 대북지원(개성공단사업을 지칭)을 통해 ‘일부 정부(some governments)’가 문제를 악화시키고 부주의하게 김정일 정권을 지탱시킬 수 있다(2006년 4월 28일 월스트리트저널 기고문).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2006년 5월 30일 익명의 당국자 브리핑에서 “개성공단 이해도가 높아지자 미국 내 강경파인 레프코위츠 특사가 초조감을 느끼고, 제동을 걸고자 나선 것”으로 이는 “이는 편파적 시각이며 내정간섭”이라고 비판했다.

-제이 레프코위츠 북한 인권특사: 한국은 개성공단 사업이 실제로 북한 주민의 삶을 향상시키는 데 도움이 되는지 엄격히 살펴야 한다(2006년 10월 16일 AP통신 회견).

※김대중-노무현 정부 10년간 북한에 제공된 현금총액은 29억 200만 달러로 파악되고 있다. 그 내역은 상업적 교역, 금강산․개성관광, 사회문화교류비용, 개성공단, 남북정상회담 대가(代價) 등이다. 이는 북한과 경협사업, 사회문화교류사업을 하면서 정부 승인 없이 들어간 ‘뒷돈’은 빠진 수치다. 정부별로 보면 김대중 정부때 13억3천100만달러, 노무현 정부때 15억 7천100만달러였다. 두 정부 10년동안 쌀 비료 등 현물성 지원은 41억 달러규모였다.

한편 2008년 9월 30일자 동아일보 보도에 의하면 노무현 정부가 북에 퍼준 돈은 5조6천777억 원이다. 김대중 정부는 2조7천28억 원을 보냈고 여기에 더해 김정일 비자금으로 현대를 통해 9천억 원을 더 보냈다. 두 매체가 보도한 액수는 거의 비숫함을 알 수 있다. 이명박 대통령은 2009년 7월 7일 유럽방문 중 ‘유로뉴스’와 인터뷰를 갖고 햇볕정책 성과를 묻는 질문에 “지난 10년간 막대한 돈을 지원했으나 그 돈이 북한 사회 개방을 돕는 데 사용되지 않고 핵무장하는 데 이용됐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대중 전대통령은 2009년 7월 13일 영국 BBC와 인터뷰(방송은 17일)에서 “남측에서 북한을 도와 핵무기가 개발됐다는 주장은, 그렇게 믿고 싶은 사람 외에는 합리성이 없다고 생각한다. 우리 정부는 북한에 현금을 준 적이 없으며, 대신 매년 20만-30만t씩 식량과 비료를 지원했다. 그것으로는 핵을 만들지 못한다”고 말했다.

노무현 대통령은 퇴임이 몇 개월도 남지 않은 시점인 2007년 10월2일 방북하여 부랴부랴 정상회담을 열어 국민과 국회의 동의 없이 10.4공동성명을 통해 14조 3천억원이라는 천문학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유호열 고려대 교수는 2009년 8월 2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한국행정학회 주최로 열린 ‘민주화 시기의 국정평가’세미나에서 “지난 10여년간 대북지원, 경협 형태로 북한에 직접 지원된 현금․현물은 총 69억 5천 950만 달러 규모”라며 “이중 상당 부분이 핵․미사일 자금으로 전환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더불어 이같은 규모가 “중국 대북지원액의 3.7배”이자 “북한 총 수출액의 90%”에 해당된다고 설명했다.


◈김일성-김정일-김정은 찬양 등 북한정권 지지 발언

▲김정일 총비서는 지도자로서의 판단력과 식견 등을 상당히 갖추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김대중 대통령, 2000년 2월 9일 일본 도쿄방송 인터뷰)

▲나는 외국정상들과 회담 때 북한측 대변인-변호인 노릇했다(노무현 대통령, 2007년 10월 3일 김정일과 정상회담에서)

▲나는 국제회의와 정상회담에서 북한 변론가였다(노무현 전 대통령, 2008년 10월 1일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개최된 ‘10.4 남북정상선언 1주년 기념 학술회의’ 격려사)

▲김일성 주석의 통일유훈을 철저히 관철하자. 김정일 총비서를 ‘민족의 영수(領首)’로, ‘조국통일의 구성(救星)’으로 충직하게 받들자(나창순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측본부 의장, 1999년 8월 8일 범민련 남측대표 자격으로 북한을 불법 방문해 결의한 내용) .

▲김일성은 을지문덕, 이순신, 세종대왕 같은 위인(소설가 황석영, 1989년부터 1991년까지 다섯 차례 밀입북(密入北)하고, 일곱 차례 김일성을 만난 뒤, ‘노둣돌’이라는 잡지의 1992년 창간호 인터뷰에서. 이 같은 언급은 그가 1989년 북한을 다녀와서 쓴 북한방문기 ‘그곳에도 사람이 살고 있었네’라는 책에도 실려 있다)

▲북한의 3대 세습에 대해 말하지 않는 것이 나와 민주노동당의 판단(이정희 민주노동당대표, 2010년 10월8일 자신의 다음 블로그에 올린 글)

▲인공기와 김정일 위원장 초상화를 불사르는 것은 적절치 못한 행동 같다. 유감스럽고 앞으로 이런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노무현 대통령, 2003년 8월 19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

▲김정일 위원장이 오래 사셔야 인민이 편안해 진다(노무현 대통령, 2007년 10월 평양방문 중 김영남 최고회의 상임위원장이 주최한 만찬에서 건배를 제의하며)

▲김정은 체제 안정을 돕는 것이 한반도 평화를 지키는 길...지금까지 이명박 정부의 대북 정책은 없었다(박지원 민주당의원, 2012년 1월 3일 SBS 라디오 ‘서두원의 시사초점’ 인터뷰)

▲나 역시 북한을 방문하였을 당시 만경대에 가서 “김일성 장군 조금만 오래 사시지 아쉽습니다”라고 썼다(문정현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소속 신부, 2002년 5월 22일 경북대학교 ‘제1기 통일아카데미’ 강연에서 자신이 1998년 통일대축전 참가차 평양에 갔을때 만경대 방명록에 이같이 썼다고 고백)

▲김일성 주석의 영생을 빈다(문규현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소속 신부, 1998년 평양통일대축전에 참가해 김일성 시체가 안치된 금수산 궁전 방명록에 기록)

▲김정일은 북에서 가장 융통성이 있으며 유연하게 결정을 하고 대화가 되는 사람(노무현 대통령, ‘성공과 좌절-노무현 대통령 못 다 쓴 회고록’ 중)

▲남한에 김일성 만한 지도자가 없다(김기종 우리마당 독도지킴이 대표(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살인미수 혐의자), 김씨 살인미수사건 수사본부장 김철준 경무관은 2015년 3월 13일 범인 김씨를 살인미수혐의 등으로 검찰에 구속송치하면서 김씨가 수사과정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기자들에게 밝혔다)

▲김정일 위원장은 통 큰 지도자라고 밑에서 얘기하고, 노무현 대통령은 화끈한 지도자라고들 한다(정동영 통일부장관, 2005년 10월 31일 서강대 특강)

▲광화문 네거리에서 ‘김일성 만세’ 부르면 어떻게 하느냐는 우려는 헌법에 나와있는 표현의 자유를 포기하고, 이를 억압하겠다는 뜻(박원순 아름다운재단 상임이사(현 서울시장), 2004년 9월 24일 미디어오늘 인터뷰)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합리적이고 결단력 있는 지도자라고 느꼈다(이종석 남북정상회담 대통령 특별수행원(전 통일부 장관), 2000년 6월 17일 중앙일보 보도 ‘방북 뒷이야기’에서)

▲김정일 위원장은 남한 국민에게 예의 바른 지도자라는 이미지를 부각시키고 북한을 정상적 대화가 가능한 상대로 인식토록 할 것이다(정세현 경희대 객원교수(전 통일부장관), 2000년 6월 13일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보일 태도에 대해)

▲인민의 행복이 나오는 인민주권의 전당...인민은 위대하다(노무현 대통령, 2007년 10월 북한방문 중 만수대의사당과 서해 갑문을 각각 방문하면서 방명록에 남긴 글)

※노무현 대통령은 2007년 10월 2일 우리의 국회에 해당하는 평양 만수대의사당을 방문하면서 방명록에 “인민의 행복이 나오는 인민주권의 전당”이라고 쓴데 이어 10월4일 서해갑문을 시찰하는 자리에서는 “인민은 위대하다”는 글귀를 남겼다.

▲민족의 문제를 위해서 당신(김정일)도 사상가고 나도 사상가인데, 여기 김정일 위원장이 쓴 주체철학의 대화라는 책을 가지고 왔는데 이 양반도 사상가란 말이다. 유물철학에 대한 자기 나름대로의 견해가 대단하다(김용옥 세명대 석좌교수(철학자), 2007년 10일 7일 방송된 KBS 일요스페셜 ‘남북정상회담 특별기획·도올의 평양이야기’에서)

▲김일성 주석은 비록 이북의 역사가들이 주장하고 싶어하는 것처럼 조선인민혁명군을 이끌고 일본군을 삼대 쓸 듯 물리치며 군사적 해방을 쟁취한 짜릿한 순간을 연출하지는 못했다 하더라도 - 세계사에서 이 수준의 혁명을 달성한 지도자는 몇 안 된다 - 분명히 혁명의 창건자로서 위치를 누릴 수 있었다. 혁명의 창건자, 이는 스탈린이나 덩샤오핑도 넘볼 수 없는, 한 나라에서 오직 한명의 혁명가만이 누릴 수 있는 자리였다...김일성은 1992년 자신의 80살 생일을 맞이하여 <세기와 더불어>라는 이름의 회고록을 펴냈다...<세기와 더불어>라는 제목이 상징하듯 김일성은 20세기의 인간이었다. 그는 누구보다 부국강병에 기초한 근대화를 추구한 20세기형 민족주의자였다. 그는 누구보다 철저한 실용주의자였다. 덩샤오핑은 쥐를 잘 잡는다면 검은 고양이면 어떻고 흰 고양이면 어떻냐는 흑묘백묘론을 설파하여 유명해졌지만, 많은 사람들은 김일성이 그보다 25년 전에 밥만 잘 먹을 수 있으면 되었지 왼손으로 먹건 오른 손으로 먹건 무슨 상관이냐는 말을 하였다는 것을 기억하지 않는다.(한홍구 성공회대 교수, 2004년 7월 8일 ‘한겨레21’에 기고한 칼럼)

▲많은 사람들이 김정일에 대해 단순히 ‘포악하다’는 이미지를 갖고 있는데, 나는 그렇게 보지 않는다. 김정일은 등소평이 되길 원한다(허문영 통일연구원 기획조정실장, 2002년 8월 28일 방미중 ‘The Korea Weekly of Florida’ 인터뷰)

▲북한의 선군정치는 남쪽을 향한 것이 아니라 미제국주의와 싸우기위한 한반도 평화정치다(한상렬 목사, 2004년 8월 8일 평택 팽성읍 농협앞 주한미군 철수 결의 대회)

▲이명박 정권이 북한체제 붕괴론에 근거해 비현실적인 대북정책을 펴고있다(천정배 민주당의원, 2010년 6월 15일 자신의 티스토리 블로그에 올린글)

▲(김일성 동상의 꽃을 보며)저 꽃송이에 담긴 인민의 순결한 마음 그 자체야 왜곡할 건덕지가 없지요(조정래(소설 ‘태백산맥’의 저자), 2007년 10월 4일 노무현대통령의 평양방문에 동행, 김일성 동상밑에 놓인 꽃다발은 보며 옆에 있던 철학자 김용옥씨에게 한말)


◈국가보안법 폐지와‘주적’표현 삭제 주장 발언

▲국가보안법은 한국의 부끄러운 역사의 일부분이고 지금은 쓸 수 없는 독재 시대의 낡은 유물이다. 낡은 유물은 폐기하고 칼집에 넣어 박물관으로 보내는 게 좋지 않겠느냐(노무현 대통령, 2004년 9월 5일 MBC ‘시사매거진 2580’ 인터뷰)

▲국보법은 남북대결주의를 뒷받침하는 근거이자 남북대화의 걸림돌(노무현 전 대통령, 2008년 10월 1일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개최된 ‘10.4 남북정상선언 1주년 기념 학술회의’ 격려사)

▲죄 없는 우리 국민을 목 매달아 죽이고 총으로 쏴 죽이고 고문해서 죽이고 암매장해서 죽이고, ‘빨갱이’로 덧씌워 사회적으로 매장한 게 바로 국가보안법이다...이걸 없애고 새나라 새 일꾼들이 일하는 민주공화국을 만들려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다(오종렬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 2005년 1월 24일 여의도 국회 앞 국가보안법폐지국민연대 2월 투쟁선포 기자회견)

▲국가보안법이 사멸되었음을 선포한다. 국가보안법이 만들어낸 쇠고랑과 족쇄에 묶인 양심수를 전원 석방시키는 투쟁을 전개하려 한다(오종렬, 2002년 12월 1일 서울 종묘공원에서 열린 소위 ‘국가보안법 장례식’)

▲보안법 폐지를 반대하는 것은 대한민국이 민주공화국임을 부정하는 것이다. 연내 뿌리째 뽑아야 한다(김근태 보건복지부장관, 2004년 12월 28일 국민정치연구회 송년모임)

▲국가보안법 폐지는 내부문제인 만큼 북한의 노동당 규약 및 형법 폐지와 연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고 조건화하는 것도 적절하지 못하다(정동영 통일부장관, 2004년 9월 7일 통일부 출입기자단 간담회)

▲국보법은 국가안보와 무관하며, 국보법으로 안보를 담보하는 나라는 어디에도 없다(정동영 통일부장관, 2004년 10월 6일 평통자문회의 해외지역회의)

▲국보법은 그동안 군부의 통치수단으로 악용된 사례가 많은 악법이다(이해찬 국무총리, 2004년 9월 16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 답변)

▲국보법이 없으면 국가안보가 흔들린다는 것은 선동이다. 이를 알고도 그런 주장을 하는 것은 국가안보를 내세워 기본권을 제한하려는 파시즘적 태도다(천정배 열린우리당 원내대표(전 법무장관), 2004년 9월 6일 열린우리당 출입기자단 간담회)

▲현행 국가보안법이 존속하는 한 21세기 대한민국은 진정한 민주공화국이 될 수 없다(유시민 성공회대 사회과학부 겸임교수(전 보건복지부 장관), 1999년 8월 24일 동아일보 기고문)

▲우리의 민족민주주의 운동사는 곧 국가보안법 위반사. 국보법은 폐지해야(박원순 아름다운재단 상임이사(현 서울시장), 2004년 4월 26일 한겨레신문에 보도된 김형태 변호사와의 대담)

▲국보법은 자유를 억압하고, 현존 질서 속에서 기득권을 누리는 사람들의 이익을 체제 수호의 이름으로 옹호하는 수구적인 반(反)민주적 악법(김세균 서울대 정치학과 교수, 2004년 6월 9일 경향신문 기고 칼럼)

▲국가보안법은 국가의 안보에는 별 도움이 안되고 오히려 민주적 헌정질서를 내부에서 파괴하는 악법이다(한홍구 성공회대 교수, 2005년 12월 13일 ‘한겨레21’ 기고 칼럼)

▲국가보안법은 세기의 악법이다. 지구상 유일의 분단국가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과 대한민국의 화해와 협력, 교류를 저해하는 반통일, 반민족 악법이다. 냉전 수구 반통일세력을 위한 국가보안법은 국제사회에서도 폐지를 촉구하는 악법(김상근 목사, 2007년 10월 1일 자신이 상임대표로 활동 중인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산하 언론본부 성명을 통해 국가보안법 폐지를 촉구하며)

▲송두율 교수의 고난이 민족의 고난의 현장을 상징하는 한 지표로서 안중근 의사의 애국애족과 동북아시아의 진정한 정신을 체현하고 있다...송교수가 다원적이고 대화합의 시대에 폐쇄적이고 분열적인 사고와 법규로 재단당하여 과거 정약용이 겪었던 것과 같은 부자유의 고난을 되살고 있다(함세웅 신부, 2004년 3월 자신이 이사장으로 있던 안중근의사기념사업회에서 당시 국가보안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수감 중이던 송교수를 제3회 안중근평화상 수상자로 선정하면서)

▲북한을 주적으로 하는데 반대한다(노무현 민주당 대선 경선후보, 2002년 4월 10일 충북 청주에서 열린 민주당 대통령후보경선 TV 토론에서 “우리의 주적(主敵)이 북한이라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이인제 후보의 질문에)

▲북한은 대한민국의 주적 아니다(노무현 대통령 재직시인 2005년 2월 발간된 국방백서)

▲병사들이 적개심을 갖고 철책선 근무에 임하는 것보다는 조국에 대한 자긍심과 애정, 높은 시민의식을 갖고 근무에 임하는 것이 보다 강한 군대를 만드는 것 아니겠느냐(이종석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차장, 2004년 6월 19일 육군사관학교에서 개최된 ‘2004년 무궁화회의’ 초청강연)

▲국방부가 어느 국가에 대해 주적 표현을 쓰는 것은 언어도단(윤광웅 국방부장관, 2004년 11월 12일 간부급 국방혁신간담회)

▲전 세계적으로 특정 국가를 주적으로 명시한 공개 책자는 한 권도 없다(이종석 NSC 사무차장, 2004년 11월 17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가보안법 폐지가 시대정신(전병헌 열린우리당 의원, 2004년 7월 19일 기자간담회)

▲천정배 법무장관이 국가보안법을 위반한 강정구 동국대교수(북한 정권 고무찬양)를 불구속 수사하도록 헌정사상 초유의 검찰지휘권을 발동한 것은 국가보안법 역시 헌법의 하위개념으로 존재한다는 것을 선언한 것으로, 지극히 당연하고 헌법정신을 구현한 것이다(전병헌 열린우리당 대변인, 2005년 10월 13일 강정구 교수 국가보안법위반사건에 대한 논평)

※당시 인터넷 매체 ‘데일리 서프라이즈’에 ‘6.25는 북한 지도부가 시도한 통일전쟁이자 내전’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려 김일성을 찬양․고무한 강정구 교수에 대해 검찰은 구속수사를 주장했으나 천정배 장관은 사상 초유의 검찰지휘권을 발동, 불구속 수사를 명했다. 이에 김종빈 검찰총장은 지휘권을 수용함과 동시에 이에 반발하는 의미로 사표를 내고 물러났다.

▲국가보안법은 북한의 무력남침․적화통일론을 기초로 국민들에게 전혀 불필요한 국가안보에 대한 의구심과 불안감을 자극하고 고취하여 국민들 스스로 독재와 식민의 구속과 속박에 몸을 내맡기게 만들고, 수구세력의 발호와 사기극을 수용하도록 하였던 것이다...국가보안법은 허구요, 기만이요, 소름끼치는 음모의 굴레다(심재환 변호사(민주화를 위한 변호사모임 통일위원회위원장), 2004년 12월 2일 발표해 민변 홈페이지에 올린 논문 ‘국가보안법의 전제인 북한에 의한 무력남침․적화통일 허구성’)


◈NLL(북방한계선) 무력화 망언

▲서해 NLL(북방한계선)남쪽의 남한 영해에 남북한 공동어로구역 또는 평화수역 만들자는 김정일의 제의에 노무현 대통령은 “예” 하고 대답(노무현-김정일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2007년 10월 3일)

※이 대목 대화 전문은 아래와 같다

김정일: 우리가 주장하는 군사경계선, 또 남측이 주장하는 북방한계선, 이것 사이에 있는 수역을 공동어로구역, 아니면 평화수역으로 설정하면 어떻겠는가...우리 군대는 지금까지 주장해 온 군사경계선에서, 남측이 북방한계선까지 물러선다. 물러선 조건에서 공동수역으로 한다... 북방한계선과 우리 군사경계선 안에 있는 수역을 평화수역으로 선포한다. 그리고 공동어로 한다.

노무현 대통령: 예. 아주 저도 관심이 많은....위원장이 지금 구상하신 공동어로 수역을 이렇게 군사 서로 철수하고 공동어로하고 평화수역 이 말씀에 대해서 똑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거든요...

※이 대목에서 김정일이 주장한 군사경계선이란 북한이 김대중 정부 시절인 1999년 9월 2일 발표를 통해 일방적으로 NLL남쪽 대한민국 영해(영토)에 그은 해상군사경계선이다. 이 군사경계선은 백령도, 연평도 등 서해의 우리 섬들이 그 선 안으로 들어가 있어 북한의 허가를 받아야 출입할 수 있게 만든 경계선이다. 남측의 동의나 승인이 없는 한 실효성이 없는 허상의 경계선이다. 김정일은 북한이 주장하는 NLL 남쪽의 이 군사경계선 그리고 남한의 NLL 사이의 수역을 공동어로구역 아니면 평화수역으로 만들자고 제안 한 것, 다시 말하면 대한민국 영해안에 남북이 공동으로 활동하고 관리하는 수역을 만들자고 제안한 것인데 노대통령은 ‘예’라고 답하며 찬성을 표시한 것이다. 이를 육지에 대입하면 북한이 멋대로 휴전선 남쪽 수원 부근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군사경계선’을 굿고 그 선과 휴전선 사이, 즉 수원을 중심으로 한 대한민국의 수도권을 평화지대로 공동관리하자는 것과 같다. 그래서 노무현 대통령의 NLL발언이 대한민국 영토의 포기라는 해석이 나오게 된 것이다.

▲내가 가장 큰 목표로 삼았던 NLL문제를 위원장님이 승인해 주셨다(노무현 대통령, 2007년 10월 3일 김정일과 정상회담에서)

▲NLL은 국제법적인 근거도 없는데 남측에서는 이걸 영토라고 주장한다(노무현 대통령, 2007년 10월 3일 김정일과 정상회담에서)

▲이것(NLL)은 쌍방이 합의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그은 선이다. 그 선이 처음에는 우리 군대의 작전금지선이었다. 이것을 오늘에 와서 영토라고 얘기하는 사람도 있는데 이렇게 되면 국민을 오도하는 것이다(노무현 대통령, 2007년 10월 11일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 대표·원내 대표 초청 간담회에서 김정일과 회담 결과를 설명하며)

▲NLL은 어릴 적 땅 따먹기 할 때 땅에 그어놓은 줄(노무현 대통령, 2007년 11월 1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상임위원을 상대로 한 연설)

▲헌법상 육지에 인접한 NLL 남북의 수역은 모두 대한민국의 영토이므로, NLL이 영해선을 의미한다고 하는 것은 위헌적 주장이다(서주석 한국국방연구원 책임연구위원(전 청와대 안보수석비서관), 2007년 8월 28일 한겨레신문 기고문)

▲우리나라 어느 공식문서에도 NLL이 영토적 성격이라고 써 놓은 곳이 없다. NLL은 기본적으로 영토개념은 결코 아니라고 생각한다(이재정 통일부장관, 2007년 8월 11일 국회 통외통위 답변)

▲NLL은 영토선 아니다. 정전(停戰)때 바다에 금을 안그었더니 꽃게가 삼팔선이 있는지도 모르고 계속 북으로 넘어가니까 조업할 북쪽한계선을 설정할 필요가 있어 그은 선이다. 영토개념이 아닌 선을 영토라고 주장하는 것은 헌법에 어긋난다(한홍구 성공회대 교수, 2005년 10월 19일 한국일보 초청 대담)

▲1992년 체결된 남북합의서에서 이미 재설정 논의에 합의한 만큼 NLL 문제도 이제 전향적인 자세를 보일 때가 되었다(이종석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 수석연구위원(전 통일부 장관), 2007년 8월 11일)

▲북한이 적극적으로 문제 제기를 하고 있는 NLL 재획정은 장성급 군사회담이나 국방장관 회담에서 해결할 수 없는 문제로서 제도적 평화체제 구축 노력과 한반도 냉전체제 종식을 위해서는 정상 차원에서 매듭을 풀어주는 노력이 필요하다(정세현 전 통일부장관, 2007년 6월 29일, 서울대 통일연구소 주최 학술심포지엄)


◈6.25전쟁 왜곡 발언

▲6.25 전쟁은 내전(노무현 대통령, 2006년 11월 20일 캄보디아 동포 간담회).

※6.25에 대한 노무현대통령의 이같은 역사관은 국내 좌익과 북한 공산주의자들의 역사관과 거의 일치하는 것으로,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정면으로 부인하는 것이다. 6.25전쟁은 북한이 소련과 중공이라는 두 공산주의 국가의 사주를 받아 김일성이 일으킨 침략전쟁(남침전쟁)이지 내전이 아니다. 대한민국은 유엔 감시하의 자유선거 후 유엔총회 승인을 거쳐 탄생했지만, 북한은 반국가단체에 불과했다.

▲6.25는 실패한 통일전쟁(김대중 대통령, 2001년 국군의 날 행사에서)

※이것은 6.25를 ‘조국해방전쟁’으로 규정한 북한의 통일관이고 역사관이라는 점에서 비판을 받았다.

▲6.25는 북한 지도부가 시도한 통일전쟁이자 내전(강정구 동국대 교수, 2005년 7월 27일 인터넷 매체 ‘데일리 서프라이즈’에 올린 글)

▲우리는 광복후 공산주의를 택했어야 했다. 6.25전쟁에 미국이 개입하지 않았으면 한달안에 전쟁은 끝났고 인명피해는 1만명이하였을 것이다(강정구 동국대 교수, 2005년 9월 30일 한반도정세토론회)

▲북한은 패전당사자 아니다...6.25남침 사과받으라는 것은 비현실적(노무현 대통령, 2007년 10월 19일 청와대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기 전에 6.25 전쟁에 대한 북측의 사죄가 선행되어야 한다는 CNN 기자의 질문에 대해)

▲(6.25는 남침인가?라는 질문에) 규정해서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이재정 통일부장관 지명자, 2006년 11월 18일 국회 통외통위 인사청문회)

▲6.25가 남침인지, 북침인지는 좀 더 치밀하게 생각해서 나중에 답하겠다(이정희 민주노동당대표, 2010년 8월4일, KBS 라디오 ‘열린토론’에서 ‘6.25가 남침이냐, 북침이냐’는 청취자의 질문에)

▲(6.25전쟁 모의에 가담하고 개입한) 마오쩌둥을 존경한다(노무현 대통령, 2003년 7월 10일 중국 CCTV 방송 인터뷰에서)

▲한국에서도 공산당이 허용될 때라야 비로소 완전한 민주주의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노무현 대통령, 2003년 6월9일 일본 방문 중)

▲6.25를 전후로 진정한 애국자들과 양심적 지도자들은 남한을 버리고 북으로 갔다...이북에서는 새나라 건설을 위해서 ‘새술을 새 부대’에 담는 민족정기가 넘쳐있는 데 같은 시각 남한은 ‘썩은 술을 낡은 부대’에 그대로 담고있는 꼴이었다(리영희 한양대 명예교수, 2007년 4월 19일 한겨레통일문화상 시상식)

▲맥아더 장군 동상철거주장은 민족적 순수성(장영달 열린우리당 최고위원, 2005년 9월 12일 인천 맥아더동상 철거논란과 관련)

▲6.25당시 맥아더가 들어오지 않았다면 우리는 양키의 식민지 지배를 받지않고 살 수 있었다(강희남 목사(전 우리민족연방제통일추진회의 의장), 2005년 5월 19일 ‘통일뉴스’ 인터뷰)


◈한미동맹반대•주한미군철수•반미 선동 발언

▲용산 미군기지는 침략의 상징이다(노무현 대통령, 2004년 3월 1일 제85주년 삼일절 기념사

▲한국민은 인간백정 주한미군을 반드시 한국 재판대에 세우고 한국민의 이름으로 심판할 것이다(문정현 신부, 2002년 11월 21일 동두천 미군 캠프 케이시 정문 앞에서 열린 효순·미선 추모집회에서 낭독한 기자회견문을 통해)

▲미국이야말로 악의 제국이며 부시행정부의 집권세력이야말로 악의 축이다(리영희 한양대 명예교수, 2003년 4월 7일 한겨레신문 인터뷰)

▲우리 내부에 미국을 신으로 모시고 있는 세력이 북한과의 전쟁을 호시탐탐 미국에 요청하고 있다(리영희 한양대 명예교수, 2007년 4월 19일 한겨레통일문화상 시상식)

▲미국 안 갔다고 반미주의냐? 반미면 또 어떠냐?(노무현 대통령 후보, 2002년 9월 11일 대구 영남대 초청강연)

▲미국은 국가로서 존재한 기간에 비하면 전 세계 전략 차원에서 인류 역사상 전쟁을 가장 많이 한 나라다(송민순 대통령비서실 통일외교안보정책실장(전 외무장관), 2006년 10월 18일 ‘21세기 동북아 미래포럼’ 연설)

※노무현 대통령과 노무현정부 인사들의 반미발언과 관련한 미국 주요 인사들의 발언

-도널드 럼즈펠드 미 국방장관: 미국의 전쟁 중에는 3만여명이 전사하고 10만여명이 부상한 한국전쟁도 있다는 사실을 누군가 그(송민순 정책실장을 지칭)에게 상기(remind)시켜 줘야 할 것이라고 본다(2006년 10월 20일 미국 워싱턴 한·미 연례안보협의회의(SCM))

-제임스 켈리 미국 국무부 차관보: 한국의 차세대 지도자는 한국에서의 미국의 전통적인 역할에 이의를 제기하는 등 미국과의 관계를 재설정(redefine)하려고 나설지 모른다(2002년 4월 4일 워싱턴 아시아 소사이어티 초청 강연)

-헨리 하이드 미 하원 국제관계위원장: 일부 (한국)정치인은 반미주의를 이용해 이득을 취하다가도 재정적·군사적 지원이 필요하면 미국에 찾아 온다(2006년 8월 10일 방한 기자회견)

※일본의 미국전문가인 히다카 요시키(日高義樹) 허드슨연구소 수석연구위원(전 NHK워싱턴 지국장-미국총국장, 전 하버드대 객원교수)는 그의 저서 アメリカは北朝鮮を核爆擊する: その衝擊のシナリオ(미국은 북한을 핵 폭격한다 -그 충격의 시나리오), 은영미 옮김, 나라원, 2003)에서 노무현 대통령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서술했다.

-노무현은 김정일 이상으로 미국에 적대하고 있다. 부시는 노무현과 만나면서 한 번도 노무현의 얼굴을 바로 쳐다 본 적이 없다. 지극히 싫어해서다.

-노무현이 미국인들에게 혐오의 대상이 되고 있는 것은 그가 원래 반미정치가이기 때문이다. 반미세력을 이용하는 정치가가 아니라 스스로 반미세력을 결집, 확장시키는 사람이다.

-그가 이끄는 청년들은 북한 핵무기를 민족의 무기라고 믿고 있으며 이를 젊은 학생들에 전파하고 있다.

▲미국의 대북군사행동에 반대한다. UN안보리를 통한 제재에도 반대한다(노무현 대통령, 2006년 8월 18일 청와대에서)

▲한국의 국방력 강화는 북한이 아니라 일본과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군사적 태세를 갖추는 것(노무현 대통령, 2006년 8월 13일 자신에게 우호적인 일부 언론사 편집책임자들과 만찬 회동)

났다)

▲미국은 북한을 공격하거나 정권을 흔든다는 공포심을 제거해주어야 한다(노무현 전 대통령, 2008년 9월16일 이임 인사차 김해 봉하 마을을 찾은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에게)

※이에 대해 버시바우 대사는 “우리는 북한을 공격할 의사가 없다는 사실을 확신시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나, 우리가 북한 정권의 생존까지 보장할 순 없다. 그 문제는 정치적 경제적 개혁의 필요성에 직면한 북한 지도자들에게 달렸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대화 하나만 성공시키면 나머지는 깽판쳐도 괜찮다(노무현 대통령 경선후보, 2002년 5월 28일 인천 부평역 정당연설회)

▲북한 체제 붕괴 원하는 자들과는 얼굴 붉힐 각오돼있다(노무현 대통령, 2004년 12월 6일 프랑스 동포간담회)

▲북한 붕괴 조장할 생각없다(노무현 대통령, 2005년 4월 13일 독일방문중 프랑크푸르트에서 가진 동포간담회)

▲미국이 북한체제붕괴로 문제를 해결한다면 한미간 마찰 일것(노무현 대통령, 2006년 1월 25일 신년기자회견)

▲북한 붕괴 막는 것이 한국 정부의 매우 중요한 전략(노무현 대통령, 2006년 12월 9일 뉴질랜드 교포 간담회)

▲한국의 PSI(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와 MD(미사일방어 시스템) 참여 좋은 전략 아니다(노무현 전 대통령, 2008년 10월 1일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개최된 ‘10.4 남북정상선언 1주년 기념 학술회의’ 격려사)

▲작계 5029도 현명한 것 아니다(노무현 전 대통령, 2008년 10월 1일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개최된 ‘10.4 남북정상선언 1주년 기념 학술회의’ 격려사)

▲남북대화 시대에 한미동맹 강조하는 것 좋지 않다(노무현 전 대통령, 2008년 10월 1일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개최된 ‘10.4 남북정상선언 1주년 기념 학술회의’ 격려사)

▲이라크 파병은 역사에 잘못된 선택으로 기록 될 것(노무현 전 대통령, ‘성공과 좌절-노무현 대통령 못 다 쓴 회고록’ 중)

▲북한이 개방하지 못하는 건 미국의 적재정책 때문이다(허문영 통일연구원 기획조정실장, 2002년 8월 28일 방미중 ‘The Korea Weekly of Florida’ 인터뷰)

▲국방을 미국에 맡겨놓고 자주를 얘기할 수 없다(노무현 대통령, 2007년 10월 3일 김정일과 정상회담에서)

▲대한민국 수도 한복판에 외국 군대가 있는 것은 나라 체면이 아니다(노무현 대통령, 2007년 10월 3일 김정일과 정상회담에서)

▲한국 국민들 중 미국 사람보다 더 친미적인 사고방식을 갖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다(노무현 대통령, 2005년 4월 16일 터키 국빈방문 때 가진 동포간담회)

▲점령군에 의해 내 나라 내 땅의 국민이 죽임을 당하는데도 정부는 손톱만큼도 보호해주지 못하고 있다. 엄연히 국가주권이 있는 나라에서 가능한 일이냐. 점령군이 주둔하는 한 우리 목숨은 파리 목숨이며 우리의 주권은 한낱 쓰레기일 뿐이다(오종렬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 2002년 9월30일 미군 트레일러와 충돌해 숨진 박승주씨 장례식장)』

▲미국이 이 나라를 정치·경제 식민지로 전락시키도록 토대를 마련한 맥아더가 과연 해방자인가, 이것은 나라의 미래가 없다는 것이다...인천공원을 자주독립공원으로 바꾸고 민족의 스승인 김구선생의 동상을 세워야 통일세상이 열릴 것이다(오종렬, 2005년 9월 1일 청와대 부근 인천 자유공원 맥아더동상 파괴 주장 발언)』

▲이제 미군부대만 지나면 저주의 마음이 든다. 사람을 죽여 놓고도 아무렇지 않게 살고 있는 저들이 사람이냐?(문정현 신부, 2002년 9월 30일 미군 트레일러와 충돌해 숨진 박승주씨 장례식장)

▲전동록, 신효순, 심미선의 죽음은 옛날 같으면 ‘개죽음’이었을 것이고 그렇게 하고도 말 한마디도 못했을 것이다. 우리는 더 이상 미군의 주둔을 원치 않는다. 당장 떠나라(문정현 신부, 2002년 7월 4일 용산 전쟁기념관 앞 반미집회)

▲미군 고압선에 사망한 전동록씨의 모습이 눈에 보인다. 전동록 씨와 효순이, 미선이를 죽인 미 2사단 캠프 하우스를 즉각 폐쇄해야 한다(문정현 신부, 2002년 7월 27일 서울 종묘공원 ‘미군장갑차 여중생 살인만행 주한미군 규탄 5차 범국민대회’)

▲미제(美帝)야말로 바로 5.18의 원흉이다. 우리 민족을 분단시키고 아직까지도 통일을 방해하고있는 미제야말로 우리 민족의 적이고 세계 인류 양심의 공동의 적이다(한상렬 목사, 2004년 5월 15일 미대사관 앞 기자회견)

▲만약 한반도의 평화와 동맹국 중 하나만 선택하라고 하면 우리는 서슴지 않고 동맹국을 포기할 것이다(김원웅 열린우리당 의원, 2005년 3월 13일 헨리 하이드 미 하원 국제관계위 위원장의 발언에 대한 반박문. 하이드 위원장은 2005년 3월 10일 열린 ‘한반도의 6자회담과 핵문제’ 청문회에서 “한국은 우리의 도움이 필요하다면 당신의 적이 누구인지를 분명히 밝혀 달라”고 주문)

▲미군기지는 온갖 범죄의 소굴(권영길 민주노동당 대표, 2002년 9월 9일 민주노동당 대선후보 수락연설)

▲주한미군의 전략적 유연성을 인정한다는 것은 주한미군이 세계 분쟁에 마음대로 개입하는 것을 우리 정부가 용인한다는 얘기다. 미국이 세계를 휘젓고 다니는데 우리가 돈을 댈 수는 없다(임종인 열린우리당 의원, 2006년 1월 24일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장성민입니다’에 출연해)

▲리퍼트 미 대사 피습 사건은 얼굴에 상처가 조금 난 것뿐인데, 온 나라가 난리다...미 대사한테 이런 짓거리들이 백주 대낮에 벌어지고 있다. 종북보단 종미와 종일이 나라를 망치고 있다...미 대사가 감사한 사람입니까? FTA 강요하고 무기 팔아먹고 핵항모, 전략폭격기 들여 오는 주범이 바로 주한 미국 대사입니다(윤기진 민권연대공동의장(종북 콘서트 개최와 관련, 국가보안법 위반혐의로 구속기소된 황선 희망정치연구포럼 대표의 남편), 2016년 3월 9일 황선씨의 재판이 열리는 서울중앙지법 근처에서 황씨 재판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며 기자들에게 한 말)

▲주한 미 대사는 CIA 한국지부장 역할을 한다(리퍼트 미 대사를 겨냥해) 미 국방장관 비서실장등을 거친 호전가가 삼계탕과 치맥에 반해 친한파 대사로 변절한 거냐(윤기진, 2016년 3월 7일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


◈북한의 연방제 통일방안 옹호 지지 발언

▲우리의 통일은 독일처럼 흡수통합이 아니라 남북 지방정부를 전제로 한 국가연합이 바람직하다...통일수도는 판문점이나 개성 일대에 서울이나 평양보다 규모가 작게 대단히 상징적으로 만들어질 것이다. 국가연합의 사무국과 의회 등이 여기에 건설되고, 대부분의 권한과 행정은 지방정부가 각기 해 나가는 것이 장기적인 통일과정에서 합리적일 것이다(노무현 대통령, 2004년 2월 24일 전국에 생중계된 방송기자클럽 초청 기자회견에서 ‘고건총리가 최근 통일수도로는 서울이 좋다고 말했는데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을 받고)

※이 발언의 문제점은 ‘지방정부’라는 대목이다. 남북한의 두 정부가 지방정부가 되고, 공동의 사무국과 의회 등을 두자는 안은 바로 북측의 연방제통일방안(1민족 1국가 2정부 2체제)이다. 남측의 국가연합방안은 ‘1민족 2국가 2정부 2체제’로, 남북의 두 정부는 각각 주권국가이지 결코 지방정부가 아닌 것이다. 따라서 그의 발언은 실정법상 헌법위반이다. 북한을 대화의 상대로 인정할 수는 있지만 국가로 승인하겠다는 말은 헌법을 고친 후에나 해야 한다. 이는 북한을 주권국가로 인정하지 않고 있는 헌법 3조의 영토조항에 정면으로 배치된다.

그러나 당시 보수언론이라는 조선, 동아를 포함한 모든 언론들은 노 대통령의 이 말에 대해 ‘수도’ 문제만 문제제기를 했을 뿐 그 말이 기정사실화하고 있는 국가연합제의 실시라는 무시무시한 얘기에 대해서는 침묵해버렸다. 노 대통령의 말은 남한과 북한간의 국가연합이 이루어질 것이며, 이에 따라 대한민국은 연합제하의 일개 지방정부로 전락할 것이라는 경천동지할 내용이다. 이는 한반도와 그 부속도서를 영토로 하는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이 사라진다는 의미다

▲통일위해서는 ‘대한민국과 대한민국헌법’수호라는 금기 깨야(노무현 전 대통령, 2008년 10월 1일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개최된 ‘10.4 남북정상선언 1주년 기념 학술회의’ 격려사)

▲진심으로 (남북한의)통합을 성취하고자 한다면 주권의 일부를 양도할 수도 있고, 양보가 항복도 이적행위도 아니라는 인식을 수용해야 한다(노무현 전대통령, 2008년 10월 1일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개최된 ‘10.4 남북정상선언 1주년 기념 학술회의’ 격려사)

▲흡수통일 주장하는 사람들은 생각이 짧은 사람들(노무현 전 대통령, 2008년 10월 1일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개최된 ‘10.4 남북정상선언 1주년 기념 학술회의’ 격려사)

▲통일 이후의 체제를 자유민주주의로 해야 한다거나, 남북회담의 과정에서 ‘정체성’을 유지해야 한다거나 하는 소모적인 체제논쟁은 그만두어야 한다(노무현 민주당 의원, 2000년 8월28일 A4 용지 한 장 분량의 小品(소품)

▲연방제로 가는 통일방안을 바꿀 아무런 이유 없다(노무현 대통령, 2007년 10월 19일 청와대 인왕실에서 손지애 CNN 서울지국장 등 주한 외신기자들과 가진 간담회)

▲왜 우리가 북한의 대남적화통일을 전제로 연방제를 해석하느냐(노무현 대선후보, 2002년 5월 14일 관훈클럽 초청토론에서 동아일보 남찬순 위원의 질문을 받고)

▲흡수통일 없을 것이므로 독일식의 통일비용 없다(노무현 대통령, 2007년 10월 19일 청와대 외신기자 간담회)

▲김일성이 죽기 전 이미 ‘남북정부에 많은 권한을 주는 느슨한 연방제가 바람직하다’고 말했기 때문에 북측이 이건 못 고친다. 남북정상회담 이후 ‘낮은 단계의 연방제’라는 문구에 또 속았다고 생각하는 분들은 잘못 생각한 것이다(정세현 전통일부장관, 2004년 10월 6일 통일법 포럼 강연)

▲민간 통일운동 진영이 흡수통일을 원한다면 연방제를 고집하라. 연방제가 실현되면 자유 왕래가 확산되는데 북한은 이를 감당할 수 없을 것이다(이종석 국방부 국방정책자문위원(전 통일부 장관), 월간 ‘말’지 2000년 9월호 인터뷰)

▲6.15남북공동선언 관련 첫 번째 항의 ‘자주통일’에 대해서 남북간 해석을 두고 분쟁이 일어날 것으로 미리 걱정할 필요는 없다(서주석 통일부 통일정책자문위원(전 청와대 안보수석 비서관), 2000년 6월 15일 한겨레신문 기고문)

▲만경대정신 이어받아 통일위업 이루자(강정구 동국대 교수, 2001년 8.15축전행사 참가차 남측대표단의 일원으로 평양을 방문, 김일성 생가인 만경대 방명록에 남긴 글)


◈대한민국 건국 폄훼•정통성 부정발언

▲대한민국이 한반도의 유일합법정부가 아니다(리영희 한양대 명예교수, 1999년 8월 12일 ‘일등 여수아카데미’ 강연)

▲북한의 김일성 정권은 높은 수준의 정통성과 정당성을 가졌다고 볼 수 있다. 이승만 정권은 정통성은 물론 권력행사 정당성도 부재했다.(강정구 동국대 교수, 자신의 저서 ‘민족의 생명권과 통일’)

▲(대한민국 건국사에 대해) 정의가 패배하고 기회주의가 득세했던 시대(노무현 대통령, 2003년 2월 25일 취임사)

▲우리의 근·현대사는 정의가 패배하고 기회주의가 득세하는 굴절을 겪었다(노무현 대통령, 2003년 3.1절 기념사)

▲반민특위 역사 읽노라면 피가 거꾸로 돈다(노무현 대통령, 2004년 8월 25일 독립유공자 초청 청와대 오찬)

▲김구 선생을 생각할 때마다 우리 근현대사에서 존경할 만한 사람은 왜 패배자밖에 없는가? 하는 의문이 뇌리를 떠나지 않았다. 그는 왜 패배했는가? 역사에서 올바른 뜻을 가진 사람은 왜 패배하게 되는가? 이런 질문은 우리 역사에서는 정의가 패배한다는 역설적 당위로 귀착되었고, 나는 그것을 도저히 인정할 수 없었다(노무현 민주당 의원, ‘노무현이 만난 링컨’, 학고재, 2001)

▲한국은 미국을 등에 업은 자본주의 분열세력이 세웠다(노무현 민주당 의원, 2001년 11월 18일 안동시민학교 특강)

▲우리를 우울하게 하는 것은 역사에서 분열세력이 승리했다는 사실(노무현 대통령, 2005년 7월1일 청와대에서 열린 ‘민주평통 12기 전체회의’ 대회사)

▲2차 대전 후 민족반역세력이 주류가 된 나라는 한국과 남베트남(월남)뿐이다...분단·독재·외세·전쟁 세력은 이 나라 지배집단으로 군림해 온갖 전횡(專橫)과 패덕(悖德)을 일삼아 왔고, 양심세력은 항상 패배하고 탄압받고 착취 대상이 됐다(김삼웅 ‘평민신문’(평민당 기관지) 편집국장(전 독립기념관장), 출처: 2008년 3월 21일 조선일보 사설)

▲대한민국이 1948년 8월15일 건국됐다고 하는 주장은 헌법에 반하는 것은 물론,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정통성을 없애는, 북한을 이롭게 하는 이적행위다...박근혜 대통령과 황교안 총리,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에게 묻겠다. 대한민국이 1919년 3.1 독립운동에 의해, 그리고 임시정부에 의해 건국된 게 아니라 1948년 8월 15일 처음 건국됐다는 게 정부의 견해인가(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2015년 11월 5일 국회에서 열린 시도당-지역위원장 연석회의에서 황교안 국무총리의 3일 발표된 대국민담화에 관해 공개질의하며)

※문재인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아이러니하게도 당장 전임대통령이자 새정치민주연합의 지주인 김대중, 노무현대통령의 건국개념을 부정하는 것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김대중 대통령은 건국 50주년을 기념하는 거창한 행사를 개최했고, 건국 50주년 기념우표 등 기념품들과 함께 고속도로카드까지 만들었다. 문재인이 모신 노무현 대통령은 2003년 8월 15일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1948년 오늘) 민주공화국을 세웠습니다. 바로 국민이 주인되는 나라를 건설한 것입니다. 그리고 지금 우리는 이러한 해방과 건국의 역사 위에서...”라고 말했고, 2007년 정동영 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대한민국은 내년 2008년으로 건국 60주년을 맞이합니다”라고 했다. 2008년 2월 25일 이명박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올해로 대한민국 건국 60주년을 맞이합니다”라고 했다. 어떤 대통령도 대한민국의 1948년 건국을 부정하지 않았다.

▲한국은 철저히 미국의 속국이다. 군인은 철저히 ‘오브 더 피플, 바이 더 피플, 포 더 피플’ 이 돼야한다. 주한․주일 미군은 한국인과 일본인들이 돈을 대줘가면서 하기 때문에 ‘오브 더 피플’은 맞지만 작전통제권을 미국이 갖고있고 미국의 이익을 위해 주둔하고 있다는 점에서 ‘바이 더 아메리컨, 포 더 아메리컨’이다(리영희 한양대 명예교수, 2003년 7월 12일 ‘프레시안’ 인터뷰)


◈북한 인권문제 외면과 북한인권법 제정 반대 발언

▲북한인권법을 저지한 것이 자랑스럽다(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 2011년 5월 10일 퇴임(13일)을 앞두고 가진 국회출입기자 간담회)

▲북한인권법은 불필요한 법...(북한인권법이) 민주당의 정체성에 관계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또 실효성이 없기 때문에, 지금은 남북대화가 필요하기 때문에 불필요한 법이라고 생각한다 (박지원, 2011년 6월1일 SBS 라디오 ‘서두원의 시사초점’ 인터뷰)

▲북한 인권법은 북한 주민들의 실질적인 인권증진에 기여하기는 커녕 오히려 이 법 제정으로 인한 남북관계 경색의 장기화, 체제위협을 의식한 북한 주민들에 대한 통제강화 등을 초래하여 북한주민들의 실질적인 인권을 억압할 수 있는 반(反)북한 주민법이다(이광재 민주당 의원, 2010년 2월 11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인권법 날치기 처리 규탄 성명),

▲북한의 내부적 여건이 성숙되기 전에는 민주주의와 인권에 대한 압력 행사에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문정인 연세대 교수, 2008년 12월 28일 한겨레신문 기고 칼럼)

▲평등을 중시하는 사회주의 국가의 인권과 자유를 중시하는 서방국가의 인권을 구분할 필요가 있다. 미국이 ‘압박용 카드’로 북한 인권문제를 꺼내는 것은 간섭이다(이장희 한국외국어대 교수, 2006년 11월 12일 ‘뉴시스’ 인터뷰)

▲북한 경제가 어려운 상태에서 구미적(歐美的) 의미의 인권을 이야기하는 것은 어렵다(정세현 전 통일부장관, 2007년 12월 24일 ‘프레시안’ 인터뷰)

▲(북한의 아리랑공연이 아동 인권학대라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북한의 인권탄압·불법행위의 확실한 증거가 없다. 북한인권 문제는 지역의 환경과 특성에 따라 다르게 해석되어야 한다. 인권 학대냐, 아니냐를 판단하는 것 자체가 적절치 않다(이재정 통일부장관, 2007년 9월 21일)

▲북한에 대해 공개적인 인권개선을 요구하기보다는 북한 스스로 인권에 눈뜨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이종석 통일부장관, 2006년 4월 25일 통일교육협의회 강연)

▲국가인권위원회는 대한민국에 효력을 갖는 위원회지 북한 인권에 관여하는 기구가 아니다(이해찬 국무총리, 2006년 3월 16일 국회 대정부질문)

▲미국이 북한인권법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북한을 자극하지 않도록 요청했다(천정배 법무장관, 2005년 11월 8일 리처드 아미티지 미국무부 부장관 접견시)

▲탈북자 대거 이송문제도 북한이 심각하게 체제를 위협하는 것으로 받아들였다는 점은 북의 입장에서 보면 이해가 된다(정동영 통일부장관, 2004년 12월 3일 오마이뉴스와의 인터뷰)

▲북한 인권은 개선돼야 하나 유엔이란 국제공식기구를 통해 북한 인권문제를 비판하게 되면 북한을 더 위축시키고, 남북관계나 6자회담을 더 어렵게 만들 가능성이 높다(김근태 열린우리당 의원, 2004년 3월 29일 17대 총선 관련 인터뷰)

▲북한 내부사정을 지나치게 간섭하는 북한인권법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무산시킬 위험성까지도 포함하고 있다. 미 상원 통과 절차가 남아있는 이 법안의 저지를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을 분명히 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추진하겠다(정봉주 열린우리당 의원, 2004년 7월 22일 연합뉴스 인터뷰)

▲북한인권법안이 현재 진행중인 6자회담과 남북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정봉주 열린우리당 의원, 2004년 7월 26일 국회에서 가진 기자회견)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북을 옹호하고 미국만 비난하는 친북단체들의 성명

한편 서옥식 연구위원은 북한의 핵실험과 관련, 북을 옹호하면서도 미국을 비난해온 친북 시민단체들의 명단을 공개했다. 이들은 북한의 1차 핵실험 강행 직후인 2006년 10월 10일 <평화와 공존공영의 미래를 위한 전향적 결단을 촉구한다. 미국은 대북 제재 중단하고 북미대화에 즉각 나서라>라는 제목으로 ‘북핵실험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이들의 북핵에 대한 입장은 지금도 달라진 게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음은 그 전문과 명단이다.

 


<2006년 10월 9일, 북측이 핵시험(실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발표함으로써 내외에 커다란 충격파를 던졌다. 우리는 한반도, 나아가 전 세계에서 핵무기가 종국적으로 사라지고, 호혜평등, 평화공존의 원칙아래 국제관계가 발전하게 되기를 진심으로 염원한다. 또한 그 방법은 명백히 평화적이고 합리적인 것이어야 한다고 판단한다. 그러한 견지에서 볼 때, 북미간의 갈등과 대결이 결국 핵실험으로까지 격화되고 있다는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다. 북미간의 갈등과 대결을 해결하는 기본방향은 94년 제네바합의와 2000년 북미 공동코뮤니케, 2005년 9.19 공동성명을 통해서 이미 합의되어 있었다. 한반도의 비핵화 실현과 관계정상화, 평화보장체제 구축을 통해 갈등을 근본적으로 해결하자는 이 합의들이 충실히 이행되었다면, 평화는 실현되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오늘 우리가 보고 있는 것처럼 이 합의들은 이행되지 않고 있으며, 한반도는 일촉즉발의 긴장상태에 놓여있다. 합의가 무력화된 데에는 부시행정부의 적대정책에 그 원인이 있다. 적대정책은 관계개선과 병행할 수 없기 때문이다. 부시행정부는 등장이후 일관되게 대북 적대정책을 강화해 왔고, 특히 9.19 공동성명발표 직후에는 확인되지 않은 ‘위폐제조’주장을 근거로 대북 제재를 전면화하고 군사적 위협도 강화시키면서 9.19공동성명을 무력화 시켰다. 이 같은 압박정책은 필연적으로 강력한 저항을 불러 오게 되기에, 합의를 무력화시킨 채 힘으로 북을 굴복시키려했던 미국의 강경정책이야말로 북의 핵 보유라는 강력한 대응을 초래한 기본 요인이다. 이번 핵실험이후 미국과 일본은 안보리 추가 제재를 선동하고 있고, 남측정부 또한 대북정책의 전환을시사하고 있다. 심지어 일각에서는 ‘군사적 제압’과 같은 극단적인 주장도 제기하고 있다. 그러나 이 같은 강경입장이야말로 오히려 북의 강력한 저항을 불러올 뿐이라는 것은 핵실험이라는 결과로 이미 확인되어 있다. 미국은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일체의 제재를 중단하고 북미간 직접대화에 적극적으로 나서야한다. 미국은 대화로 해결하겠다면서 추가적인 안보리 제재나 대북봉쇄를 선동해서는 결코 안된다. 특히 선박나포와 강제검색 등의 조치는 물리적 충돌을 불러오는 심각한 도발행위라는 점에서 절대 시도 되어서는 안 될 조치이다. 미국이 진정으로 비핵화와 평화를 원한다면, 대북 압박정책을 중단하고 평화공존의 기조로 정책을 전환하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 대북제재의 선봉장을 자임하고 있는 일본은 상황 악화를 부추기는 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 일본은대북 강경제재를 선동하면서 인위적으로 상황을 더욱 격화시키고 있으며, 이를 자양분으로 삼아 군국주의 우경화를 합리화하고 있다. 일본은 자국의 군국주의적 목적을 위해 동북아 일대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파렴치한 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 남측 정부가 대북정책의 근본적 변화를 시사한 것은 상황에 대한 개입력을 스스로 포기하는 것 일뿐아니라 6.15공동선언을 전면 파기하는 입장이다. 정부는 미국의 압박정책이 초래한 오늘의 국면을 냉정하게 짚어 보아야 한다. 최근 핵 실험을 진행한 국가들 중 유일하게 북측만을 제재와 응징의 대상으로 규정하는 상황은 결코 합리적인 것이 아니다. 또한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은 어느 한쪽을 무력과 압력으로 굴복시킨다고 실현되는 것이 결코 아니라는 점에서, 미․일의 패권정책을 추종하는 것은 매우 어리석으며 위험천만한 일이다. 남측정부는 개성공단사업과 금강산관광사업 등 평화 지향적이고 건설적인 남북협력사업들 마저 중단시키려는 내외 호전세력들의 선동에 휩쓸려서는 안된다. 지금이야말로 남북화해협력 정책을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하여 평화와 통일이라는 확고한 지향을 내외에 분명히 하는 것이 필요한 때이다. 우리는 한반도의 평화를 수호하는 힘이 우리민족에게 있음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만일 미국이 대북 적대정책, 전쟁위협을 고수하며 상황을 계속 악화시키게 된다면, 이를 저지 분쇄하기위한 움직임이 들불처럼 번져 가게 될 것이며, 동북아에서 그나마 유지하고 있던 영향력에 심각한 타격을 입게될 것이다. 평화와 공존공영의 미래를 위해 각국의 현명하고 전향적인 결단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

                                                                                                                                     

                                                                                                                                     

                                                                2006 년 10월 10일

                                                           참가단체일동(아래에 명단)

통일연대/고난받는 이들과 함께하는 모임/기독시민사회연대/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문학예술청년공동체/민족문제연구소/민족민주열사희생자추모연대회의/민족자주평화통일중앙회의/민족화합운동연합/민주노동당/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통일위원회/민주주의민족통일전국연합/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반미여성회/(사)백범정신실천겨레연합/불교평화연대/비전향장기수송환추진위원회/사월혁명회/서울통일연대/실천불교전국승가회/민가협양심수후원회/우리민족련방제통일추진회의/인천통일연대/자주여성회/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국농민회총연맹/전국대학신문기자연합/전국목회자정의평화실천협의회/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전국빈민연합/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전민특위남측본부/전북통일연대/조국통일범민족연합남측본부/조국평화통일불교협회/천주교통일후원회/청년통일광장/통일광장/통일맞이 늦봄 문익환 기념사업회/통일맞이 한신연대/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한국가톨릭농민회/한국노동사회연구소/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국청년단체협의회/한민족생활문화연구회/세기코리아연구소/corea평화연대


<키워드> 북한핵, 사드, 박근혜, 김대중, 노무현, 김일성, 김정일, 서옥식, 박지원, 추미애, 김제동, 정세현, 이종석, 정동영, 이재정, 임동원, 유시민, 김근태, 한홍구, 황석영, 이정희, 김용옥, 리영희, 강정구, 문정현, 문구현, 신은미, 김기종, 한상렬, 허문영  


1 2